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

베이비트리 2018. 04. 27
조회수 202 추천수 0
자연·환경 소중함 일깨우는 그림책들
‘진짜’ 하늘 대신 ‘가짜’ 하늘 그림
인간 피해 숨는 가장 오래된 나무
 
152474425133_20180427.JPG 
모아비/미카엘 엘 파티 글·그림, 권지현 옮김/머스트비·1만6000원
하늘을 만들다/무라오 고 글·그림, 김숙 옮김/스콜라·1만2000원

봄이 왔다. 그런데 아이가 있는 집은 매일 아침 실랑이가 벌어진다. 답답해하는 아이에게 억지로 미세먼지 마스크를 씌우려 하다가 아이도 양육자도 진땀을 빼기 때문이다. “아름다운 국토와 환경을 후손에게 물려주자.” 양육자들은 어린 시절 표어나 포스터에 써넣던 진부한 구호의 ‘참뜻’을 이제서야 절절하게 깨닫는다.

그림책 <하늘을 만들다>(초등1~2학년)와 <모아비>(8살 이상)는 아이에게서 “엄마아빠는 어렸을 때 마스크 안 썼어?”라는 질문이 나올 때 펼쳐보면 좋은 책인 듯 싶다.

<하늘을 만들다>의 주인공 원숭이 화가는 어릴 때부터 먼 산이나 계절마다 피는 꽃, 푸른 하늘을 그리기 좋아했다. 하지만 그가 자라는 동안 높은 건물이 하나둘씩 세워지며 산이나 하늘은 점점 시야에서 사라진다. 책 속 동물들이 한층 한층 건물을 높이는 이유는 ‘인간적’이다. 원숭이 화가의 질문에 강아지는 “맛있는 것을 쌓아놓고 싶어서”라고, 고양이는 ”여러가지 모자를 매일 쓰려면 집에다 쌓아놔야 하니까”라고 답한다. 평범한 욕망은 남은 공간을 뺏길까 앞다퉈 건물을 짓는 경쟁으로 바뀐다. 하지만 하늘이 보이지 않자 마을 동물들은 대책을 세운다. 원숭이 화가에게 건물 외벽에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하늘을 그려달라는 부탁을 한다. 원숭이 화가는 하늘을 그리며 인기를 한몸에 받지만, 마음 한구석에 의문이 생겨나는데….
00503599_20180426.JPG » 머스트비 제공

00503598_20180426.JPG » 머스트비 제공
00503601_20180426.JPG » 머스트비 제공
<하늘을 만들다>가 동물에 빗대 인간의 욕망을 관찰한다면, <모아비>는 지구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나무인 ‘모아비’의 시선으로 환경과 인간의 관계를 성찰한다. 작은 씨앗에서 첫 줄기를 틔운 모아비를 시작으로 주변에는 풀과 꽃, 나무가 자란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지친 날개를 접고, 동물들은 모아비의 씨앗을 퍼뜨리며 생태계가 구성된다. 이 모든 것에 기뻐하고 뿌듯해하던 모아비는 수천 년 만에 두려움에 떤다. 인간이 등장해 불을 다루고, 나무를 베기 시작하면서 모아비는 눈에 띄지 않으려 쭉 뻗은 허리를 굽힌다.
두 책은 원숭이 화가와 모아비의 입을 빌려 평범하지만 중요한 메시지를 전한다. “잃어버리고 나서야 비로소 나는 알게 되었습니다.”(<하늘을 만들다>), “언젠가 인간이 나를 베어 내려는 것이 아니라 숲과 화해하려고 찾아오리라는 것을 믿어요.”(<모아비>)
00503597_20180426.JPG » 스콜라 제공
00503596_20180426.JPG » 스콜라 제공
두 책 모두 완성도 높은 그림이 돋보이는 책이기도 하다. 색연필과 수채 물감으로 풀잎 하나까지 정성스레 그린 <하늘을 만들다>는 환경과 인간을 다룬 유명한 일본 애니메이션들을 연상케 한다. 강렬한 원색으로 모든 페이지를 가득 메운 <모아비>의 그림은 ‘태초의 존재’들의 신비를 더욱 도드라지게 한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그림 머스트비·스콜라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

    베이비트리 | 2018. 05. 18

     꽃을 선물할게강경수 글·그림/창비·1만3000원“곰님. 죄송하지만 거미가 돌아오기 전에 저를 이 거미줄에서 구해 주실 수 있을까요?”산책하는 곰에게 무당벌레가 애원한다. 거미줄에서 무당벌레를 구하는 곰의 미소를 예상하고 책장을 넘긴 순간...

  • [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

    베이비트리 | 2018. 05. 18

     오직 토끼하고만 나눈 나의 열네 살 이야기 <나에 관한 연구>로 10대의 몸을 통한 자아 탐험을 보여준 작가 안나 회글룬드가 이번에는 깊이 있는 내면세계로의 탐구를 떠난다. 올해 열네 살인 주인공 토끼는 예민할 정도로 세상과 ...

  • 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

    양선아 | 2018. 05. 18

    생물학 전공 작가 2명이 쓴고래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눈높이 맞춘 설명과 그림 풍성 우주 김성화·권수진 글, 신동준 그림/한겨레아이들·1만2000원“엄마, 세상은 어떻게 시작된 거야?” “아빠, 우리는 어디에서 온 거야?”아이들의 질문은 어디서...

  • [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

    베이비트리 | 2018. 04. 27

     발버둥치다 ‘코다(CODA)는 청각장애인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를 뜻하는 영문 머릿글자다. 열여덟살 유나는 청각장애인 부모에 대한 의무감과 채무감을 안고 살아왔지만, 한편으로 가족으로부터 도망가고 싶은 마음 때문에 괴로워한다. ...

  • 나와 다르다는 것, 그렇게 불편한가요나와 다르다는 것, 그렇게 불편한가요

    양선아 | 2018. 04. 27

     불편한 이웃 유승희 글·그림/책읽는 곰·1만1000원동물들이 주인공이지만 인간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들과 너무 흡사해 감정이입이 절로 된다. 유승희씨가 최근 펴낸 장편 동화 <불편한 이웃>은 나와 다른 사람들을 배척하고 따돌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