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

베이비트리 2018. 08. 09
조회수 387 추천수 0
남학생 1번, 여학생 51번부터 지정한 초등학교
인권위 “남성이 우선한다는 생각 갖게 해” 시정권고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남학생부터 출석번호를 매겨 앞번호를 부여한 초등학교가 인권위로부터 “성차별에 해당한다”며 시정 권고를 받았다.

인권위는 남학생에게는 1번부터, 여학생에게는 51번부터 출석번호를 지정한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 대해 성차별에 해당한다며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고 9일 밝혔다.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둔 학부모 ㄱ씨는 지난 3월 “남학생의 출석번호를 앞 번호로 지정하는 것은 여학생에 대한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냈다. 해당 초등학교는 “‘2018학년도 학생 번호를 어떻게 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설문을 지난해 전체 교사·학부모·4~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남학생은 1번부터, 여학생은 51번부터 가나다순으로 정한다’는 답변의 비율이 가장 높아 이렇게 지정했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하지만 인권위는 “성차별적 관행을 다수결로 채택했다고 해서 차별적 행위가 정당화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남학생에게 앞번호를, 여학생에게는 뒷번호를 부여하는 출석번호 방식은 어린 학생들에게 남성이 여성보다 우선한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며 “남녀 간에 선후가 있다는 차별 의식을 사회적으로 확산시킬 수 있는 성차별적 관행”이라며 시정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판단의 근거로 국민의 평등권을 담은 헌법 제11조와 ‘성별과 관계없이 아동을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의 유엔 아동의 권리에 관한 협약 제2조를 들었다.

초등학교에서 남학생에게만 앞 출석번호를 부여하는 행위가 성차별에 해당한다는 지적은 10여년 전부터 있었다. 인권위는 2005년에도 이런 관행에 대해 “합리적인 이유 없이 평등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시정을 권고한 바 있다.

인권위 관계자는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도 남학생부터 출석번호를 부여한 것이 성차별이라는 진정이 인권위에 접수되자 해당 학교장이 성별 구분 없이 가나다순 출석번호를 다시 부여해 차별을 시정한 일이 있었다”며 “이번 결정을 계기로 해당 사안이 명백한 성차별 행위라는 점을 각 교육청에 다시 한 번 전달했다”고 말했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정치하는엄마들 “반성 없는 사립유치원에 개탄”정치하는엄마들 “반성 없는 사립유치원에 개탄”

    양선아 | 2018. 10. 17

     사립유치원 모임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17일 유치원 감사 결과를 실명으로 공개한 언론사를 상대로 소송을 내는 등 집단행동에 나서자, 비영리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이 이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정치하는엄마들은 이날 성명...

  • 현금으로 내는 유치원비는 불법? 사립유치원 궁금한 점 5가지현금으로 내는 유치원비는 불법? 사립유치원 궁금한 점 5가지

    베이비트리 | 2018. 10. 17

    ① 사립유치원, 왜 이리 많나?② 사립에 국고 2조원 지원, 왜?③ 국·공립 전환, 가능할까④ 유치원비 꼭 현금으로 내야?⑤ 비리 유치원, 어떻게 구별?“닭 3마리를 넣고 우린 국물로 200명이 넘는 아이들이 닭곰탕을 먹었다.” “유치원 급식납품...

  • “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

    베이비트리 | 2018. 10. 16

    2008년 ‘병설 유치원 의무화 법안’사립유치원장 등쌀에 지역구 출렁…소위도 통과 못했다 2015년 통과지난해 12월 서울 시내 한 사립 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이 등원하는 모습. 연합뉴스최근 박용진 의원이 일부 사립유치원의 회계 부정 감사 결과를 ...

  • 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

    베이비트리 | 2018. 10. 16

    사립유치원, 원복비·현장실습비 0원 공시실제론 수십만원씩 현금으로 지급‘유치원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교육부, 인력 적다며 검증 뒷짐 유치원정보공시 누리집 ‘유치원알리미’ 화면 갈무리.4살 아이를 키우는 신아무개(34)씨는 요 며칠 인터넷...

  • 전·월세 가구, 집 있는 사람보다 아이 덜 낳는다전·월세 가구, 집 있는 사람보다 아이 덜 낳는다

    베이비트리 | 2018. 10. 15

    [아시아미래포럼 기획] 1부 한국형 불평등을 말한다③ 주거, 과녁을 벗어난 대책자기 집을 가진 사람보다 전·월세에 사는 사람이 아이를 덜 낳는다는 사실이 국가통계로 확인됐다. 주거비 부담은 물론 짧은 거주 기간과 잦은 이사 등 세입자의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