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

베이비트리 2018. 05. 18
조회수 145 추천수 0
00503866_20180517.JPG 
꽃을 선물할게
강경수 글·그림/창비·1만3000원

“곰님. 죄송하지만 거미가 돌아오기 전에 저를 이 거미줄에서 구해 주실 수 있을까요?”
산책하는 곰에게 무당벌레가 애원한다. 거미줄에서 무당벌레를 구하는 곰의 미소를 예상하고 책장을 넘긴 순간 곰이 말한다. “내가 너를 살려주면 거미가 굶겠지? 그건 자연의 법칙에 어긋나는 일이야.”

보통의 예상을 뒤집으며 시작하는 그림책 <꽃을 선물할게>는 곰과 무당벌레의 익살스러운 ‘논쟁’을 통해 ‘생태계의 원리’에 대해 자연스레 생각해 볼 수 있는 책이다. 어른들은 둘 사이의 팽팽한 논쟁을 따라가며 ‘밀고 당기는’ 인간관계나 협상의 속성을 떠올릴 수도 있을 것 같다.
00503867_20180517.JPG
곰의 예상치 못한 ‘도발’로 시작된 이야기는 곰과 무당벌레가 각각 자신의 사정을 털어놓으며 ‘논리 대 논리’ 싸움으로 번진다. 무당벌레는 “거미는 뛰어난 사냥꾼이라 굶지 않을 것이다”, “그렇게 큰 걸 바라는 게 아니다. 큰손을 아무렇게나 흔들어 거미줄만 찢기는 정도면 된다” 등 온갖 논리를 동원해 자신을 살려달라고 곰에게 애원한다. 하지만 곰에게 ‘자연의 법칙’이란 무당벌레를 먹고 통통하게 살찐 거미가 여름에 자신을 괴롭히는 모기들을 처리하는 것이다. 즉 거미는 곰에게 ‘좋은 동물’이다. 물론 무당벌레는 좌절하지 않는다. 곰에게 자신도 ‘좋은 동물’이라는 것을 설득하기 위해 마지막 승부수를 던진다. 마지막 장에서 꽃들이 가득한 들판 가운데에 서 있는 곰을 만나면, 이 논쟁의 승자가 누구인지 가늠할 수 있다.

책장을 넘기다 보면 먹고 먹히면서도, 또 서로 돕는 생태계의 원리를 아이들과 자연스레 이야기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곰과 무당벌레의 대화와 독백이 어우러지며 미묘한 긴장감을 주는 전개에 어른들도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듯싶다. 4살 이상.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

    베이비트리 | 2018. 05. 18

     오직 토끼하고만 나눈 나의 열네 살 이야기 <나에 관한 연구>로 10대의 몸을 통한 자아 탐험을 보여준 작가 안나 회글룬드가 이번에는 깊이 있는 내면세계로의 탐구를 떠난다. 올해 열네 살인 주인공 토끼는 예민할 정도로 세상과 ...

  • 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

    양선아 | 2018. 05. 18

    생물학 전공 작가 2명이 쓴고래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눈높이 맞춘 설명과 그림 풍성 우주 김성화·권수진 글, 신동준 그림/한겨레아이들·1만2000원“엄마, 세상은 어떻게 시작된 거야?” “아빠, 우리는 어디에서 온 거야?”아이들의 질문은 어디서...

  • 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

    베이비트리 | 2018. 04. 27

    자연·환경 소중함 일깨우는 그림책들‘진짜’ 하늘 대신 ‘가짜’ 하늘 그림인간 피해 숨는 가장 오래된 나무  모아비/미카엘 엘 파티 글·그림, 권지현 옮김/머스트비·1만6000원하늘을 만들다/무라오 고 글·그림, 김숙 옮김/스콜라·1만2000원봄이 왔...

  • [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

    베이비트리 | 2018. 04. 27

     발버둥치다 ‘코다(CODA)는 청각장애인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를 뜻하는 영문 머릿글자다. 열여덟살 유나는 청각장애인 부모에 대한 의무감과 채무감을 안고 살아왔지만, 한편으로 가족으로부터 도망가고 싶은 마음 때문에 괴로워한다. ...

  • 나와 다르다는 것, 그렇게 불편한가요나와 다르다는 것, 그렇게 불편한가요

    양선아 | 2018. 04. 27

     불편한 이웃 유승희 글·그림/책읽는 곰·1만1000원동물들이 주인공이지만 인간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들과 너무 흡사해 감정이입이 절로 된다. 유승희씨가 최근 펴낸 장편 동화 <불편한 이웃>은 나와 다른 사람들을 배척하고 따돌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