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으면서 그동안 답답했던 것들이 조금은 풀리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제 자신에 집중하고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저는 4살 아이를 흔히 말하는 독박육아 중인 주부입니다. 육아휴직 중 남편을 따라 연고가 없는 이 곳에 온 후 아이를 24시간, 365일 케어 중이지요.
경력, 학력, 인맥, 꿈, 자유 등 내 모든 것을 포기했다는 생각에 절망에 빠져 아이에게 화를 낸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게 현실이라는 유리벽에 갖혀 다시 순응하며 살고 있지요.

책을 읽으며 와닿았던 문구는 "엄마도 꿈을 꾸라.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다." 입니다. 내 삶은 누굴 위한 삶이지?라는 물음에 저는 한동안은 아이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나라고 대답할 수 있습니다.

책을 읽은 후 인터넷에서 부모양육태도를 검사해보았습니다. 예상했지만 권위적이고 일관성이 없다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습니다. 일관성이 없다는 것은 양육자의 기분에 따라 상황이 좌지우지 되고 아이는 눈치를 보는 입장이라는 것을 뜻한다고 합니다. 제가 행복해야 아이가 행복하다는 책 속의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변화를 시도하고자 합니다.

우선 저만의 시간을 가져보고자 합니다.
저는 아이를 가정보육 중이고 아이가 낮잠자는 시간이 유일한 휴식시간이었습니다. 이 시간을 인터넷에서 장을 보거나 육아 정보를 얻는 시간으로 활용하였지요.
하지만 이제는 단 한시간만이라도 오롯히 저를 위해 사용하려고 합니다. 한동안은 마음껏 좋아하는 책을 본다거나 음악을 들으며 안정을 되찾고 마음의 여유가 생기면 꿈에 대하여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 볼 계획입니다. 유명 한복디자이너인 이영희님도  40세라는 나이에 시작하여 꿈을 이루셨다는 기사를 보니 저 또한 용기가 생기더군요.

두번째는 아이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보고자 합니다. 부모이기에 모든 것을 내려놓기란 쉽지 않겠지만 조금은 내려놓는 용기를 내보려고 합니다. 저의 피해의식의 원인이기도 한 집착이 저와 아이를 불행하게 만든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아이의 상상력이 자라고 자존감과 자신감이 형성되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 저의 행복을 찾는 방법, 제가 포기하면 다 해결되는 문제였습니다.

저의 이러한 실천이 언젠가는 나와 아이 그리고 가정의 긍정적인 변화를 가지고 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97 [건강] 물사마귀.. 그냥 두는 게 맞다 vs 짜야한다 뭐가 맞는건지.. 아침 2018-06-21 61
3296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puumm 2018-06-18 172
3295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강모씨 2018-06-16 184
3294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175
3293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508
3292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808
3291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495
3290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923
»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877
3288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600
3287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641
3286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450
328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465
3284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457
328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426
3282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431
3281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508
3280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997
3279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530
3278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