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석면이 ‘1급 발암물질’?…학부모 불안 조장하는 환경부

베이비트리 2018. 07. 24
조회수 567 추천수 0
국제암연구기관 발암물질 분류 ‘1그룹’을 ‘1급’으로 홍보
석면 학교 학부모 “1개 노출돼도 큰일” 과도한 불안 초래
위해도 고려한 합리적 학교 석면 대책 어렵게 하는 ‘자충수’
석면을 ‘1급 발암물질’로 소개한 환경부 석면관리종합정보망
석면을 ‘1급 발암물질’로 소개한 환경부 석면관리종합정보망

”석면은 한 개라도 몸에 들어갔을 때, 그건 감당이 되지 않는 부분이잖아요.” 최근 학교 석면 문제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 참석했던 한 학부모의 말이다. 이런 학부모에게 어린 아들딸이 학교에서 석면이 함유된 천정재를 머리에 이고 공부하는 상황은 불안을 넘어 공포일 수밖에 없다.

석면이 위험한 물질인 것은 맞다. 호흡기를 통해 폐 속에 들어온 석면이 배출되지 않고 폐암과 불치의 악성중피종 등의 질병을 일으킨다는 것은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하지만 이 학부모가 우려하듯이 하나만 몸에 들어가도 감당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는 것까지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석면조사자와 석면해체·제거 관리·감독자, 석면건축물 안전관리인 등을 교육하는 화학안전보건협회 김정만 회장(동아대의대 명예교수)은 “석면이 유해한 물질은 맞지만 과도하게 알려졌다. 백 퍼센트 석면 먼지를 마시는 것과 석면 함유 물질에 섞여 있는 먼지를 마시는 것을 똑같이 취급해서는 안 된다. 농도 개념, 기준치 개념, 사람이 유해물질을 방어할 수 있는 기전 이런 것을 복합적으로 생각해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침묵의 살인자 석면>의 저자인 안종주 한국사회정책연구원 사회안전소통센터장도 “석면의 법적 기준이 공기 1㏄에 0.01개라는 것은 교실 크기 공간에 몇백만개의 석면이 있을 수 있다는 뜻이다. 석면이 워낙 많이 쓰여 거의 모든 사람들 폐 속에 이미 수십 수백만개 들어있는데, 석면의 위해성을 너무 과도하게 보면 석면이 한 개라도 몸에 들어가면 나중에 암이 생길 수 있다고 잘못 이해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국민들이 석면에 과도한 불안감을 갖도록 유도하는 잘못된 유해물질 정보의 주요 발신지는 정부다.

환경부는 국민들에게 석면 관련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는 공식 누리집인 ‘석면관리종합정보망’(https://asbestos.me.go.kr/user/main.do)에서 석면을 ‘1급 발암물질’로 소개하고 있다. 언론에 제공하는 석면 관련 보도자료에서도 마찬가지다. ‘1급 발암물질’이라는 표현은 하위 등급의 발암물질들이 있고, 석면이 이런 하위 등급 발암물질들보다 발암성이 높다는 것을 암시한다.

석면을 ‘1급 발암물질’로 소개한 환경부 보도자료
석면을 ‘1급 발암물질’로 소개한 환경부 보도자료

하지만 ‘1급 발암물질’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표현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1000여개 물질의 인간에 대한 발암성 여부를 조사해 발암물질( Carcinogenic to humans) 을 ‘그룹 1’,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 Probably carcinogenic to humans 및 Possibly carcinogenic to humans)을 ‘그룹 2A’와 ‘그룹 2B’, 발암성을 분류할 수 없는 물질(Not classifiable as to its carcinogenicity to humans)을 ‘그룹 3’, 발암 가능성이 없는 물질(Probably not carcinogenic to humans)을 ‘그룹 4’로 구분하고 있다.

석면은 이 가운데 라돈, 경유차배기가스 등과 함께 ‘그룹 1’으로 분류된 120개 물질 가운데 하나다. 여러 등급의 발암물질 가운데 가장 강력한 ‘1급 발암물질’이 아니라 단순한 ‘발암물질’일 뿐이란 얘기다. ‘그룹 2A’를 포함한 나머지 그룹은 아직 확실한 발암물질이 아니거나 발암 가능성이 없는 물질이기 때문이다.

국제암연구기관의 구분에 따르자면 석면은 ‘발암물질’이나 ‘1군(그룹) 발암물질’로 표현하는 것이 맞다. 그런데도 환경부가 굳이 ‘1급 발암물질’로 표현하는 것은 학부모들에게 석면에 대한 과도한 불안감을 조성해 과학적인 위해성 평가에 바탕을 둔 합리적 학교 석면 대책을 어렵게 만드는 자충수인 셈이다.

안종주 센터장은 “학부모들이 석면에 무지해서도 안 되지만 과도한 공포를 느끼게 하는 것도 숲을 바라보는 합리적인 위험관리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짚었다.

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

    베이비트리 | 2018. 10. 16

    2008년 ‘병설 유치원 의무화 법안’사립유치원장 등쌀에 지역구 출렁…소위도 통과 못했다 2015년 통과지난해 12월 서울 시내 한 사립 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이 등원하는 모습. 연합뉴스최근 박용진 의원이 일부 사립유치원의 회계 부정 감사 결과를 ...

  • 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

    베이비트리 | 2018. 10. 16

    사립유치원, 원복비·현장실습비 0원 공시실제론 수십만원씩 현금으로 지급‘유치원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교육부, 인력 적다며 검증 뒷짐 유치원정보공시 누리집 ‘유치원알리미’ 화면 갈무리.4살 아이를 키우는 신아무개(34)씨는 요 며칠 인터넷...

  • 전·월세 가구, 집 있는 사람보다 아이 덜 낳는다전·월세 가구, 집 있는 사람보다 아이 덜 낳는다

    베이비트리 | 2018. 10. 15

    [아시아미래포럼 기획] 1부 한국형 불평등을 말한다③ 주거, 과녁을 벗어난 대책자기 집을 가진 사람보다 전·월세에 사는 사람이 아이를 덜 낳는다는 사실이 국가통계로 확인됐다. 주거비 부담은 물론 짧은 거주 기간과 잦은 이사 등 세입자의 주...

  • 지원금 2조원 감시망 없어…곪아터진 사립유치원 비리지원금 2조원 감시망 없어…곪아터진 사립유치원 비리

    베이비트리 | 2018. 10. 15

    학부모들, 끊임없는 비리에 분통“감사 강화하고 관련자 처벌해야”청와대 게시판·온라인에 성토글회계관리시스템 적용 방안 등교육부 늦어도 다음주 대책 발표한겨레 자료 사진“사립유치원 원장이 아이들 밥 먹일 돈으로 명품 가방을 샀다니요. 아이들...

  • “현금으로 가져오라더니…” 비리유치원 실명 공개에 학부모 부글부글“현금으로 가져오라더니…” 비리유치원 실명 공개에 학부모 부글부글

    | 2018. 10. 12

    지역 누리집서 비리유치원 목록 공유고액의 입학금 등 의문 제기‘유치원에 항의 전화하자’ 움직임도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전국에서 비리가 적발된 유치원 1146곳의 실명을 공개한 뒤 학부모 카페 반응.11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용진 의원(더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