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내 마음속 지하실의 도깨비

양선아 2018. 06. 01
조회수 647 추천수 0

00503930_20180531.JPG


반달

김소희 지음/만만한책방·1만2000원


<반달>은 김소희 작가의 자전적 성장 만화다. 작가는 13살 김송이를 통해 30년 전의 어둡고 축축한 자신의 기억을 끄집어내 담담하게 들려준다. 가난과 외로움, 차별 속에서 삶의 묵직한 시간을 통과해온 작가의 솔직한 이야기는 ‘또 다른 송이들’을 꼭 안아주는 느낌이다.

3년째 오락부장을 할 정도로 친구들에게 인기 있는 송이. 노래도 잘하고 그림도 잘 그리고 수학도 1등이다. 밝아 보이는 송이에겐 감추고 싶은 비밀이 있다. 바로 자신이 사는 곳과 엄마가 하는 일이다. 송이는 지하 술집에서 산다. 보증을 잘못 선 아빠는 도망쳤고, 생계를 위해 엄마가 술집 마담이 됐다. 해가 지면 송이는 술집 무대 뒤 창고 방에 들어간다. 캄캄한 그곳에서 소녀는 쿵쾅거리는 음악 소리와 함께 술에 취해 소리지르는 사람들의 소리를 들으며 혼자 있어야 했다. 외롭고 슬픈 이 시간을 13살 어린이는 상상력으로 버틴다. ‘이곳은 도깨비의 은신처야.’ 아빠가 딸에게 붙여준 별칭 도깨비. 송이는 도깨비가 되어 그림을 그리고, 아빠와 함께 있는 상상을 하다 잠이 든다.

00503929_20180531.JPG
송이가 만나는 현실은 모순투성이다. 학교 친구들은 엄마가 다방 마담이라는 이유로 친구 선영이를 따돌린다. 그 친구들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하지만 송이 역시 선영이를 외면하고 만다. 담임은 걸핏하면 학생의 가정환경을 들먹거리며 학부모에게 금품 요구를 한다. 술집에서 일하는 ‘미쓰 리’ 언니는 가수가 꿈이지만 술집 무대를 벗어나지 못한다.

시대는 다르지만 친구 문제, 가족 문제, 학교 문제 등이 많이 닮았다. 고통스런 현실을 부정하기보다 자신의 내면에 집중하고 다른 사람의 아픔에 공감하는 송이가 대견하다. 책으로 만들어지기까지 9년이 걸렸다는 만화는 어딘가에 있을 송이들에게 따뜻한 동행이 되어주지 않을까. 초등학교 3학년 이상.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푸른 사자 와니니이현 지음, 오윤화 그림/창비(2015)인간에게 신년의례는 각별하다. 새해는 어제와 같은 오늘이 아니라 특별한 시작이다. 그러니 새해가 되면 판에 박힌 일상을 벗어나게 할 의미 있는...

  • 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염소 시즈카다시마 세이조 지음, 고향옥 옮김/보림출판사·3만2000원따스한 봄날 나호코네 집에 새하얀 아기 염소가 왔어요. 나호코는 아기 염소를 ‘시즈카’라고 불렀어요. 나호코와 시즈카는 들판에서 뛰놀며 금세 친해졌어요. 시즈카는 하루가 다르게...

  • 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

    베이비트리 | 2019. 01. 11

    3·1운동 100주년 청소년 소설숨은 독립운동가 ‘소년엿장수’실화에 바탕 ‘저고리 시스터즈’경성을 누비는 소년엿장수서지원 글, 송진욱 그림/좋은책어린이·1만원저고리 시스터즈김미승 지음/다른·1만3000원100년 전 경성(서울의 옛 이름)에 청소년이 있었을...

  • ‘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

    권귀순 | 2018. 12. 28

    청각과 시각의 지식세계인포그래픽으로 한눈에올해 볼로냐 라가치상 대상작크게 작게 소곤소곤나는 본다로마나 로맨션·안드리 레시브 글·그림, 김지혜 옮김/길벗어린이·각 권 2만1000원듣는다는 것을 어떻게 그릴까? 보이지 않는 것은 어떻게 그릴까?일목...

  • 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

    베이비트리 | 2018. 12. 28

     별과 고양이와 우리최양선 지음/창비·1만1000원‘겨울 하늘의 별들을 보면 희미하게 반짝반짝 깜빡이고 있어. 그건 별들이 진짜로 움직이기 때문이 아니야.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이지.’열여덟. 우리는 모두 불안정한 존재지만, 열여덟은 특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