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의원이 돌아가시고 나서, "6411번 버스라고 있습니다"라고 시작되는 그분의 연설의 존재를 알게 되었다. 중고생 시절 학원 새벽반을 듣기 위해서, 첫차는 아니지만 새벽에 운행되는 버스를 타본 적이 있는데, 그때도 참 피곤한 얼굴의 일하러 가시는 분들이 많아서 놀랐었던 기억이 나는데, 그 연설 동영상을 보고 나니 그때의 버스 풍경이 어렴풋이 떠오르기도 했다.

태풍이 온다고 어수선하다. 회사에서는 여러 행사나 회의들이 취소, 연기된다.

그런데 문득 궁금해진다. 회사가 아예 휴업을 하지 않는 이상 청소노동자들은 태풍이 상륙을 해도 그대로, 그 새벽에 운행하는 버스를 타고 이 회사에 오시는 건지(그렇다면 버스 기사님들 역시 태풍이 상륙을 해도 그대로, 새벽밥 먹고 운전대를 잡는 건지도.), 회사 구성원들이 회의나 행사는 취소해도 청소가 안 된 사무실은 상상할 수 없을 가능성이 높고, 그렇다면 청소노동자들은 노회찬 의원 연설에서처럼, 역시나 없는 것처럼 있어야 하는 투명인간이란 말인지 가슴이 아파온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anonymous

2018.08.29 14:14:36

저도 그 영상 봤는데 많이 슬프더라구요. 그런 세심한 곳까지 품으려 했던 고인에게 다시한번 명복을 빕니다.

어제는 폭우가 쏟아졌는데 

여기저기 비 피해도 있을텐데 

역시 새벽에 움직였을 그분들의 안전이 걱정되네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 태풍에도 청소노동자들은 [1] 2018-08-23 390
93 <요리교실>면연력을 높이는 봄나물 생채소 요리교실(채식팔보채로 점심을~)~4/7(토)오전11시~1시 imagefile 2018-04-03 2429
92 두 아이, 어떻게 하는 게 옳았던 것인지 조언을 구합니다. [1] 2017-12-26 3745
91 '주홯게'는 왜 없어요? 2017-11-21 4178
90 한가람 인형극 연구회 32회 정기공연 초대의 글 image 2017-10-24 4693
89 인천 사시는 분들께 소개해드려요~^^ imagefile 2017-09-20 4464
88 택시운전사?택시운전사들? [1] 2017-08-14 3275
87 아이에게서 배우는 것 [1] 2017-07-02 2483
86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발간 기념 청소년 대토론회 imagefile 2017-06-23 2099
85 유아성교육 [2] 2017-06-11 3004
84 아이들의 시선 [1] 2017-05-22 2048
83 혁규야, 제발 돌아와 줘 2017-05-19 1986
82 새 대통령과 수석비서관들의 커피 산책 사진 [1] 2017-05-12 1834
81 대선 토론회 보셨나요? [1] 2017-04-20 2178
80 이렇게 미세먼지에 익숙해져 가는군요 [1] 2017-04-04 2384
79 울컥 [1] 2017-03-23 2397
78 유아 애니메이션 유감 [1] 2017-01-24 3945
77 개명 [1] 2017-01-12 3942
76 크리스마스 선물은 다들 준비하셨나요? [1] 2016-12-20 3619
75 대장내시경 알약 문의 [1] 2016-11-30 4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