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희소해진 사색 능력 독서로 북돋워야

베이비트리 2018. 06. 25
조회수 326 추천수 0
고영삼의 디지털 사피엔스 

스마트폰을 늘 보지만 책은 언제 읽었는지 모르겠어요

Q. 책을 깊이 있게 읽어본지가 언제인가 싶을 정도로 오래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의 뉴스나 사회관계망 서비스는 습관적으로 보면서도 종이신문이나 책은 잘 안봅니다. 이래도 될까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책을 본지 오래되었다는 사람이 많습니다. 2017년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5명 중 2명은 1년에 한권의 책도 읽지 않았다고 하더군요. 사실 현대인의 정보량과 정보 접근시간은 과거보다 늘었습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된 이후 읽는 시간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100년 전에도 헤르만 헤세는“책이 그 특별한 품격을 박탈당하고 있다”고 했으니 책과 독서의 영향력 감소는 오늘만의 일이 아닌듯합니다. 그러나 이런 추세라면 책을 읽는 것은 정말 희귀한 문화로 전락할 것 같기도 합니다. 양식있는 사람들 사이에서“이래도 되나?”하는 우려가 나오는 것이지요.

대중의 독서량 빈곤은 확실히 스마트폰이 원인이기도 합니다. 이제까지 모든 매체는 외부의 동향을 전달하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오래 전에는 책이 그랬고, 대중매체가 그랬으며, 이제는 스마트폰이 그렇게 합니다. 문제는 스마트폰은 그 장점에도 불구하고 책이 가진 사색의 기능을 앗아갔다는 것입니다. 책은 확실히 호모 사피엔스로서 인간이 스스로의 내면을 보게 하는 데 탁월합니다. 우리는 가만히 앉아 책을 읽다보면 생각이 넓어지고 깊어지는 것을 체험합니다. 스스로 확장되고 있다는 느낌도 가질 수 있지요.

이러한 느낌은 인공지능 기술이 진화하는 시대에 더욱 필요한 것입니다. 인공지능은 인간이 정해준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유능합니다. 하지만 복합적인 상황에서 문제를 발견하는 능력은 인간을 따를 수 없습니다. 역시 외적 정보를 수집하고 대응하는 능력과 더불어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내면의 깊이를 가지기로는 우리 인간만한 것이 없는 것이죠. 이러한 인간의 역량은 어디서 온 것일까요? 바로 몇 세기에 걸쳐서 훈련된 인류의 독서습관에서 나온 것입니다. 결국 인간은 신기술 시대로 나아갈수록 더욱 더 책을 읽는 습관을 가져야 하는 것이죠.

질문자님, 가족과 함께 독서계획을 세워보면 어떨까요? 각자 읽고 싶은 책을 선정해서 읽고서 일요일 등 특정한 날에는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일상화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아이들의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도 예방될 것입니다. 직장이나 사회관계망을 통한 독서모임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너무 과도한 계획을 수립하여 빨리 지쳐버리지 않는 것입니다. 즐거운 독서가 기본입니다.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책만을 읽자고 고집하지 않는 것도 중요합니다. 독서는 지식을 깊게 하기 위해서 필요하기도 하지만, 편견을 없애기 위해서도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고영삼 동명대 교수(정보사회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