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람이 인공지능에게 가르쳐 줄 것

베이비트리 2018. 05. 28
조회수 290 추천수 0
구글이 매년 개최하는 개발자콘퍼런스에서 인간과 거의 유사하게 대화를 하는 인공지능 ‘구글 듀플렉스’를 공개했다. 미장원에 전화를 걸어 예약을 하고 음식점 종업원과 통화를 해 예약을 했다. 영어를 능통하게 하지 못하는 사람과도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갔다. 알파고의 공개 때와 느낌이 달랐다. 당시엔 생활과 관련이 있어 보이지 않았다. 이번 기술 공개는 사람들의 일 대부분을 인공지능에 맡길 수 있겠다는 확신을 주었다. 인공지능이 사람의 생활 속에 들어오니, 제대로 된 예절과 윤리를 인공지능에게 가르쳐야 할 시기가 온 듯싶다.

인공지능은 어떻게 예절과 윤리를 익힐까? <인공지능 개발 이야기>에는 일본어를 영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의 재미난 사례가 나온다. 번역을 한 뒤 ‘백’ 앞에는 ‘her’(그녀의)가 붙고, ‘가방’ 앞에는 ‘his’(그의)가 붙는다고 한다. 구글 번역 인공지능은 ‘백’을 여성의 물건으로, ‘가방’을 남성의 물건으로 인식한 것이다. 인공지능이 사람의 상식과 고정관념을 익힌 셈이다. 따로 예절이나 윤리를 가르칠 새도 없이 언어와 데이터 등 요소요소에 스며든 사람들의 보편적 정서를 따를 수밖에 없다.

예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채팅 로봇 ‘테이’가 인종차별 발언을 하여 말썽을 일으킨 것도 마찬가지다. 당시 이 회사는 서비스를 황급히 내렸다. 인공지능 서비스 성격상 단시간에 수정되어 없던 일처럼 하기 어렵다. ‘테이’의 말투에는 그와 대화를 한 사람들의 수준과 의도가 반영되는 것이다. 결국 인간의 생각이 고스란히 인공지능에 투영된다.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은 여전히 인간이 해야 한다. 의도하든 안 하든 생활 깊숙이 들어올 인공지능의 예절과 윤리를 담당하게 된다. 그런 역할을 제대로 못할 경우 인공지능 사용자에게 부메랑이 될 수 있다. 인공지능으로 인해 편견이 더 심화되고 잘못된 가치관이 널리 퍼지기 쉽다. 아이들에게 인공지능이 우리 삶을 편하게 해주는 고마운 존재라는 것 외에 우리가 학습시키고 예의를 가르칠 수 있는 존재임을 일깨워줄 때다.

고평석 사람과디지털연구소 객원연구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

    베이비트리 | 2018. 06. 18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건물 법원 문양.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12개월의 육아 휴직 급여 신청 기간을 넘겨 급여를 신청했다는 이유로 해당 급여를 지급하지 않은 고용노동청의 처분이 위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서울...

  • 중국 교실에 드리운 빅브러더의 그림자

    베이비트리 | 2018. 06. 11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중국 항저우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는 2개의 카메라가 설치되어 30초마다 스캔한다. 인공지능은 안면인식기술을 이용하여 학생들의 얼굴에 나타난 7가지 감정 상태와 6가지 행동 유형을 분석한다. 학생들의 수업집중도를 높...

  • 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

    베이비트리 | 2018. 06. 08

    6·13 지방선거 정책 발굴 ‘어젠다 2018’ ③ 보육 공공성 강화‘보육교사 대 아동 수’ 법적 기준제대로 돌보기에 너무 많은데연령별 정원초과 허용 지침까지지난 4월 광주 광산구에서 한울림이라는 이름이 붙은 구립어린이집이 문을 열었...

  • 중증소아환자도 병원아닌 집에서 돌봄받는다

    베이비트리 | 2018. 06. 07

    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추진방향 발표병원에서 퇴원할 때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과 상담해 퇴원 뒤에 가정이나 지역에서 돌봄을 받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장기요양 서비스를 받는 노인이 현재 전체의 8%에서 2022년까지 9.6%로 늘어난다.보건복지부...

  • ‘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

    베이비트리 | 2018. 06. 07

    정책 발굴 ‘어젠다 2018’보육 공공성 강화민간어린이집 비해 보육질 높지만태아 때부터 대기해도 순번 안와만 6살 이하 12.9%만 다닐 수 있어박원순·안철수 “50%까지 확대”전국 후보들도 “공공성 강화” 공감교사 처우개선 등 지자체 나서야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