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난민 소녀에게 우린 징검다리가 될 수 있을까

베이비트리 2018. 06. 29
조회수 189 추천수 0
시리아 작가 ‘돌멩이 작업’
난민 소녀의 긴 여행 함께
차가운 돌로 절박감 더해

징검다리
마그리트 루어스 글, 니자르 알리 바드르 사진·아트워크, 이상희 옮김/이마주·9500원

“이방인도 자유롭게 살 수 있는 곳, 폭탄이 떨어지지 않는 곳, 시장에 가다가 죽는 일이 생기지 않는 곳.” 지금 이 순간에도 지구촌 어딘가에서는 평화를 찾아가는 물결이 끊이지 않는다. 강 건너 남의 일이 아니다. 급작스레 몰려든 ‘제주 예멘 난민들’ 앞에서 우리 사회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우리는 어떤 응답을 해야 하나? 분쟁의 땅에서 평화의 땅으로 목숨을 걸고 ‘징검다리’를 건너온 이들에게 선뜻 손을 내밀 수 있는가?

난민 이야기는 수년 전부터 그림책의 주요 소재로 들어와 아픈 현실을 비춰왔다. 어린이들이 성장하면서 부딪히는 물음의 답을 찾아가는 ‘철학하는 아이’ 시리즈로 나온 <징검다리>는 ‘혐오’와 ‘포용’으로 갈라진 난민에 대한 두 시선을 잠시 고르고, 사람을 보라고 한다. ‘어느 난민 가족의 여행’이란 부제의 이 책은 8년째 지속되는 내전을 피해 탈출한 시리아 난민 소녀 라마 가족의 이야기를 시리아 작가 니자르의 ’돌멩이 그림’으로 이끌어간다. 독재자의 퇴출 요구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종교갈등과 국제전으로 번진 시리아는 인구 절반인 천만여명이 이웃 나라를 떠돈다. 무심한 돌멩이에 비친 난민 소녀의 힘겨운 발걸음, 차가운 돌이 빚는 사랑과 기쁨, 슬픔과 두려움의 표정이 이 책의 힘이다.

라마는 “그다지 오래지 않은 시절” 평화로웠다. 침대에서 엄마가 아침 차리는 소리를 듣고, 깔깔거리며 뛰어놀고, 자유롭게 학교에 가고 시장에서 과일을 샀다. 머잖아 삶이 영영 뒤집힐 줄은 몰랐다. 전쟁이 온 나라를 휩쓸고 나서는 모든 게 변했다. 먹을 게 줄었고 새들이 노래를 멈췄다. 처음에는 띄엄띄엄, 나중에는 줄줄이 떠났다. 라마네 가족도 폭탄을 피해 달아나야 했다. 이고 지고 땅끝까지 걸었다. “발은 자갈밭처럼” 딱딱해지고 “다리는 흙에 뿌리내린 나무” 같았다. 쪽배와 험한 파도에 내맡긴 운명은 위태했다. 모두가 무사히 바다를 건너진 못했다. 다행히도, 라마네 가족은 긴 여행의 끝에 온갖 걸 나눠주는 새 이웃을 만나 평화를 찾는다.

캐나다 작가인 마그리트 루어스는 어느 날 페이스북에서 발견한 돌멩이로 만든 그림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아기를 안은 어머니와 무거운 짐을 진 아버지를 돌로 표현한 것. “딱딱한 돌에 생명을 불어넣은 예술가”를 수소문했다. 접착제가 없어 작품을 고정하지도 못했던 가난한 시리아 예술가와의 국적을 뛰어넘은 공동작업은 그렇게 탄생했다. 그림책 해설을 맡은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씨는 “그림책이 어린이들에게 난민을 이해하고 감싸 안는 마음을 가지게 해 줄 징검다리가 되길 바란다”고 썼다. 7살 이상.

권귀순 기자 gskwon@hani.co.kr, 사진 이마주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누가 함부로 파리채를 휘두르랴누가 함부로 파리채를 휘두르랴

    권귀순 | 2018. 07. 13

     파리 신부김태호 지음, 정현진 그림/문학과지성사·1만원앵앵, 파리들이 성가시다고 파리채를 높이 든 얘야, 잠깐! “자, 감사뽀뽀부터 시작합시다!” 파리들의 대화가 들려? 파리 신부와 파리 신랑, 그리고 천장마을 입삐죽이 파리, 통통이 파리...

  • [7월 13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케첩맨 외.[7월 13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케첩맨 외.

    베이비트리 | 2018. 07. 13

     케첩맨 몸통을 누르면 새빨간 케첩이 나오는, 영락없는 케첩통 모양의 ‘케첩맨’이 있다. 감자튀김 전문점에서 일하게 된 그 앞에 영락없이 토마토 모양의 얼굴을 지닌 ‘토메이로’ 박사가 손님으로 찾아오는데…. 그저 감자만 튀기던 ...

  • 모으는 즐거움, 더 나아가 나누는 즐거움!모으는 즐거움, 더 나아가 나누는 즐거움!

    양선아 | 2018. 07. 13

    낱말을 수집해온 ‘단어수집가’세상에 뿌려 모두와 함께 나누기부엉이, 머리카락… 다양한 ‘수집왕’들단어수집가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김경연 옮김/문학동네·1만2800원수집왕 권재원 글·그림/사계절·1만2000원인형을 모으는 아이, 모형 자동차...

  • 한 톨의 씨앗이라도 나무가 될 수 있다면한 톨의 씨앗이라도 나무가 될 수 있다면

    양선아 | 2018. 06. 29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 글, 야라 코누 그림, 홍연미 옮김/토토북·1만1000원아이들에게 기다림이란 지루하고 짜증나는 일에 가깝다. 그런 아이들에게 기다림의 가치와 기다리는 사람의 마음을 알려주는 책이 있...

  • [6월 29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호랑이의 눈 외[6월 29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호랑이의 눈 외

    베이비트리 | 2018. 06. 29

     호랑이의 눈 미국 청소년문학의 고전으로 꼽히는 주디 블룸의 장편소설. 강도의 총격으로 아빠를 잃은 열다섯 살 소녀 데이비가 가족과 함께 고모 집에 머무르다, 울프라는 소년을 만나 아버지의 죽음을 극복해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