놀이교육

내 글 갖고 싶은 엄마 전기문 써보려는 아이

양선아 2018. 10. 26
조회수 603 추천수 0
00503766_20181023.JPG 
우리엄마 김광남전
양연주 글, 김진화 그림/주니어김영사·1만1000원

“엄마는 소원이 뭐야?”라고 묻는 아이에게 엄마는 “잊어버렸어”라고 답했다. 소원이 없다고 하지 않고, 잊어버렸다고 했다. ‘어떻게 소원을 잊어버릴 수 있을까?’ 아이가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데, 한참 있다 엄마가 말한다. “내 소원은 말이다. 음... 내 글을 갖는 거다.” 엄마는 이순신전, 유관순전처럼 자신의 삶을 기록한 전기문을 갖고 싶어했다. 얼굴을 붉히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은 엄마에게 아이는 의도하지 않은 상처를 주고 만다. “엄마는 유명한 사람도 아니잖아. 이히히.... 엄마 땜에 웃겨 죽겠다”라고 말한 것.

<우리 엄마 김광남전>은 20여년째 어린이 문학 작가로 지내온 양연주 작가의 단편 모음이다. 아이들이 일상에서 만나는 존재인 아빠, 엄마, 할머니, 친구, 선생님, 동물과 관계를 맺으며 벌어지는 일을 소재로 짧은 이야기를 묶어 냈다. 이야기 한 편 한 편마다 잔잔한 여운과 함께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00503765_20181023.JPG
글도 못 배워 내 글을 갖는 것이 소원인 엄마. 누구보다 나를 사랑해주는 엄마를 아이는 그동안 잘 몰랐다. 아이의 반응에 말이 줄어든 엄마 마음을 풀어주려고 아이는 스스로 엄마 전기문을 써보려고 한다. 그런데 막상 아이는 엄마가 어떻게 태어났고, 무엇을 잘하는지 모른다. 아이와 엄마의 심리를 따라가다 보면, 내 주변 사람들을 진짜 안다는 것이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된다. 그렇게 이 책은 내가 아닌 다른 존재를 입체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안내한다.

무엇보다 이 책에는 별거 가정, 치매 할머니를 둔 가정 등 다양한 상황에 처한 이들이 등장해 간접 경험의 폭을 넓혀주는 장점이 있다. 초등 3학년 이상.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푸른 사자 와니니이현 지음, 오윤화 그림/창비(2015)인간에게 신년의례는 각별하다. 새해는 어제와 같은 오늘이 아니라 특별한 시작이다. 그러니 새해가 되면 판에 박힌 일상을 벗어나게 할 의미 있는...

  • 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염소 시즈카다시마 세이조 지음, 고향옥 옮김/보림출판사·3만2000원따스한 봄날 나호코네 집에 새하얀 아기 염소가 왔어요. 나호코는 아기 염소를 ‘시즈카’라고 불렀어요. 나호코와 시즈카는 들판에서 뛰놀며 금세 친해졌어요. 시즈카는 하루가 다르게...

  • 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

    베이비트리 | 2019. 01. 11

    3·1운동 100주년 청소년 소설숨은 독립운동가 ‘소년엿장수’실화에 바탕 ‘저고리 시스터즈’경성을 누비는 소년엿장수서지원 글, 송진욱 그림/좋은책어린이·1만원저고리 시스터즈김미승 지음/다른·1만3000원100년 전 경성(서울의 옛 이름)에 청소년이 있었을...

  • ‘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

    권귀순 | 2018. 12. 28

    청각과 시각의 지식세계인포그래픽으로 한눈에올해 볼로냐 라가치상 대상작크게 작게 소곤소곤나는 본다로마나 로맨션·안드리 레시브 글·그림, 김지혜 옮김/길벗어린이·각 권 2만1000원듣는다는 것을 어떻게 그릴까? 보이지 않는 것은 어떻게 그릴까?일목...

  • 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

    베이비트리 | 2018. 12. 28

     별과 고양이와 우리최양선 지음/창비·1만1000원‘겨울 하늘의 별들을 보면 희미하게 반짝반짝 깜빡이고 있어. 그건 별들이 진짜로 움직이기 때문이 아니야.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이지.’열여덟. 우리는 모두 불안정한 존재지만, 열여덟은 특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