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머리를 이렇게 저렇게 변화주어가며 묶어주는 걸 "제가" 참 좋아해요.

딸은 좀 귀찮아하는 것 같은데 유치원 가면 선생님과 친구들이 띄워주니 마지못해 참고요 ㅎㅎ

 

웹서핑을 하다가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있어서 따라해봤어요.

왕관 머리띠를 씌우고는 머리띠를 가운데 두고 디스코머리를 땋으면

대는 가려지고 왕관만 보이면서 단단히 고정도 되어서 원에 보낼 때 좋겠더라구요.

 

IMGP2412.jpg

 



그리고 빈약한 머리숱으로는 불가능한 통통한 똥머리의 비밀은.....

IMGP2418.jpg

 



양말입니다 ^^

20180715_230939.jpg

 



작아진 아이 양말(작은 볼륨을 원할 때)이나 짝 잃은 아빠양말(큰 똥머리가 되겠죠?)의

앞부분을 자르고 돌돌 말아서 묶은 머리의 끝에 끼워넣고 돌돌 말아 고무줄로 고정하면 됩니다.

저도 아직 어설픈데 연습이 필요할 것 같아요 ^^

20180715_231002.jpg

 

최대한 빡빡하게 땋아서 외출할 때도 좋고 자고 일어나도 많이 풀어지지 않는 디스코머리

20180412_162257.jpg

 

망핀을 이용해 간단히 중국인형 느낌으로 묶은 날...ㅎㅎ

2018-06-02-17-39-19.jpg

요즘은 날이 너무 더워서 앞머리를 이렇게 땋아 보내는 날이 많아요.

1530858530155417_o.jpg

 

1530858525440646_o.jpg

 



바로 땋고, 사선으로 땋고, 돌려 땋고 여러가지 시도해봤는데

아침에 보내기 바쁘다보니 찍은 사진이 거의 없네요.

유튜브나 블로그에 머리 잘 묶는 엄마, 아빠가 동영상으로 설명해주는 것도 많길래

저도 보면서 공부 열심히 하고 재미있게 묶어주고 있어요.

딸아이 머리 매만지는 것, 기뻐하는 모습 보는 게 행복한 요즘이예요. 

 

5살 요 꼬마도 몇년 후에는 유치하다고 싫어할 날이 오겠지요?

그날이 늦게 늦게 천천히 오면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1208
3300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901
3299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4] 새복맘 2018-07-10 1328
3298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1481
3297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1282
3296 [가족] <2018' 수수팥떡 가족사랑 건강캠프>올여름 최고의 휴가! 연1회만 진행되는^^~ imagefile kkebi33 2018-06-26 923
3295 [건강] 물사마귀.. 그냥 두는 게 맞다 vs 짜야한다 뭐가 맞는건지.. [2] 아침 2018-06-21 1630
3294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1] puumm 2018-06-18 1299
3293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1554
3292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1230
3291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1483
3290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1450
3289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1127
3288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1760
328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1550
3286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1180
3285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1351
3284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1083
3283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1046
3282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