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 응모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책을 받은지 어언 6개월

아직 독후감 한줄도 못쓰고 이렇게 시간이 훌쩍 지나버렸습니다.


그럴듯하게 잘써 봐야지, 

연관 도서는 뭐가 있을까, 

사진은 뭘 올려나하나의

다양한 고민들로 핸드폰속 사진들이 자꾸만 쌓여 가고

연관도서가 자꾸만  생각나고 

하고 싶은 말은 또 얼마나 많은지ㅠㅠ

그런데 글을 쓰다보면 한문장이 어찌나 또 길어지는지 

그래서 인지 글쓰기가 어려워 무얼 쓸때 고민되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더이상 어영부영 미루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왜냐하면 

큰 아이 미르는 4학년인데 반 배정 후 처음 받아온 숙제는 일기쓰기였습니다.

1분도 안되서 숙제를 다했다고 해서 일기를 1분도 안되게 쓸 수 있는지 의하하기도하고 걱정스럽기도해서 물어보니 선생님이 한달은 <제목_ 한단어>만 쓰라고 했답니다.

어머~~헐!

그때 적잖은 충격이였습니다. 이 선생님 의도가 뭘까?

그리고 다음달엔 <제목_ 한줄>

그리도 그 다음달엔 <한문단>

엇그제 학교에서 글쓰기를 했는데 가족들과 돌려보며 고치기 숙제가 있었습니다.

제목은 <용이된 여의주>였습니다. 

처음에 한단어 쓰던 아이가 정말 멋진 글을 써와서요. 

그래서 다시금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래서 제 마음을 잘 살펴 보았습니다.

여기계신 분들이 너무도 글을 잘 쓰시니 저도 잘쓰고 싶고 멋드러지게 보이고 싶었나 봅니다.

그렇게 잘쓰지 않아도 되고 내 마음의 한줄 먼저 시작하지뭐라는 마음으로 씁니다.  


처음 받았던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는 

이제 11살 8살 다 키웠다고 생각되는 아이들의 육아서는 그만 읽고 싶었습니다.

좀더 말하자면  벗어나고 싶기도 늘 다 채워주지 못하는 저의 모습을 자꾸 상기시켜 

아픈 곳을 후벼파고 싶지 않아서 못본체 하려는 마음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 마음을 다시 돌려준 좋은 책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사실 여러 선생님들이 한 챕터 한챕터 하신 말씀 그 중에도 마음챙김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도 좋았습니다.

제 인생을 다시금 생각하고 육아서는 인생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인문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꾸 잊어가고 나태해가는 나에게 다시 돌아보게 하는 마음  멘토 같은 책 

고맙습니다. 제게 책을 주셔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328 [자유글] [영상] ‘사립 유치원 비리’ 중간 점검 (feat. 장하나) 베이비트리 2018-10-29 388
3327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556
3326 [책읽는부모] <우리 어떤 놀이 할까?> 숲 체험 동시집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1028
332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의 연관 그림책 <내가 엄마를 골랐어!>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672
3324 [책읽는부모] 로봇 소스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648
»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독후감 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ㅠㅠ file [1] 고려교장 2018-10-17 675
3322 [자유글] 저 피아노 배워요 imagefile [1] 아침 2018-09-18 1146
3321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998
3320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1085
3319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 춤을 책으로 배우는 기분이긴 하지만 imagefile 강모씨 2018-09-08 826
3318 [자유글] 웰다잉: Death Cafe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정은주 2018-09-06 1081
331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528
3316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483
3315 [직장맘] 여름이 가네요 [7] 푸르메 2018-08-30 827
3314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534
331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puumm 2018-08-27 571
3312 [건강] [수수팥떡 건강강좌 안내]무더위에 지친 몸과 맘~비우고&맑게 채우고~ imagefile kkebi33 2018-08-22 467
3311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분노 유발 수학 풀이 [4] 강모씨 2018-08-14 1006
331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750
3309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