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동네(아파트 단지) 온라인 카페에 <반갑다 친구야> 캠페인 글을 링크 하며, 잠자는 가방을 기부 해 주십사 했습니다.

그러자 건의가 들어왔습니다.

개별 발송을 할게 아니라 커뮤티니 센터에서 모아서 발송하면 어떻겠냐는.

커뮤티니 센테 직원에게 문의한 결과 기꺼이 하겠다는 대답에 수정 공지를 올렸으나 모인 가방은 저조 했습니다.

 

올해 2차 시도를 했습니다. 

-------------------- --------------------
혹시 안쓰는 가방이나, 학용품 있으신가요?
그럼 3월 30일(금)까지 커뮤니티 센터 사무실에 기부 해 주세요~
모아서 <반갑다 친구야>에 보낼까 합니다.


개별 배송은 번거롭기도 하고 비용 부담도 있기에
커뮤니티 센터 사무실을 베이스캠프(?)로 써도 될런지 문의 했는데, 선뜻! 수락 해 주셨네요.


이렇게 모인 가방은 해외 가방 없이 학교 다니는 아이들에게 멋진 선물이 될 겁니다. ^^


1. 우리 아이들이 쓰던 가방을 깨끗이 세탁해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세탁기로 빨면 깨끗한 새 가방으로 변신한답니다.
    낡고 때 묻은 가방은 미안해서 아이들에게 전할 수 없습니다.


2. 어른 가방은 두 어깨에 메는 배낭형만 보내주십시오.


3. 쓰지 않는 새 학용품이 있다면 함께 보내주십시오. 가방과 함께 전달하겠습니다.
    쓰던 학용품 중 볼펜 등 각종 펜은 보내주셔도 좋습니다만, 크레파스는 부피가 커서 전달하기가 어려워 받지 않습니다.


4. 옷이나 신발은 전달하기가 쉽지 않아 받지 않습니다.


http://babytree.hani.co.kr/31768295


http://babytree.hani.co.kr/31756494

-------------------- --------------------
댓글로 받은 질문은 따로 Q&A로 정리 했습니다.

-------------------- --------------------
Q) 크레파스는 새것도 안되나요?
A) 해외로 보내는 것이라 무거워서 안된답니다.


Q) 어린이집 가방도 되나요?
A) 어린이집, 유치원 가방 다 됩니다.


Q) 가방에 학교명 적혀 있으면 안되나요?
A) 이름 적혀 있어도 상관 없습니다. 깨끗한 가방이면 괜찮습니다.

-------------------- --------------------
택배 비용은 제가 부담하기로 했었고, 수 만원 각오 했는데 9천원 들었습니다, ^^"

그리고 기분 좋게 마감을 했고, 발송 전 인증샷도 찍어 공유 했습니다.

가방1.jpg

가방2.jpg

가방3.jpg

-------------------- --------------------
미처 참여 못하신 분들은 아래 정보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이제 내년을 기약 해 봅니다. ^^

 

<보내실 곳>

경북 영덕군 영덕읍 강변길 186 


<문의>

010-8955-9335(반갑다 친구야), hope0130@gmail.com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86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782
328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844
3284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837
328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194
328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758
3281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612
3280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764
3279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1299
3278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709
3277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1157
3276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766
»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699
327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430
32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715
327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370
3271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390
327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658
3269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363
3268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536
326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