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린이집 미세먼지는 유치원 2배까지 괜찮다?

베이비트리 2018. 04. 13
조회수 721 추천수 0
학교보건법 아닌 실내공기법 적용
유치원·초중고보다 기준 느슨해
그나마 88%가 적용대상 벗어나
00503769_20180412.JPG
서울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정부가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실내 공기질 개선을 위한 미세먼지 대책을 내놨지만, 유독 어린이집만 빠져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학부모의 근심이 커지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5일 ‘학교 고농도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다.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실내 공기질을 강화하기 위해 초미세먼지 기준을 신설한 것이 핵심이다. 이에 따라 유치원과 학교 교실의 피엠2.5(PM은 미세먼지, 숫자는 직경을 나타냄) 이하 ‘초미세먼지’ 기준 농도가 35㎍/㎥ 이하로 내려갔다. 이는 ‘유지·관리기준’으로 시설장은 이런 기준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반면, 어린이집의 초미세먼지 기준은 현재 70㎍/㎥ 이하다. 더욱이 이는 ‘권고기준’일 뿐이다. 강제성이 없다. 초등학생이나 유치원생보다 미세먼지에 취약한 아이들의 생활공간에 적용되는 기준이 더 느슨한 것이다.


이런 차이는 유치원 및 초·중·고교와 어린이집의 실내 공기질 기준이 각기 다른 법으로 관리된다는 점에서 비롯한다.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학교보건법’, 어린이집은 ‘실내공기질관리법’의 적용을 받는다. 소관부처도 다르다. 유치원과 초·중·고교, 학교보건법은 교육부 소관이다. 반면 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가, 실내공기질관리법은 환경부가 담당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어린이집 실내 공기질 기준을 강화하려면 환경부가 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공을 넘겼다. 환경부는 현재 기준이 느슨하지 않다는 태도다. 환경부 관계자는 “학교보건법에 따른 초미세먼지 측정은 24시간 이뤄지고, 실내공기질관리법상 초미세먼지 측정은 시설 이용자가 활동하는 시간을 포함해 6시간 동안 측정하기 때문에 유치원·학교보다 어린이집 미세먼지 관리 기준이 약하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에 대책을 고민중”이라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따로 있다. 대다수 어린이집이 이런 초미세먼지 권고기준조차 적용받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실내공기질관리법 적용 대상은 연면적 430㎡를 넘는 시설물이다. 서울의 경우, 전체 어린이집 6246개(지난해 11월 기준) 가운데 430㎡를 넘는 곳은 12%(755개)에 불과하다. 88%에 이르는 어린이집이 법 적용 대상이 아니다.


중앙정부 차원의 대책이 사실상 없다 보니, 어린이집의 미세먼지 관리는 지방정부의 손에 맡겨지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현재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등 공기정화장치 보급 사업을 벌이고 있다. 다만, 지역별로 편차가 크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서울과 인천·경기·세종은 어린이집 공기정화장치 설치율이 80%를 넘었으나, 광주와 제주는 20%대에 그쳤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교육부, 사립유치원 지원금→‘보조금’ 바꿔…비리땐 징역·벌금교육부, 사립유치원 지원금→‘보조금’ 바꿔…비리땐 징역·벌금

    베이비트리 | 2018. 10. 19

    25일 시·도 교육청 누리집 통해2013년 이후 ‘비리’ 1878곳 모두 공개무단 폐업·휴업엔 강력 대응‘박용진 3법’ 25일 발의 예정유아교육법 개정, 간판갈이 막고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도 손질교비를 숙박업소, 성인용품점에서 사용하거나 아파트 관리비...

  • 정치하는엄마들 “반성 없는 사립유치원에 개탄”정치하는엄마들 “반성 없는 사립유치원에 개탄”

    양선아 | 2018. 10. 17

     사립유치원 모임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17일 유치원 감사 결과를 실명으로 공개한 언론사를 상대로 소송을 내는 등 집단행동에 나서자, 비영리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이 이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정치하는엄마들은 이날 성명...

  • 현금으로 내는 유치원비는 불법? 사립유치원 궁금한 점 5가지현금으로 내는 유치원비는 불법? 사립유치원 궁금한 점 5가지

    베이비트리 | 2018. 10. 17

    ① 사립유치원, 왜 이리 많나?② 사립에 국고 2조원 지원, 왜?③ 국·공립 전환, 가능할까④ 유치원비 꼭 현금으로 내야?⑤ 비리 유치원, 어떻게 구별?“닭 3마리를 넣고 우린 국물로 200명이 넘는 아이들이 닭곰탕을 먹었다.” “유치원 급식납품...

  • “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국공립 증설 법안 냈던 10년 전에도 같은 소동”

    베이비트리 | 2018. 10. 16

    2008년 ‘병설 유치원 의무화 법안’사립유치원장 등쌀에 지역구 출렁…소위도 통과 못했다 2015년 통과지난해 12월 서울 시내 한 사립 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이 등원하는 모습. 연합뉴스최근 박용진 의원이 일부 사립유치원의 회계 부정 감사 결과를 ...

  • 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70만원 냈는데 0원이라고?…‘유치원 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

    베이비트리 | 2018. 10. 16

    사립유치원, 원복비·현장실습비 0원 공시실제론 수십만원씩 현금으로 지급‘유치원알리미’ 엉터리 정보 난무교육부, 인력 적다며 검증 뒷짐 유치원정보공시 누리집 ‘유치원알리미’ 화면 갈무리.4살 아이를 키우는 신아무개(34)씨는 요 며칠 인터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