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통사고로 숨지는 어린이 한 해 평균 88명

베이비트리 2018. 07. 16
조회수 216 추천수 0
최근 10년 어린이 교통사고 집계해보니
사망 887명, 부상 15만7773명 이르러
행정안전부, 어린이보호구역 특별점검
지난해도 어린이보호구역서 8명 숨져
서울의 한 초등학교 어린이와 학부모들이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사업의 하나로 학교 앞에 ‘옐로카펫'을 설치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서울의 한 초등학교 어린이와 학부모들이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사업의 하나로 학교 앞에 ‘옐로카펫'을 설치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지난 10년 동안 어린이들에게 일어난 교통사고를 집계해보니 사망자 887명, 부상자 15만7773명으로, 한 해 평균 88명의 어린이가 교통사고로 숨지고, 1만5천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의 교통사고부터 현장을 점검하고 근본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15일 행정안전부는 교육부, 경찰청, 지방정부, 도로교통공단 등과 함께 지난해 어린이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 구역 36곳을 대상으로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현장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장 점검 대상이 된 곳은 전국의 어린이 보호구역 1만6555곳 중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한 곳이다. 김석진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어린이 보호구역을 특별 점검해 교통 사고 발생의 근본적 원인을 분석하고 안전 시설과 주변 환경 요인을 개선할 방침이다. 올해 연말까지 시설 개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2017년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해보니, 사망한 어린이는 8명, 부상 당한 어린이는 60명으로 총 68건이었다. 사망한 어린이는 취학 전 어린이 2명, 초등학교 저학년 5명, 고학년 1명이었다. 지난해 사고 68건 중 55건(81%)은 보행 중에 발생했다. 사고 시간은 방과 후 집이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가 23건(34%)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10년간 어린이에게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12만8078건으로, 사망한 어린이는 887명, 부상 당한 어린이는 15만7773명이다. 한 해 평균 어린이 88명이 숨지고 1만5천여명이 다쳤다.

2014년 경기 용인시 수지구 상현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 건널목.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2014년 경기 용인시 수지구 상현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 건널목.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선진국들의 모임인 오이시디 평균과 비교해도 높은 편이다. 지난해 도로교통공단이 발간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2015년 교통사고 비교’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오이시디 35개 회원국 평균인 5.6명의 1.6배가량인 9.1명이다. 특히, 14살 이하 어린이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수도 1.2명으로 오이시디 회원국 평균 0.9명보다 더 많다.

전문가들은 어린이의 교통안전을 위해 초등학교나 어린이집 인근의 어린이 보호구역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수범 서울시립대 교수(교통공학과)는 “지금은 어린이 보호구역을 국화빵 찍어내듯 지정하기 바쁜데, 시설 설치를 넘어 어린이의 행동 특성과 동선, 해당 지역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어린이 보호구역’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

    베이비트리 | 2018. 08. 09

    남학생 1번, 여학생 51번부터 지정한 초등학교인권위 “남성이 우선한다는 생각 갖게 해” 시정권고<한겨레> 자료사진남학생부터 출석번호를 매겨 앞번호를 부여한 초등학교가 인권위로부터 “성차별에 해당한다”며 시정 권고를 받았다.인권위는 남...

  • “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

    베이비트리 | 2018. 08. 08

    결합잔류염소 WHO 등 국제 기준치 이상 검출염소와 땀·오줌 섞여 생성…눈·피부 통증 등 유발“국내선 안전 기준 없어…제도 정비 시급” 지적 국내 대형 워터파크 4곳에서 결합잔류염소가 국제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돼 제도 정비가 시급하다...

  • 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

    양선아 | 2018. 08. 08

    아나필락시스 반응 유아 응급 상황 대처 인력 없어 거부 교육부와 전남도교육청 나서학교 보건교사 유치원 겸임 발령보조 간호사 채용 승인도 육아정책연구소 부모 초청 간담회차별, 교사 이해 부족 등 목소리국공립 기관 우선 입소 등 요청지...

  • 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

    베이비트리 | 2018. 08. 07

    하루 7~8시간 기본보육시간+‘저녁반’ 체제로보건복지부, 보육지원체계 TF 개편안 공개 한겨레 기자가 지난 3월 오전 서울 용산구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일일체험을 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전업맘 아이는 ‘맞춤반’, 워킹맘 아...

  • ‘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

    베이비트리 | 2018. 08. 07

    산모 주민등록상 주거지만 할인 혜택시댁·친정서 몸풀면 할인 받을 수 없어“신생아 건강에 에어컨·세탁기 필수인데”할인액도 한달 최고 1만6천원이 고작<한겨레> 자료사진지난 6월 말 첫 아이를 출산한 임아무개(35)씨는 올여름을 강타한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