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다니는 대안학교에서 이번 토욜 강의를 합니다.

제목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하기'입니다.

 

대안학교 부모들은 유독 부부애가 좋습니다.

그래서 웰다잉도 저렇게 접근하길 원하시더라고요.

'슬픔의 관찰'을 쓴 작가 C.S. Lewis가 말하길

사별 또한 부부생활의 정상적인 과정이라고 했답니다.

서늘한 말이지만 새겨봤음 합니다.

희망하시는 분은 이 날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강의 장소는 아래 사진에 나와요.

아이가 6년간 몸담고 있는 고양우리학교입니다.

동생들을 자전거에 참 많이 태워주곤 했네요.^^

 

학교에서다엘1.jpg

 

7년 전 아버지의 임종 이후 격심한 신체 쇠약과 통증, 그리고 마음의 병을 겪은 저희 어머니 모습입니다.

사별에 대한 마음의 준비는 노년이라 해서 자연스레 되는 게 아니더군요.

이제 조금씩 웃음을 찾아가고 계십니다.

사진 속 어머니는 손자가 머리 위에 올려놓은 노란 꽃송이를 얹고 활짝 웃고 계시네요.

 

  할머니1.jpg

 

 

웰다잉 강의 포스터입니다.

외부인들에게도 활짝 열린 강의이니 참석해보시길요.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등록기관을 방문해서 1:1상담 후 등록하게 돼있습니다.

이 날 오시면 그 자리에서 제가 등록해드리지요^^)

 

  웰다잉강의.pn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95471/a0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302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616
3301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4] 새복맘 2018-07-10 1049
3300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1109
»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883
3298 [가족] <2018' 수수팥떡 가족사랑 건강캠프>올여름 최고의 휴가! 연1회만 진행되는^^~ imagefile kkebi33 2018-06-26 697
3297 [건강] 물사마귀.. 그냥 두는 게 맞다 vs 짜야한다 뭐가 맞는건지.. [2] 아침 2018-06-21 1349
3296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1] puumm 2018-06-18 979
3295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1135
3294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938
3293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1046
3292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1230
3291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875
3290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1405
328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1238
3288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956
3287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1087
3286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743
328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811
3284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800
328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