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만 예방 수칙…짜게 먹지 말고 충분히 자는 습관 필요

베이비트리 2018. 04. 20
조회수 417 추천수 0
생활 속 비만 예방 수칙 

식사시간 정해놓고 천천히 먹어야
채소 많이 먹고 규칙적 운동은 필수
잠들기 2시간 전 음식 섭취 말아야

자신의 키에 맞는 몸무게나 허리둘레를 유지하는 것이 건강의 지름길이라는 말에는 누구나 동의한다. 비만이 각종 심장 및 혈관 질환은 물론 암이나 관절 질환의 발병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교통수단의 발달 등으로 신체 활동량이 줄고, 과거보다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게 되면서 비만은 우리 곁에 쉽게 다가온다. 비만 전문인 365mc의 김우준(가정의학과 전문의) 식이영양위원회 위원장의 도움말로 비만 예방과 해소를 위한 생활 속 수칙을 알아본다. 이 수칙은 꼭 비만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가져야 할 건강습관이라는 권고다.

비만 예방을 위해서는 식사 습관이 중요하다. 우선 식사는 시간을 정해놓고 천천히 먹는 것이 중요하다. 음식이 입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비만으로 가는 길은 차단된다. 식사하기 30분 전에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이렇게 물을 마시면 위장에서 다소 포만감을 느껴 식사량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음식을 짜게 먹으면 위암 등 각종 질병 발병의 위험을 높이는데, 여기에 비만도 빠지지 않는다. 소금, 즉 나트륨을 과다 섭취하면 몸이 붓는데, 이런 부종이 반복되면 점차 비만으로 진행되기 쉽다. 하지만 우리 몸에 나트륨은 꼭 필요하기 때문에 모든 음식에서 소금을 뺄 수는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가공식품, 과자, 라면 등에 포함된 나트륨을 끊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대신 채소는 많이 먹는 것이 좋다. 채소는 섭취 열량은 낮지만 포만감이 크기 때문에 지방이 몸속에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또한 채소의 식이섬유가 몸 안에 쌓인 독소를 배출시켜 신진대사가 원활해지도록 돕는 것도 중요한 이유다. 다음으로 외식이나 식사 모임을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회식에서는 고칼로리 음식들과 술을 먹게 되기 때문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과감하게 몸무게 감량을 선포

하면서 회식이나 모임 등을 줄여야 한다. 술은 적정 음주량이 하루 1~2잔, 주 2~3회를 넘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먹은 만큼 소비하면 그만큼 몸무게가 늘 수 없다. 이 때문에 규칙적인 운동은 필수다. 자신의 체력에 맞추되 30분 정도는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굳이 헬스장을 찾지 않아도 되며, 집 주변 공원을 뛰거나 자전거를 타는 것도 좋다. 몸에서 땀이 날 정도로만 운동을 해도 비만 예방에 도움이 된다.

잠은 충분히 자는 것이 필요하다. 잠을 자는 동안 몸은 성장하고 치유되며, 반대로 잠을 자지 않으면 면역력이 떨어진다. 또 밤에 늦게까지 깨어 있으면 야식 등 각종 음식을 더 많이 먹는 문제도 생긴다. 이 때문에 잠들기 2시간 전부터는 음식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필요하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

    베이비트리 | 2018. 08. 09

    남학생 1번, 여학생 51번부터 지정한 초등학교인권위 “남성이 우선한다는 생각 갖게 해” 시정권고<한겨레> 자료사진남학생부터 출석번호를 매겨 앞번호를 부여한 초등학교가 인권위로부터 “성차별에 해당한다”며 시정 권고를 받았다.인권위는 남...

  • “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

    베이비트리 | 2018. 08. 08

    결합잔류염소 WHO 등 국제 기준치 이상 검출염소와 땀·오줌 섞여 생성…눈·피부 통증 등 유발“국내선 안전 기준 없어…제도 정비 시급” 지적 국내 대형 워터파크 4곳에서 결합잔류염소가 국제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돼 제도 정비가 시급하다...

  • 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

    양선아 | 2018. 08. 08

    아나필락시스 반응 유아 응급 상황 대처 인력 없어 거부 교육부와 전남도교육청 나서학교 보건교사 유치원 겸임 발령보조 간호사 채용 승인도 육아정책연구소 부모 초청 간담회차별, 교사 이해 부족 등 목소리국공립 기관 우선 입소 등 요청지...

  • 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

    베이비트리 | 2018. 08. 07

    하루 7~8시간 기본보육시간+‘저녁반’ 체제로보건복지부, 보육지원체계 TF 개편안 공개 한겨레 기자가 지난 3월 오전 서울 용산구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일일체험을 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전업맘 아이는 ‘맞춤반’, 워킹맘 아...

  • ‘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

    베이비트리 | 2018. 08. 07

    산모 주민등록상 주거지만 할인 혜택시댁·친정서 몸풀면 할인 받을 수 없어“신생아 건강에 에어컨·세탁기 필수인데”할인액도 한달 최고 1만6천원이 고작<한겨레> 자료사진지난 6월 말 첫 아이를 출산한 임아무개(35)씨는 올여름을 강타한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