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

양선아 2018. 05. 18
조회수 190 추천수 0
생물학 전공 작가 2명이 쓴
고래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
눈높이 맞춘 설명과 그림 풍성

00503892_20180517.JPG
우주 
김성화·권수진 글, 신동준 그림/한겨레아이들·1만2000원

“엄마, 세상은 어떻게 시작된 거야?” “아빠, 우리는 어디에서 온 거야?”

아이들의 질문은 어디서 어떤 방식으로 날아들지 예측할 수 없다. 뭐라고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에 부모는 “그러게~ 어떻게 시작됐을까?”라고 되묻거나 대충 얼버무리기 마련이다. 김성화, 권수진 작가가 함께 쓴 <우주>는 세상과 나의 기원에 대해 궁금해하는 아이들과 함께 펼쳐보면 좋을 책이다. 생물학과 분자생물학을 전공한 두 작가는 그동안 <공룡개미 개미공룡> 등처럼 재밌고 색다른 과학책들을 써왔고, 이번엔 우주라는 주제를 다뤘다.

<우주>의 첫머리는 “우주를 생각하면 나는 너무 위대한 고래 같아. 우주를 생각하면 나는 너무 작은 고래 같아. 나는 왜 우주 안에 살고 있을까?”라는 고래의 독백으로 시작한다. 까만 밤하늘에 별들이 반짝이고, 고래 한 마리가 우주 바다에서 헤엄친다. 부모와 아이는 고래가 되어 우주 여행을 시작할 수 있다. 고래는 “맨 처음에는 아무것도 없었어”라고 말한다. ‘무’의 상태에서 도대체 우주, 지구, 고래, 나라는 존재가 어떻게 생겨났는지 호기심이 절로 생긴다.

우주에 관한 책들을 보면, ‘수금지화목토천해(명)’을 소개하며 태양계 중심으로 설명한다. 행성이나 태양계 같은 용어를 언급하고, 지구과학 지식을 떠먹여 준다. 그러나 그런 식의 지식이 아이에게 재미있게 다가올지는 의문이다. 이 책의 장점은 단순한 지식 나열이 아니라,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들도록 ‘이야기’ 형태로 전개된다는 점이다. 고래가 들려주는 빅뱅 이론이나 초기 우주의 모습, 다중 우주의 개념, 별들의 탄생 이야기는 어렵게 느껴지지 않는다. 이미지와 글은 조화롭고, 우주에 대해 다채롭게 상상해볼 수 있다.

00503891_20180517.JPG

아주 작지만 엄청나게 무거운 ‘특이점’이 쾅 폭발하면서 우주가 탄생한다. 초기 우주는 아주 뜨겁고 걸쭉한 죽 상태였다가 점점 식으면서 쿼크가 생긴다. 쿼크가 뭉쳐서 수소로 변한다. 몇억년이 흘러 우주 곳곳에 가스 주머니로 만들어진 가스 구름이 생기고, 이 가스구름이 빙빙 돌아 별이 된다. 거대한 별은 엄청난 에너지를 내면서 폭발하면서 죽는데, 그때 산소나 탄소, 질소 등 원소가 우주에 흩뿌려진다. 사람 몸 속에 있는 원소들이 먼 옛날 거대한 별들이 폭발하면서 뿌린 것이라는 인식이 생기는 순간, 내 몸은 우주의 신비로 가득 채워진다.

요즘 아이들은 밤하늘조차 올려다볼 여유 없이 바쁘게 산다. 별이나 달보다 텔레비전이나 스마트폰과 더 친하다. 그런 아이들에게 이 책은 밤하늘을 올려다보고 싶게 만들고, 무한한 우주의 바다를 항해하고 싶은 욕구를 선물해준다. 초등학교 전 학년.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

    베이비트리 | 2018. 05. 18

     꽃을 선물할게강경수 글·그림/창비·1만3000원“곰님. 죄송하지만 거미가 돌아오기 전에 저를 이 거미줄에서 구해 주실 수 있을까요?”산책하는 곰에게 무당벌레가 애원한다. 거미줄에서 무당벌레를 구하는 곰의 미소를 예상하고 책장을 넘긴 순간...

  • [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

    베이비트리 | 2018. 05. 18

     오직 토끼하고만 나눈 나의 열네 살 이야기 <나에 관한 연구>로 10대의 몸을 통한 자아 탐험을 보여준 작가 안나 회글룬드가 이번에는 깊이 있는 내면세계로의 탐구를 떠난다. 올해 열네 살인 주인공 토끼는 예민할 정도로 세상과 ...

  • 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

    베이비트리 | 2018. 04. 27

    자연·환경 소중함 일깨우는 그림책들‘진짜’ 하늘 대신 ‘가짜’ 하늘 그림인간 피해 숨는 가장 오래된 나무  모아비/미카엘 엘 파티 글·그림, 권지현 옮김/머스트비·1만6000원하늘을 만들다/무라오 고 글·그림, 김숙 옮김/스콜라·1만2000원봄이 왔...

  • [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

    베이비트리 | 2018. 04. 27

     발버둥치다 ‘코다(CODA)는 청각장애인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를 뜻하는 영문 머릿글자다. 열여덟살 유나는 청각장애인 부모에 대한 의무감과 채무감을 안고 살아왔지만, 한편으로 가족으로부터 도망가고 싶은 마음 때문에 괴로워한다. ...

  • 나와 다르다는 것, 그렇게 불편한가요나와 다르다는 것, 그렇게 불편한가요

    양선아 | 2018. 04. 27

     불편한 이웃 유승희 글·그림/책읽는 곰·1만1000원동물들이 주인공이지만 인간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들과 너무 흡사해 감정이입이 절로 된다. 유승희씨가 최근 펴낸 장편 동화 <불편한 이웃>은 나와 다른 사람들을 배척하고 따돌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