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한 아이를 입양해서 입양가족이 된 엄마입니다. 보육시설에서 봉사하다 만난 제 아이는 보육원의 가장 구석진 침대에 있던 순둥이였습니다. 아기를 키워본 엄마들은 잘 알 것입니다. 생후 1년이 되기까지는 타고난 면역력으로 병원 갈 일이 별로 없다는 것을요. 그러나 보육원에서 자라는 아기들은 여러 사람이 돌보기 때문에 방 안에 늘 감기약 병이 쪼르륵 세워져 있곤 했습니다. 어느 날은 아기침대 하나가 텅 비어있더라고요. 기관지염으로 입원했다고 했습니다. 제 마음도 텅 빈 것 같았던 그날, 입원한 아기가 훗날 제 아이가 될 줄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그 아기는 너무 순해서 어른들의 손길이 잘 닿지 않았지요. 또래 아기들이 낯가림을 시작할 무렵에도 애착 형성 기회를 얻지 못해 누구에게나 잘 안겼습니다. 입양할 당시 아무 저항 없이 제 품에 덥석 안겨 집으로 왔던 아이를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 한구석이 뻐근합니다.

 

 

입양해서 평범하게 살면 그만인 입양부모들이 왜 입양법 문제에 나서냐고요? '내 아이가 될 수도 있었던 시설의 수많은 아이들의 눈망울이 가슴에 박혀서'입니다. 입양부모라면 누구나 해보는 아찔한 상상이 있습니다. 자칫 내 아이가 입양되지 않았다면, 시설에서 자라 만 18세에 몇백만원의 자립금만 들고 홀로 세상으로 나가는 상상이요.

  다엘과나.jpg

  <입양 후 찍은 돌 사진>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은, 많은 아이들이 시설에 방치되는 우리의 현실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이 법안을 만든 사람들은 고아수출국이라는 말에는 부끄러워하면서, 시설에서 많은 아이들이 가족 없이 자라는 현실은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그들의 주장대로 미혼모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그에 따른 법적 조치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는 것은 우리 입양부모들의 주장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미혼모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입양법을 까다롭게 개정한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낳은 이가 양육을 포기하여 시설에서 하루하루 커가는 아이들의 인권은요? 이미 2011년에 개정된 입양법 때문에 입양률은 크게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청원합니다.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제대로 된 TF를 꾸릴 수 있게 해 달라고요. 입양인, 입양부모 등 당사자들이 법 개정의 테이블에 함께 앉아 아이들의 미래를 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합니다.  

모든 아이는 우리 아이라고 믿는 입양부모들의 간절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께도 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시설에서 자라는 아이들의 소리 없는 외침을 들어주세요!

 

아래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클릭 후 동의 꾹 눌러주시길 부탁드리며...

"입양을 가로막는 입양법 개정안" 철회를 위해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70330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7981/66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6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564
3264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695
3263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752
3262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403
3261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522
3260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706
»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603
3258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510
3257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664
3256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376
3255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593
3254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1151
3253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621
3252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371
3251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311
325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472
3249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733
3248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618
324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386
3246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