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행운 눈앞에 있잖아

권귀순 2018. 08. 10
조회수 596 추천수 0

00503423_20180809.JPG 

행운 전달

니콜라우스 하이델바흐 글·그림, 김경연 옮김/풀빛·1만2000원


<난 커서 바다표범이 될 거야>의 독일 그림책 작가 니콜라우스 하이델바흐의 신작 그림책 <행운 전달자>가 나왔다. 인간으로 변신했다 바다표범 가죽을 잃어버리면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는 ‘셀키의 전설’을 모티프로 환상적인 이야기를 그려냈던 작가가 이번에는 행운의 징조로 알려진 굴뚝 청소부한테서 실마리를 얻었다. 세상일은 노력보다 운에 달려 있다는 ‘운칠기삼’이란 말이 있지만, 행운은 정말 거저 손에 들어오는 걸까? 행운의 주인을 찾아가는 ‘행운 전달자’의 우여곡절 모험을 따라가다 보면 고개를 갸웃할 수도 있겠다.

‘행운 전달자’ 이름은 쇼른슈타이너, 독일말로 굴뚝 청소부를 뜻하는 쇼른슈타인페거에서 따왔다. 쇼른슈타이너는 새카맣고 머리에는 청소솔 모양 ‘홀씨 프로펠러’가 달려 스스로 움직이지 않고도 세상 구석구석에 가닿는다. 사람 손가락만한 크기로 잘 눈에 띄지 않아 누구도 그가 무얼 하는지 잘 보지 못한다. “우연처럼 보여야 하니까” 쇼른슈타이너도 누구에게 행운이 전해질지 알 수 없다.

00503422_20180809.JPG
00503425_20180809.JPG

이야기는 벨기에 북해 바닷가에서 시작된다. 뚝 떨어진 그 행운을 누군가 냉큼 집어가면 좋으련만, 며칠 동안 인적이 없다. 한 소녀에 의해 발견돼 주머니 속에 머물지만, 쌍둥이 자매랑 싸움의 화근이 되자 아빠는 다른 소녀의 모형 비행기 속으로 쇼른슈타이너를 처넣어 버린다. ‘행운’은 다시 버섯군락에 추락하고 애완 카멜레온의 먹이가 될 위기에 처해지다 청소기 관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꼼짝없이 잼병 속에 갇히는 수난을 당하기도 한다. 행운을 눈앞에 두고도 잡지 못하는 어리석음이란!

48쪽에 이르는 빽빽한 글은 이야기 장력을 팽팽하게 한다. 다음 여정의 궁금증을 자아내는 기괴하고도 유머가 스민 그림에서 작가의 힘이 느껴진다. 5살 이상.

권귀순 기자 gskwon@hani.co.kr, 그림 풀빛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권귀순 한겨레신문사
일찌감치 결혼했으나, 아이 없이 지낸지 13년. ‘룰루나 행성’에서 꽃을 키우며 지내던 앙큼군은 우주 폭풍을 만나 어느날 지구별로 떨어졌다. 아이가 없는 집을 둘러보다 우리집으로 왔다. 어딜 가나 엄마들한테 ‘언니’라는 호칭으로 통하는 ‘늙은 엄마’이지만, 앙큼군은 “엄마가 우리 엄마여서 다행이야”를 달고 사는 여섯 살 소년으로 자랐다. 곰팅맘은 현재 한겨레 편집 기자이며, 책과 지성 섹션에 어린이청소년 책을 소개하는 기사도 쓰고 있다.
이메일 : gskwon@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ghkwon

최신글




  • [2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장날 외[2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장날 외

    베이비트리 | 2019. 02. 15

     장날-이서지 화백 풍속 그림책 4m 가까이 되는 길이의 병풍 그림책. 옛날 장터의 풍경을 사실적으로 담았다. 숨은 그림찾기 하듯 누가 장터를 찾았는지, 무슨 일을 하는지, 무엇을 사고 파는지 살펴볼 수 있다. 뒷면에는 오늘날 오일장...

  • 제후가 손톱을 물어뜯은 이유는제후가 손톱을 물어뜯은 이유는

    베이비트리 | 2019. 02. 15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제후의 선택김태호 지음, 노인경 그림/문학동네(2016)어쩌다 보니 동물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어린이 책을 연달아 읽었다. 베아트릭스 포터의 ‘피터 래빗’ 시리즈도 이번에 전권을 읽었다. 피터라는 ...

  • 칠순 할머니가 그림으로 들려주는 ‘그땐 그랬지’칠순 할머니가 그림으로 들려주는 ‘그땐 그랬지’

    베이비트리 | 2019. 02. 15

    11남매 중 아홉째 이재연 할머니가난한 어린시절 정감있게 그려생활사·풍속사 자료로도 ‘생생’고향에서 놀던 때가 그립습니다이재연 글·그림/소동·1만6500원볼일이 보고 싶어지면 걱정이 태산이었어. 변소간이 집에서 외따로 떨어져 낮에도 들어가기 무...

  • 아프리카 ‘꺼벙이’ 아키시!아프리카 ‘꺼벙이’ 아키시!

    베이비트리 | 2019. 02. 15

     아키시마르그리트 아부에 글, 마티외 사팽 그림, 이희정 옮김/샘터·1만4000원시대를 풍미한 사고뭉치들이 있다. 빨강머리 삐삐나 우리나라의 꺼벙이 같은 꼬마들이 그렇다. 샘터의 새 만화책 <아키시>의 주인공 아키시도 그런 축에 끼고 ...

  • [1월 25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나무가 자라는 빌딩 외[1월 25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나무가 자라는 빌딩 외

    베이비트리 | 2019. 01. 25

     나무가 자라는 빌딩-윤강미 그림책 “휴! 오늘도 공기가 안 좋네. 또 집 안에서만 놀아야 하는 거야? 음, 그림이나 그려 볼까?” 어느 날 아파트에 사는 한 아이가 ‘자기만의 집’을 상상하며 그려간 그림은 나무와 꽃이 가득한 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