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한 톨의 씨앗이라도 나무가 될 수 있다면

양선아 2018. 06. 29
조회수 660 추천수 0

00503856_20180628.JPG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 글, 야라 코누 그림, 홍연미 옮김/토토북·1만1000원


아이들에게 기다림이란 지루하고 짜증나는 일에 가깝다. 그런 아이들에게 기다림의 가치와 기다리는 사람의 마음을 알려주는 책이 있다.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는 포르투갈 작가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가 글을 쓰고, 브라질 출신 작가 야라 코누가 그림을 그렸다. 매서운 추위, 무더운 더위를 견딘 나무. 꽃이 피었다 지고 열매를 맺는다. 열매의 비늘 사이로 100개의 씨앗이 나와 세상을 향한다. 나무는 이 100개의 씨앗이 무사히 땅에 내려앉아 싹을 틔우고 멋진 나무가 되길 기다린다. 꿈과 희망을 가득 품고.


씨앗들의 운명은 처음부터 순탄치 않다. 100개의 씨앗 가운데 10개는 도로에 떨어지고, 20개는 강물에 빠진다. 10개는 바위 위에 떨어지고, 또 다른 25개는 새들이 쪼아먹는다. 이쯤 되면 아이는 가슴을 졸이며 책장을 넘긴다. ‘이러다 씨앗이 하나도 남지 않으면 어떡하지?’ 그래도 겨우 살아남은 씨앗 하나가 싹을 틔워 어린 나무가 된다.

00503855_20180628.JPG

안도하는 순간, 힘겹게 자리잡은 어린 나무마저 토끼가 먹어치우고 만다. 나무는 엉엉 울고 싶을 게다. 하늘을 탓하고, 토끼를 원망할 수 있다. 그런데 나무는 “흔들림 없이” 기다린다. “모든 것이 잘 되길 바라면서.” 나무가 기다리는 일들이 정말 일어날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더니, 책은 그래도 희망을 준다. 새똥에서 나온 씨앗이 싹을 틔웠다. 바위 틈바구니에서도 싹이 나왔다. 결국 나무가 된 씨앗들이 있다.


아이와 함께 책을 읽는 부모라면, 자연스럽게 나무의 마음이 된다. 아이가 가진 재능 씨앗 100개 중에 하나라도 싹이 트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과 나무의 마음은 너무 닮았기 때문이다. 5살 이상.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사진 토토북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11월 9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11월 9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베이비트리 | 2018. 11. 09

     사물인터넷-IOT 로봇 디디를 구출하라! 도둑맞은 사물인터넷(IOT) 로봇인 디디를 찾아나선 환이와 미래의 추격전. 만화로 된 흥미로운 이야기 속에 첨단과학의 개념과 원리를 말해주는 학습만화 시리즈로, 사물인터넷, 3D 프린팅, 자율 주...

  • 오, 말똥게 장군! 갯지렁 장군! 갯벌을 부탁하오오, 말똥게 장군! 갯지렁 장군! 갯벌을 부탁하오

    권귀순 | 2018. 11. 09

    칠게·세스랑게·고동·짱뚱어 등갯벌 지키기 전격 대작전화면 분할 등 만화적 기법 박진감갯벌 전쟁장선환 글·그림/모래알·1만6800원“방게 부관, 정찰 나간 갯강구 소식은 아직인가?”“네. 아직입니다.”“말똥 별동대 3백, 집결 완료!”“오 말똥게 장군...

  • 땀 냄새가 물씬 풍기는 동화

    베이비트리 | 2018. 11. 09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불량한 자전거 여행김남중 글, 허태준 그림/창비(2009)평생 땀 흘리는 걸 싫어하며 살았다. 자세는 늘 꾸부정했고 어깨 펴고 다니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자연 나이보다 이르게 어깨와 목에 통증이 찾아...

  • 귀를 기울여봐, 이 모든 게 시야귀를 기울여봐, 이 모든 게 시야

    베이비트리 | 2018. 10. 26

     니엘이 시를 만난 날미카 아처 글·그림, 이상희 옮김/비룡소·1만1000원월요일 아침, 다니엘은 공원 입구에서 “공원에서 시(詩)를 만나요. 일요일 6시”라고 적힌 안내문을 본 뒤 궁금증에 빠진다. “시, 시가 뭘까?” 과연 우리는 아이에게 시...

  • 내 글 갖고 싶은 엄마 전기문 써보려는 아이내 글 갖고 싶은 엄마 전기문 써보려는 아이

    양선아 | 2018. 10. 26

     우리엄마 김광남전양연주 글, 김진화 그림/주니어김영사·1만1000원“엄마는 소원이 뭐야?”라고 묻는 아이에게 엄마는 “잊어버렸어”라고 답했다. 소원이 없다고 하지 않고, 잊어버렸다고 했다. ‘어떻게 소원을 잊어버릴 수 있을까?’ 아이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