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마을과 자연 속에서 배우는 즐거움

양선아 2018. 09. 10
조회수 527 추천수 0
00503743_20180906.JPG 
꿀벌과 시작한 열일곱 
모리야마 아미 글, 정영희 옮김/상추쌈·1만5000원

“해야 할 건 많은데, 해야 한다는 것도 아는데, 아무것도 하기 싫어.”
입시 위주의 교육과 지나친 경쟁으로 한국의 많은 학생은 무기력감을 느낀다. 내가 왜 공부하는지, 무엇을 좋아하는지 모르겠다는 아이들에게 어떻게 하면 내 꿈을 찾고 의미 있는 미래 설계를 할 수 있는지 힌트를 제공해주는 책이 있다. 바로 이웃 나라 일본 나가노현 후지미고등학교의 양봉부 이야기를 다룬 <꿀벌과 시작한 열일곱>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경북 의성 정도쯤 될까. 작은 시골 마을에 자리 잡은 후지미고등학교에 여고생 치하루가 입학한다. 치하루도 처음엔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은지 몰라 고민한다. 그런 학생에게 “하고 싶은 일은 책상 앞에 붙어 있다고 찾아지지 않는”다며 손을 내미는 선생님이 있다. 실습 담당 기타하라 도시후미 선생님이다. 기타하라 선생님은 아이들을 데리고 편백 삿갓을 만드는 장인도 만나고, 다래 키우는 농가도 방문한다. 1학년 내내 다양한 현장을 방문한 치하루는 2학년 여름 방학 때 양봉 농가에서 체험을 한다. 이 체험에서 치하루는 꿀벌에 매력을 느끼고 급기야 학교 안에 양봉 동아리를 만들겠다는 결심을 한다.

치하루는 회원들과 함께 학교 뒤뜰에 벌통을 놓고 꿀벌을 치며, 벌꿀을 따기 시작한다. 아이들은 꿀벌을 직접 키우며 꿀벌의 생태계는 물론 생명의 소중함과 덧없음, 가족을 위해 일하고 때로는 목숨까지 바치는 용기까지 많은 것을 배운다. 아이들은 가만히 책상에 앉아 죽은 지식을 외우거나 스마트폰으로 지식을 검색하지 않는다. 직접 벌을 키우며 스스로 알아가고, 전문가를 찾으며 난관을 헤쳐나간다. 학교뿐만 아니라 마을과 자연 속에서 성장하고 배우는 아이들, 그리고 자신의 미래를 스스로 만들어가는 아이들의 이야기가 마치 한 편의 청춘 영화를 보는 듯 흥미진진하다. 초등 4학년 이상.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11월 9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11월 9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베이비트리 | 2018. 11. 09

     사물인터넷-IOT 로봇 디디를 구출하라! 도둑맞은 사물인터넷(IOT) 로봇인 디디를 찾아나선 환이와 미래의 추격전. 만화로 된 흥미로운 이야기 속에 첨단과학의 개념과 원리를 말해주는 학습만화 시리즈로, 사물인터넷, 3D 프린팅, 자율 주...

  • 오, 말똥게 장군! 갯지렁 장군! 갯벌을 부탁하오오, 말똥게 장군! 갯지렁 장군! 갯벌을 부탁하오

    권귀순 | 2018. 11. 09

    칠게·세스랑게·고동·짱뚱어 등갯벌 지키기 전격 대작전화면 분할 등 만화적 기법 박진감갯벌 전쟁장선환 글·그림/모래알·1만6800원“방게 부관, 정찰 나간 갯강구 소식은 아직인가?”“네. 아직입니다.”“말똥 별동대 3백, 집결 완료!”“오 말똥게 장군...

  • 땀 냄새가 물씬 풍기는 동화

    베이비트리 | 2018. 11. 09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불량한 자전거 여행김남중 글, 허태준 그림/창비(2009)평생 땀 흘리는 걸 싫어하며 살았다. 자세는 늘 꾸부정했고 어깨 펴고 다니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자연 나이보다 이르게 어깨와 목에 통증이 찾아...

  • 귀를 기울여봐, 이 모든 게 시야귀를 기울여봐, 이 모든 게 시야

    베이비트리 | 2018. 10. 26

     니엘이 시를 만난 날미카 아처 글·그림, 이상희 옮김/비룡소·1만1000원월요일 아침, 다니엘은 공원 입구에서 “공원에서 시(詩)를 만나요. 일요일 6시”라고 적힌 안내문을 본 뒤 궁금증에 빠진다. “시, 시가 뭘까?” 과연 우리는 아이에게 시...

  • 내 글 갖고 싶은 엄마 전기문 써보려는 아이내 글 갖고 싶은 엄마 전기문 써보려는 아이

    양선아 | 2018. 10. 26

     우리엄마 김광남전양연주 글, 김진화 그림/주니어김영사·1만1000원“엄마는 소원이 뭐야?”라고 묻는 아이에게 엄마는 “잊어버렸어”라고 답했다. 소원이 없다고 하지 않고, 잊어버렸다고 했다. ‘어떻게 소원을 잊어버릴 수 있을까?’ 아이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