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이 된 둘째까지 유치원에 보내고

자유시간을 어째 보낼까 콧노래를 부르다가

아이들 등원시킨지 4일만에 남편 허리가 심하게 탈이 나서 일주일간 휴가를 냈어요.



 

9시 전에 아이들 등원시켜놓고

제가 운전해서 남편 치료받는 곳에 데려다주고 기다렸다가 데리고 오고

운전을 왕복 2시간 반 가량 하고 집에 도착하면 1시에 둘째 하원,

집에 와서 부지런히 밥 해서 남편과 식사하고 2시 10분에 첫째 하원,

병원이나 장보기 등 볼일 보고 집안일 대충이라도 해놓고

저녁 해 먹고 치우고 애들 재우면서 저도 기절 ㅎㅎ

고작 일주일 이렇게 지냈는데 많이 힘들었어요.

 

아직 완전히 낫지는 않았지만 많이 좋아져서 남편은 출근하고 있고요,

아이들 등원시켜놓고 노래 틀어놓고 집안일 하고

쉬면서 커피도 마시고 컴퓨터도 켜보고 간만에 여유부려 봅니다.

중병이 아님에도 가족 중에 아픈 사람이 있으니 집안이 정상적으로 돌아가질 않네요.

많이 좋아져서 정말 감사하고요,

뻔하고 지겨울 수도 있는 이야기, "건강이 최고다." 잊고 지내다보면 또 이렇게 느끼게 됩니다.

오늘은 많이 춥네요. 우리 모두 건강 잘 챙기자구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6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564
3264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695
3263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753
3262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404
3261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522
3260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707
3259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604
»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510
3257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665
3256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377
3255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593
3254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1151
3253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623
3252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371
3251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311
325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472
3249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733
3248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618
324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386
3246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