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정에서 해볼 만한 성교육 활동 3가지

베이비트리 2018. 07. 17
조회수 483 추천수 0
[함께하는 교육] 나중엔 늦은 초등 성교육

① “싫어요” “안 돼요” 내뱉도록 도와주세요 
부정적인 말 한다고 나쁜 아이가 아님을 알도록
② ‘거기’ 같은 추상적인 단어 사용하지 마세요
생식기 역시 기관 중 하나라는 점을 알려주세요
③ 덧붙여 “네 몸이 소중한 만큼 타인의 몸도 소중해”
00503912_20180716.JPG

부모 세대가 자녀들 성교육을 고민할 때 머뭇거리는 이유는 ‘성=성행위’, ‘성교육=섹스교육’이라는 잘못된 통념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성교육은 다양한 섹슈얼리티와 젠더를 가진 구성원들이 일상 속에서 서로 얼마나 다른 경험을 하는지, 그 감수성의 온도를 높이는 데 방점을 찍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성교육은 아동·청소년에게만 필요한 게 아니라, 부모 등 양육자들도 반드시 공부하고 ‘업데이트’ 해야 하는 ‘인생 공부’라는 이야기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를 쓴 김서화씨는 “궁극적으로 성교육은 ‘젠더 감수성’을 키워주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누구라도 관계 속에서, 자신의 위치에 따라서 가해자가 될 수 있다. 아무리 장난일지라도 남이 싫다고 하면 ‘당장 그만둬야 한다’는 것을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00503913_20180716.JPG
성교육의 핵심 가운데 하나는 아이가 ‘부정적인 말’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것이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착한 아이’가 되고 싶다는 생각에 “안 돼요. 싫어요”라는 말을 내뱉는 데 심리적 어려움이 있다. 김씨는 “성적 행위가 무엇인지 모르고 어른의 말이라면 무조건 따라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유·아동기 아이들에게, ‘불쾌한 접근에는 아무리 어른이어도 싫다고 말해도 된다’고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아이가 ‘나쁜 아이’여서가 아니라, 어른이 ‘나쁜 행동’을 할 수도 있는 가능성을 전하기 위함이다.

가정에서 원탁에 둘러앉아 자연스레 ‘성 이야기’를 해보는 것도 좋다. 부모와 아이가 도화지 위에 색연필로 각자의 몸을 그려보는 게 첫걸음일 수 있다. 물리적으로 ‘내 몸’에 대해 알아보는 간단한 활동이다. 손과 발, 얼굴 등 ‘익숙한 부위’부터 생식기관까지 하나씩 동그라미 친 뒤 함께 이름을 써본다. ‘거기’나 ‘그거’ 등 추상적인 단어를 사용하지 말고, 생식기관 역시 눈이나 손, 귀처럼 우리 몸을 구성하는 신체 가운데 하나라는 것을 알려준다. 초등 저학년의 경우 <내 몸은 나의 것>(문학동네) 등 그림책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내 몸에게 보내는 격려 편지’ 활동도 추천한다. ‘아빠가 아빠의 몸에게 보내는 편지’, ‘엄마가 엄마의 몸에게 보내는 편지’ 등을 통해 자연스레 아이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황고운 교사는 “가족들끼리 각자 몸에 대해 응원하고, 요즘 내 몸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등을 터놓고 얘기해보는 것이다. 자신의 몸뿐 아니라 이성 등 상대를 대할 때 배려해야 하는 포인트도 쉽게 알려줄 수 있다”고 했다. 이때 이야기가 다이어트나 외모 비하 등으로 흐르지 말아야 한다는 점도 알려주면 좋다.

황 교사는 “성교육은 양육자의 자세와 태도가 매우 중요하다. ‘더 크면 말해줄게’, ‘그걸 지금 알아서 뭐하게’ 등 부끄러워하거나 회피하는 피드백은 성에 대한 건전한 관심을 가로막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이에게 ‘내 몸의 주인은 나, 누구든 내 몸을 만질 때는 나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것부터 알려주세요. 자기 몸이 소중한 만큼 타인의 몸 역시 마찬가지라는 것도 덧붙이면 좋겠지요. 부모라도 아이가 불편해하는 기색이 있으면 함부로 몸을 만지면 안 됩니다.”

김지윤 <함께하는 교육>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

    베이비트리 | 2018. 10. 16

    2008년 ‘병설 유치원 의무화 법안’사립유치원장 등쌀에 지역구 출렁…소위도 통과 못했다 2015년 통과지난해 12월 서울 시내 한 사립 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이 등원하는 모습. 연합뉴스최근 박용진 의원이 일부 사립유치원의 회계 부정 감사 결과를 ...

  • 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

    베이비트리 | 2018. 10. 16

    사립유치원, 원복비·현장실습비 0원 공시실제론 수십만원씩 현금으로 지급‘유치원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교육부, 인력 적다며 검증 뒷짐 유치원정보공시 누리집 ‘유치원알리미’ 화면 갈무리.4살 아이를 키우는 신아무개(34)씨는 요 며칠 인터넷...

  • 전·월세 가구, 집 있는 사람보다 아이 덜 낳는다전·월세 가구, 집 있는 사람보다 아이 덜 낳는다

    베이비트리 | 2018. 10. 15

    [아시아미래포럼 기획] 1부 한국형 불평등을 말한다③ 주거, 과녁을 벗어난 대책자기 집을 가진 사람보다 전·월세에 사는 사람이 아이를 덜 낳는다는 사실이 국가통계로 확인됐다. 주거비 부담은 물론 짧은 거주 기간과 잦은 이사 등 세입자의 주...

  • 지원금 2조원 감시망 없어…곪아터진 사립유치원 비리지원금 2조원 감시망 없어…곪아터진 사립유치원 비리

    베이비트리 | 2018. 10. 15

    학부모들, 끊임없는 비리에 분통“감사 강화하고 관련자 처벌해야”청와대 게시판·온라인에 성토글회계관리시스템 적용 방안 등교육부 늦어도 다음주 대책 발표한겨레 자료 사진“사립유치원 원장이 아이들 밥 먹일 돈으로 명품 가방을 샀다니요. 아이들...

  • “현금으로 가져오라더니…” 비리유치원 실명 공개에 학부모 부글부글“현금으로 가져오라더니…” 비리유치원 실명 공개에 학부모 부글부글

    | 2018. 10. 12

    지역 누리집서 비리유치원 목록 공유고액의 입학금 등 의문 제기‘유치원에 항의 전화하자’ 움직임도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전국에서 비리가 적발된 유치원 1146곳의 실명을 공개한 뒤 학부모 카페 반응.11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용진 의원(더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