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장 오래 살 세대, 일자리는 가장 불안” 딜레마

베이비트리 2018. 03. 19
조회수 480 추천수 0
[구본권의 스마트 돋보기]

초고령사회 진입으로 90살 가까이 일하다 은퇴하게 될 아이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초고령사회 진입으로 90살 가까이 일하다 은퇴하게 될 아이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현재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미래 직업과 관련해 역설적 상황을 만나게 된다. “역사상 가장 오랜 세월 일을 해야 하지만 일자리의 미래가 가장 불안한 세대”라는 점이다. 평균수명 연장, 인구구조 변화, 기술 발전이 맞물린 결과다.

유소년, 청장년, 노년 인구가 피라미드 형태를 이뤘던 한국 사회의 인구구조는 역피라미드 형태로 바뀌고 있다. 1년 동안 태어나는 인구가 1970년 전후엔 100만명을 넘었지만 2017년엔 35만7700명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합계출산율 1.05 기록은 앞으로 출산 인구가 늘어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것을 알려준다. 총인구 중 65살 이상 인구 비중이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를 넘으면 후기고령사회, 초고령사회로 분류되는데 한국은 2018년 고령사회, 2026년 초고령사회로 진입한다. 현재의 30~40대는 100살 인생을 살 것이고, 초중고생 자녀들은 상당수가 110~120살 가까이 사는 세대가 될 것이다.

초고령사회에서 은퇴연령은 늦어진다. 60살 은퇴연령은 인구구조가 피라미드 형태일 때 평균수명 80살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규정이다. 노동인구가 더 많은 노년층을 부양해야 하는 초고령사회에서는 은퇴연령도 자연히 늦어지게 된다.

초중학생들은 90살 가까이 일하다 은퇴하게 될 텐데 60년 넘는 직업생활을 하자면 몇 개의 직업이 필요할까? 고등교육을 마친 20대 중반부터 90살까지 약 65년 가까이 직업생활과 사회생활을 하게 되면 평생 10개 안팎의 직업을 갖게 될 가능성이 높다.

첫 직업은 10년을 유지할 수 있어도 두번째 이후 직업은 그보다 짧은 기간만 영위할 수 있다. 세번째, 네번째 직업이 더 짧아지는 것도 예고돼 있다. 그 결과 지금 학생들은 평균수명 연장으로 가장 오래 일해야 하지만 직업의 미래는 가장 불안해진 역설적 상황에 처했다.


이러한 딜레마적 상황에 대한 정답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지만, 피해야 할 위험한 선택 하나는 분명하다. 안정적인 직업과 직장을 선택해 평생을 올인하겠다는 생각이다. 가장 위험하고 잘못된 직업관이 될 것이다. 미래에는 사회 변화에 따라 누구나 여러 번 직업을 바꿀 수밖에 없고, 수시로 새로운 직업과 직무를 찾아 나서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게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

구본권 사람과디지털연구소장 starry9@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