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세먼지 흡수 뒤 온몸에 퍼져…폐암은 물론 방광암 유발 사례도

베이비트리 2018. 04. 06
조회수 789 추천수 0
[김양중의 건강 이야기] 
미세먼지, 1급 발암물질로 분류

노출 자체를 줄이는 게 최상책
삼겹살 제거 효과 검증 안돼
물·녹황색 채소 자주 챙겨야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2014년 기준 전 세계에서 약 700만명이 미세먼지로 사망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이런 미세먼지의 위험성과 대처법에 대해 김경남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교수(환경보건 전공)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우선 요즘 문제가 되는 미세먼지는 초미세먼지이다. 먼지 중에 지름 100㎛ 이상은 눈, 코, 목 등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지만 호흡기 깊숙이 들어오지 못한다. 하지만 20㎛ 정도면 상기도까지 침투할 수 있고, 5㎛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폐 속 깊이 침투할 수 있다. 문제는 초미세먼지에 붙어 있는 납·카드뮴 등과 같은 중금속 물질이다. 이런 물질들은 직접 폐조직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으며, 흡수된 뒤 전신에 확산돼 심장 및 혈관계, 뇌신경계 등에 영향을 끼친다.














미세먼지로 인한 질환으로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천식과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악화다. 천식이나 폐쇄성폐질환의 경우 며칠 동안의 외출로도 증상 악화가 나타나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심장 및 혈관계에도 악영향을 끼치는데,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심부전 등 여러 심장질환을 악화시켜 사망 위험을 높인다. 최근에는 미세먼지에 만성적으로 노출되면 우울증 발생과 자살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암 발병 위험도 높이는데, 세계보건기구는 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암 종류로는 폐암은 물론 방광암 발병과도 관련성이 보고되고 있다. 임신부의 경우 특히 미세먼지 노출에 주의해야 하는데, 저체중 출산과 조기출산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는 무엇보다 노출 자체를 줄여야 하기 때문에,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질 때에는 외출을 삼가고 실내에서도 공기청정기 등을 사용해야 한다. 종종 삼겹살로 몸에 들어온 미세먼지를 제거한다는 속설이 있는데 이는 검증되지 않은 방법이다. 삼겹살을 굽다가는 오히려 실내 미세먼지 농도만 높일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이보다는 항산화 기능이 큰 녹황색 채소, 과일, 해조류의 적당한 섭취가 좋고, 코와 호흡기 점막의 수분량이 많아져서 먼지를 잘 흡착해 배출시킬 수 있도록 물을 조금씩 자주 마시면 좋다. 가글과 칫솔질, 코안 생리식염수 세척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미세먼지가 높은 날에는 가급적 창문을 닫고 환기 횟수를 줄여야 한다. 하지만 고기를 굽거나 튀김 요리를 했을 경우에는 실내 공기가 더 나쁠 수 있기 때문에 창문을 열거나 환기장치를 작동하는 것이 좋다. 창문을 열어 환기할 경우 가능한 한 3분 이내로 하고 환기 뒤에는 먼지가 쌓이기 쉬운 곳은 물걸레로 청소하는 것이 좋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관련기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