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린이집 미세먼지는 유치원 2배까지 괜찮다?

베이비트리 2018. 04. 13
조회수 551 추천수 0
학교보건법 아닌 실내공기법 적용
유치원·초중고보다 기준 느슨해
그나마 88%가 적용대상 벗어나
00503769_20180412.JPG
서울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정부가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실내 공기질 개선을 위한 미세먼지 대책을 내놨지만, 유독 어린이집만 빠져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학부모의 근심이 커지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5일 ‘학교 고농도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다.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실내 공기질을 강화하기 위해 초미세먼지 기준을 신설한 것이 핵심이다. 이에 따라 유치원과 학교 교실의 피엠2.5(PM은 미세먼지, 숫자는 직경을 나타냄) 이하 ‘초미세먼지’ 기준 농도가 35㎍/㎥ 이하로 내려갔다. 이는 ‘유지·관리기준’으로 시설장은 이런 기준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반면, 어린이집의 초미세먼지 기준은 현재 70㎍/㎥ 이하다. 더욱이 이는 ‘권고기준’일 뿐이다. 강제성이 없다. 초등학생이나 유치원생보다 미세먼지에 취약한 아이들의 생활공간에 적용되는 기준이 더 느슨한 것이다.


이런 차이는 유치원 및 초·중·고교와 어린이집의 실내 공기질 기준이 각기 다른 법으로 관리된다는 점에서 비롯한다.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학교보건법’, 어린이집은 ‘실내공기질관리법’의 적용을 받는다. 소관부처도 다르다. 유치원과 초·중·고교, 학교보건법은 교육부 소관이다. 반면 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가, 실내공기질관리법은 환경부가 담당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어린이집 실내 공기질 기준을 강화하려면 환경부가 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공을 넘겼다. 환경부는 현재 기준이 느슨하지 않다는 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학교보건법에 따른 초미세먼지 측정은 24시간 이뤄지고, 실내공기질관리법상 초미세먼지 측정은 시설 이용자가 활동하는 시간을 포함해 6시간 동안 측정하기 때문에 유치원·학교보다 어린이집 미세먼지 관리 기준이 약하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에 대책을 고민중”이라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따로 있다. 대다수 어린이집이 이런 초미세먼지 권고기준조차 적용받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실내공기질관리법 적용 대상은 연면적 430㎡를 넘는 시설물이다. 서울의 경우, 전체 어린이집 6246개(지난해 11월 기준) 가운데 430㎡를 넘는 곳은 12%(755개)에 불과하다. 88%에 이르는 어린이집이 법 적용 대상이 아니다.


중앙정부 차원의 대책이 사실상 없다 보니, 어린이집의 미세먼지 관리는 지방정부의 손에 맡겨지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현재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등 공기정화장치 보급 사업을 벌이고 있다. 다만, 지역별로 편차가 크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서울과 인천·경기·세종은 어린이집 공기정화장치 설치율이 80%를 넘었으나, 광주와 제주는 20%대에 그쳤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

    베이비트리 | 2018. 08. 09

    남학생 1번, 여학생 51번부터 지정한 초등학교인권위 “남성이 우선한다는 생각 갖게 해” 시정권고<한겨레> 자료사진남학생부터 출석번호를 매겨 앞번호를 부여한 초등학교가 인권위로부터 “성차별에 해당한다”며 시정 권고를 받았다.인권위는 남...

  • “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

    베이비트리 | 2018. 08. 08

    결합잔류염소 WHO 등 국제 기준치 이상 검출염소와 땀·오줌 섞여 생성…눈·피부 통증 등 유발“국내선 안전 기준 없어…제도 정비 시급” 지적 국내 대형 워터파크 4곳에서 결합잔류염소가 국제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돼 제도 정비가 시급하다...

  • 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

    양선아 | 2018. 08. 08

    아나필락시스 반응 유아 응급 상황 대처 인력 없어 거부 교육부와 전남도교육청 나서학교 보건교사 유치원 겸임 발령보조 간호사 채용 승인도 육아정책연구소 부모 초청 간담회차별, 교사 이해 부족 등 목소리국공립 기관 우선 입소 등 요청지...

  • 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

    베이비트리 | 2018. 08. 07

    하루 7~8시간 기본보육시간+‘저녁반’ 체제로보건복지부, 보육지원체계 TF 개편안 공개 한겨레 기자가 지난 3월 오전 서울 용산구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일일체험을 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전업맘 아이는 ‘맞춤반’, 워킹맘 아...

  • ‘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

    베이비트리 | 2018. 08. 07

    산모 주민등록상 주거지만 할인 혜택시댁·친정서 몸풀면 할인 받을 수 없어“신생아 건강에 에어컨·세탁기 필수인데”할인액도 한달 최고 1만6천원이 고작<한겨레> 자료사진지난 6월 말 첫 아이를 출산한 임아무개(35)씨는 올여름을 강타한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