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누구나 떠올릴 법한 ‘우리 마을’ 이야기

베이비트리 2018. 04. 27
조회수 177 추천수 0
00503583_20180426.JPG 
우리 마을이 좋아
김병하 지음 /한울림어린이·1만2000원

사람들이 소· 염소· 닭과 함께 살아가는 곳, 한여름 낮에는 나무 밑 평상에 모여 벌레 울음소리 들으며 더위를 쫓고 밤에는 부엉이 울음소리를 들으며 별똥별 보는 곳, 한평생 농사 지으며 힘겹게 키워낸 자식들을 도시로 떠나보내고 그리움 삼키는 곳…. 어딜 가나 ‘마을’의 모습은 저마다 다르다. 그러나 누군가 말하는 ‘우리 마을’ 이야기는, 듣는 모든 이에게도 ‘우리 마을’을 떠올리게 만든다. 

<우리 마을이 좋아>는 여느 시골에 있을 법한 ‘우리 마을’의 전형적인 모습과 그 속에 흐르고 있는 보편적인 정서를 따뜻한 펜화로 담아낸 그림책이다. 마을 어르신들이 직접 자신의 삶을 그림책으로 만드는 등 ‘그림책 마을’로 거듭난 충남 부여의 송정마을이 모델이지만, 작가는 “우리 동네, 우리 가족을 떠올리며 그렸다”고 한다. 누구의 기억과 경험인지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우리 마을’들은 서로 너무나 닮았다. “고생고생 참 말도 못해” 할 정도로 힘겨운 삶 속에서도 마을 어르신들의 마음은 넉넉하기만 하다. 내가 먹지 못하더라도 “봄에는 산딸기랑 물앵두가 참 좋”고, 간신히 가꾼 농작물을 “고라니가 먹고, 너구리가 먹고, 오소리가 먹고, 맷돼지가 먹고, 다 먹”어도 “그래도 워찍혀, 심어야지. 지들이 먹든지, 내가 먹든지” 한다. “그래도 나는 우리 마을이 좋아. 여기서 마무리를 해야지. 땅으로 바람으로 돌아가는 거지. 얼마나 좋아” 하는 마지막 독백에 마음이 저릿해진다.

그림책 작가들이 송정마을이 품고 있는 이야기를 새롭게 풀이해낸 ‘송정마을 그림책’ 시리즈로, <안녕, 야학당> <한 입만!>과 함께 나왔다. 송정마을 어르신들은 자기 삶을 직접 그림책으로 만든 ‘내 인생의 그림책’ 23권을 펴낸 바 있다.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채록한 <하냥 살응게 이냥 좋아>도 함께 보면 좋겠다. 초등 저학년.

최원형 기자 circl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거미줄에 걸린 무당벌레 어떻게 됐을까

    베이비트리 | 2018. 05. 18

     꽃을 선물할게강경수 글·그림/창비·1만3000원“곰님. 죄송하지만 거미가 돌아오기 전에 저를 이 거미줄에서 구해 주실 수 있을까요?”산책하는 곰에게 무당벌레가 애원한다. 거미줄에서 무당벌레를 구하는 곰의 미소를 예상하고 책장을 넘긴 순간...

  • [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5월 18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심마 외

    베이비트리 | 2018. 05. 18

     오직 토끼하고만 나눈 나의 열네 살 이야기 <나에 관한 연구>로 10대의 몸을 통한 자아 탐험을 보여준 작가 안나 회글룬드가 이번에는 깊이 있는 내면세계로의 탐구를 떠난다. 올해 열네 살인 주인공 토끼는 예민할 정도로 세상과 ...

  • 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세상에, 내 몸에 우주가 있대요

    양선아 | 2018. 05. 18

    생물학 전공 작가 2명이 쓴고래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눈높이 맞춘 설명과 그림 풍성 우주 김성화·권수진 글, 신동준 그림/한겨레아이들·1만2000원“엄마, 세상은 어떻게 시작된 거야?” “아빠, 우리는 어디에서 온 거야?”아이들의 질문은 어디서...

  • 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아이들이 맘껏 숨쉬며 살아갈 세상은?

    베이비트리 | 2018. 04. 27

    자연·환경 소중함 일깨우는 그림책들‘진짜’ 하늘 대신 ‘가짜’ 하늘 그림인간 피해 숨는 가장 오래된 나무  모아비/미카엘 엘 파티 글·그림, 권지현 옮김/머스트비·1만6000원하늘을 만들다/무라오 고 글·그림, 김숙 옮김/스콜라·1만2000원봄이 왔...

  • [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4월 27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발버둥치다 외

    베이비트리 | 2018. 04. 27

     발버둥치다 ‘코다(CODA)는 청각장애인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를 뜻하는 영문 머릿글자다. 열여덟살 유나는 청각장애인 부모에 대한 의무감과 채무감을 안고 살아왔지만, 한편으로 가족으로부터 도망가고 싶은 마음 때문에 괴로워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