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한 톨의 씨앗이라도 나무가 될 수 있다면

양선아 2018. 06. 29
조회수 768 추천수 0

00503856_20180628.JPG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 글, 야라 코누 그림, 홍연미 옮김/토토북·1만1000원


아이들에게 기다림이란 지루하고 짜증나는 일에 가깝다. 그런 아이들에게 기다림의 가치와 기다리는 사람의 마음을 알려주는 책이 있다.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는 포르투갈 작가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가 글을 쓰고, 브라질 출신 작가 야라 코누가 그림을 그렸다. 매서운 추위, 무더운 더위를 견딘 나무. 꽃이 피었다 지고 열매를 맺는다. 열매의 비늘 사이로 100개의 씨앗이 나와 세상을 향한다. 나무는 이 100개의 씨앗이 무사히 땅에 내려앉아 싹을 틔우고 멋진 나무가 되길 기다린다. 꿈과 희망을 가득 품고.


씨앗들의 운명은 처음부터 순탄치 않다. 100개의 씨앗 가운데 10개는 도로에 떨어지고, 20개는 강물에 빠진다. 10개는 바위 위에 떨어지고, 또 다른 25개는 새들이 쪼아먹는다. 이쯤 되면 아이는 가슴을 졸이며 책장을 넘긴다. ‘이러다 씨앗이 하나도 남지 않으면 어떡하지?’ 그래도 겨우 살아남은 씨앗 하나가 싹을 틔워 어린 나무가 된다.

00503855_20180628.JPG

안도하는 순간, 힘겹게 자리잡은 어린 나무마저 토끼가 먹어치우고 만다. 나무는 엉엉 울고 싶을 게다. 하늘을 탓하고, 토끼를 원망할 수 있다. 그런데 나무는 “흔들림 없이” 기다린다. “모든 것이 잘 되길 바라면서.” 나무가 기다리는 일들이 정말 일어날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더니, 책은 그래도 희망을 준다. 새똥에서 나온 씨앗이 싹을 틔웠다. 바위 틈바구니에서도 싹이 나왔다. 결국 나무가 된 씨앗들이 있다.


아이와 함께 책을 읽는 부모라면, 자연스럽게 나무의 마음이 된다. 아이가 가진 재능 씨앗 100개 중에 하나라도 싹이 트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과 나무의 마음은 너무 닮았기 때문이다. 5살 이상.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사진 토토북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2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장날 외[2월 15일 어린이 청소년 새 책] 장날 외

    베이비트리 | 2019. 02. 15

     장날-이서지 화백 풍속 그림책 4m 가까이 되는 길이의 병풍 그림책. 옛날 장터의 풍경을 사실적으로 담았다. 숨은 그림찾기 하듯 누가 장터를 찾았는지, 무슨 일을 하는지, 무엇을 사고 파는지 살펴볼 수 있다. 뒷면에는 오늘날 오일장...

  • 제후가 손톱을 물어뜯은 이유는제후가 손톱을 물어뜯은 이유는

    베이비트리 | 2019. 02. 15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 제후의 선택김태호 지음, 노인경 그림/문학동네(2016)어쩌다 보니 동물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어린이 책을 연달아 읽었다. 베아트릭스 포터의 ‘피터 래빗’ 시리즈도 이번에 전권을 읽었다. 피터라는 ...

  • 칠순 할머니가 그림으로 들려주는 ‘그땐 그랬지’칠순 할머니가 그림으로 들려주는 ‘그땐 그랬지’

    베이비트리 | 2019. 02. 15

    11남매 중 아홉째 이재연 할머니가난한 어린시절 정감있게 그려생활사·풍속사 자료로도 ‘생생’고향에서 놀던 때가 그립습니다이재연 글·그림/소동·1만6500원볼일이 보고 싶어지면 걱정이 태산이었어. 변소간이 집에서 외따로 떨어져 낮에도 들어가기 무...

  • 아프리카 ‘꺼벙이’ 아키시!아프리카 ‘꺼벙이’ 아키시!

    베이비트리 | 2019. 02. 15

     아키시마르그리트 아부에 글, 마티외 사팽 그림, 이희정 옮김/샘터·1만4000원시대를 풍미한 사고뭉치들이 있다. 빨강머리 삐삐나 우리나라의 꺼벙이 같은 꼬마들이 그렇다. 샘터의 새 만화책 <아키시>의 주인공 아키시도 그런 축에 끼고 ...

  • [1월 25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나무가 자라는 빌딩 외[1월 25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나무가 자라는 빌딩 외

    베이비트리 | 2019. 01. 25

     나무가 자라는 빌딩-윤강미 그림책 “휴! 오늘도 공기가 안 좋네. 또 집 안에서만 놀아야 하는 거야? 음, 그림이나 그려 볼까?” 어느 날 아파트에 사는 한 아이가 ‘자기만의 집’을 상상하며 그려간 그림은 나무와 꽃이 가득한 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