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표지.jpg

베이비트리 독자 여러분들께 제 두번째 책을 소개드립니다.

이런 날이 오다니, 정말 기쁩니다^^

 

이 책은 세 아이들과 아파트를 떠나 작은 마을에 있는 마당 있는 집으로

들어가 살면서 겪어 낸 7년 간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그냥 어린 아이들이 자연속에서 마음껏 뛰어놀며 자랐으면 좋겠다는

생각만 가지고 아홉살, 다섯살, 그리고 첫 돌이 된 막내를 데리고

추운 겨울에 낡은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했던 것이 2011년 1월 이었습니다.

산과 이어져 있는 마당 넓은 2층집, 벽난로도 있는 꿈 같은 집을 만났다고

좋아했지만 오래 비어있던 낡은 집에서의 첫 겨울은 끔찍하게 춥고

힘들었습니다.

 

살고 싶은 집을 만났으나 그런 집에서 살아내기 위해서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하는지, 어떤 것들을 감당해야 하는지엔 무지했던 탓에 한 계절을 맞이하고

보내는 모든 시간이 모험과 도전과 실수의 연속이었습니다.

서툰 농사를 시작하고, 첫 아이를 학교에 보내고, 새 환경 때문에 설레고

상처받고, 적응하느라 애쓰고 눈물 나던  그 시간들을 온 가족이 겪어내며

서로를 다시 알아가고, 자연속에서 새롭게 배워갔던 시간이 7년 이었습니다.

그 세월 동안  아홉살 첫 아이는 열 여섯의 청년으로, 다섯 살 둘째는 열 두살 소녀로,

첫 돌이었던 막내가 야무진 아홉살 아이로 자라났습니다.

 

온 가족이 함께 겪어낸 시간들 동안 우리가 통과해온 모든 기쁨, 슬픔, 힘듦, 감동,

그리고 배움이 이 책 안에 다 있습니다.

이렇게 키워라, 저렇게 키워라 하는 정보와 팁을 주는 육아서가 아닙니다.

아이를 키워온 엄마로서, 부모로서 아이들과 같이 자라온 시간들을 기록한

일기와 같습니다. 

 

육아가 가장 치열했던 7년 이었고, 그 사이에 수없는 사건들이 있었고, 그 모두를

슬기로게 헤쳐나오지는 못했지만 모두가 애쓰며 같이 걸어온 길이 문장마다

올올히 선명합니다.

딱 떨어지는 배움보다는 읽다보면 그렇구나.. 그렇겠구나...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그런 책 입니다.

 

이렇게 해서 잘 키웠다... 같은 성공담을 기대하신다면 실망하시겠지만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동과 아픔과 성장이 있습니다.

감히 말씀드리자면 무척 재미있기도 합니다.^^

 

저희 가족이 느꼈던 많은 것들을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807756/aa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2] 신순화 2018-11-14 918
21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과소비 imagefile [3] 신순화 2018-11-06 1615
213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벵갈 고양이의 축복 imagefile [2] 정은주 2018-11-03 2394
213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린이식당, 도쿄에서 서울까지 imagefile [3] 윤영희 2018-10-30 2068
21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괜찮아, 잘 자라고 있는거야.. imagefile [4] 신순화 2018-10-24 2645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꽃과 풀 달과 별, 모두 다 너의 것 imagefile [3] 신순화 2018-10-15 1201
21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에서 다시 '나'로 돌아오는 시간 imagefile [2] 윤영희 2018-10-10 3015
21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보, 조금만 아파.. imagefile [2] 신순화 2018-10-07 2773
212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의 반성문 imagefile [1] 정은주 2018-09-30 2056
2127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집에서 노는 엄마는 없다-낸시 폴브레 <보이지 않는 가슴> imagefile [1] 정아은 2018-09-30 3715
212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 살,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2] 양선아 2018-09-21 3700
21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이런 시어머니 되면 안돼요!!! imagefile [4] 신순화 2018-09-20 3857
21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야.. 조금 천천히 커 줄래? imagefile [2] 신순화 2018-09-13 4227
212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3018
212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8편]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imagefile [1] 지호엄마 2018-09-10 1289
212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휴대폰 전쟁 imagefile [15] 강남구 2018-09-07 5454
21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달콤 달콤, 아들과의 데이트 imagefile [2] 신순화 2018-08-31 2652
211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시, 꽃들에게 희망을 imagefile [1] 정은주 2018-08-28 2468
21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여섯의 방학 imagefile [4] 신순화 2018-08-22 2444
21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당 미용실 imagefile [4] 신순화 2018-08-20 2530

Q.부부간 육아 방식의 의견충돌 상담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두 아이들 둔 아빠입니다.요즘 자녀 육아로 부부간에 의견이 달라 자주 다투어서 서로 힘든 나날을 보...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