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물방울 따라가는 시각예술의 묘미

권귀순 2018. 06. 15
조회수 423 추천수 0
00504229_20180614.JPG 
물의 여행
송혜승 글·그림/논장·1만3000원

만물은 점, 선, 면으로 되어 있다. 직관적 조형미를 내면화하는 시기는 언제일까? 명암으로 사물을 구분하는 갓난아기가 보는 최초의 그림책인 초점책은 점, 선, 면으로 구성된 ‘흑백의 기하학’이 압축돼 있다. 하얀색 바탕과 검은색 패턴의 변주가 주는 묘한 질서감을 아기는 뚫어져라 쳐다본다.

<물의 여행>은 초점책의 미학이 숙성된 책이다. 단색의 간결미, 형태의 단순미, 음양의 대칭미가 초점책을 닮았다. 책은 물 한 방울이 계절의 순환 속에 돌고 돌아 다시 나의 손에 닿는 여정을 종이 오려 붙이기 기법으로 표현했다. 작은 물방울이 선이 되어 수평의 바다를 이루고, 굵은 선이 수직으로 세워져 소나기로 쏟아져 내린다. 연하늘, 진노랑, 녹두색, 진록색, 군청색, 진청색, 팥죽색, 감색, 붉은밤색, 연보라색, 회색, 보라색…. 사계절 변화를 담은 도타운 색감은 하얀 여백과 짝꿍을 이루며 채웠다 비웠다 하며 직관적 감수성을 건드린다.

책에는 시각적 효과를 돋우는 정밀한 장치들이 숨어 있다. 내용의 서정성과는 대조되는, 과학원리동화를 연상시키는 네 글자 제목과 돌기장식이 없는 고딕체를 택한 것도 기하학적 아름다움을 더하는 요소다. 이나영 논장 편집주간은 “화면을 구성하는 데 아주 오랜 공을 들였고, 편집디자인 과정에서도 하얀색 여백의 크기, 회색 테두리의 대칭과 비례, 글자의 배열까지 섬세하게 다듬었다”고 말했다.

산뜻한 실내 인테리어가 평면으로 녹아든 착각을 주는 낯선 그림책. 이 책은 아이들에게 시각놀이에 한껏 빠져보라고 권한다. 미술놀이수업을 해온 송혜승 작가는 “그림책은 보고 만지고 느끼는 것”이라며, 책 뒤편에 이야기 속 빛깔과 같은 종이를 붙여놓았다. 삐뚤빼뚤 오려 붙여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면 재밌겠다. 4살 이상.

권귀순 기자 gskwon@hani.co.kr, 그림 논장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권귀순 한겨레신문사
일찌감치 결혼했으나, 아이 없이 지낸지 13년. ‘룰루나 행성’에서 꽃을 키우며 지내던 앙큼군은 우주 폭풍을 만나 어느날 지구별로 떨어졌다. 아이가 없는 집을 둘러보다 우리집으로 왔다. 어딜 가나 엄마들한테 ‘언니’라는 호칭으로 통하는 ‘늙은 엄마’이지만, 앙큼군은 “엄마가 우리 엄마여서 다행이야”를 달고 사는 여섯 살 소년으로 자랐다. 곰팅맘은 현재 한겨레 편집 기자이며, 책과 지성 섹션에 어린이청소년 책을 소개하는 기사도 쓰고 있다.
이메일 : gskwon@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ghkwon

최신글




  • [11월 9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11월 9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베이비트리 | 2018. 11. 09

     사물인터넷-IOT 로봇 디디를 구출하라! 도둑맞은 사물인터넷(IOT) 로봇인 디디를 찾아나선 환이와 미래의 추격전. 만화로 된 흥미로운 이야기 속에 첨단과학의 개념과 원리를 말해주는 학습만화 시리즈로, 사물인터넷, 3D 프린팅, 자율 주...

  • 오, 말똥게 장군! 갯지렁 장군! 갯벌을 부탁하오오, 말똥게 장군! 갯지렁 장군! 갯벌을 부탁하오

    권귀순 | 2018. 11. 09

    칠게·세스랑게·고동·짱뚱어 등갯벌 지키기 전격 대작전화면 분할 등 만화적 기법 박진감갯벌 전쟁장선환 글·그림/모래알·1만6800원“방게 부관, 정찰 나간 갯강구 소식은 아직인가?”“네. 아직입니다.”“말똥 별동대 3백, 집결 완료!”“오 말똥게 장군...

  • 땀 냄새가 물씬 풍기는 동화

    베이비트리 | 2018. 11. 09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불량한 자전거 여행김남중 글, 허태준 그림/창비(2009)평생 땀 흘리는 걸 싫어하며 살았다. 자세는 늘 꾸부정했고 어깨 펴고 다니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자연 나이보다 이르게 어깨와 목에 통증이 찾아...

  • 귀를 기울여봐, 이 모든 게 시야귀를 기울여봐, 이 모든 게 시야

    베이비트리 | 2018. 10. 26

     니엘이 시를 만난 날미카 아처 글·그림, 이상희 옮김/비룡소·1만1000원월요일 아침, 다니엘은 공원 입구에서 “공원에서 시(詩)를 만나요. 일요일 6시”라고 적힌 안내문을 본 뒤 궁금증에 빠진다. “시, 시가 뭘까?” 과연 우리는 아이에게 시...

  • 내 글 갖고 싶은 엄마 전기문 써보려는 아이내 글 갖고 싶은 엄마 전기문 써보려는 아이

    양선아 | 2018. 10. 26

     우리엄마 김광남전양연주 글, 김진화 그림/주니어김영사·1만1000원“엄마는 소원이 뭐야?”라고 묻는 아이에게 엄마는 “잊어버렸어”라고 답했다. 소원이 없다고 하지 않고, 잊어버렸다고 했다. ‘어떻게 소원을 잊어버릴 수 있을까?’ 아이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