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존중 쑥쑥, 압박 뚝! 서로 인정하니 참 좋아요

양선아 2018. 03. 16
조회수 4737 추천수 0
엄마·아빠·딸·아들 ‘인권’ 시리즈 4권
서로 몰랐으나 소중한 권리들
쉽고 재밌게 깨우치는 그림책

152111380891_20180316.JPG
딸 인권 선언, 아들 인권 선언, 엄마 인권 선언, 아빠 인권 선언 
엘리자베스 브라미 글, 에스텔 비용 스파뇰 그림/노란돼지·각 권 1만2000원

엄마 아빠, 기억하세요, 그 책? <엄마는 좋아하고 나는 싫어하는 것>이라는 책 말이에요. 엄마가 읽으면 뜨끔할 거라며 제가 함께 읽자고 한 책 말이에요. 그 책 저자인 엘리자베스 브라미가 이번엔 ‘가족 인권선언 시리즈’ 책을 냈어요. 저는 이번에도 키득키득 웃으면서 “맞아, 맞아”라고 맞장구를 쳤어요. 저나 동생의 권리뿐만 아니라 엄마, 아빠의 권리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생각해보게 됐어요.

<딸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딸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딸의 인권선언 1조가 뭔지 아세요? “흐트러진 옷차림을 하고, 헝클어진 머리를 해도 될 권리. 넘어져 상처가 나고, 마음껏 까불 수 있는 권리”예요. 저처럼 놀이터에서 뒹굴기 좋아하고, 우스꽝스러운 몸짓으로 친구들을 웃기고 싶은 친구들은 1조가 마음에 쏙 들어요. 왜 사람들은 항상 여자아이에게 단정하고 공손한 숙녀처럼 굴기를 바라는 걸까요? 딸의 인권선언 4조처럼 저는 “나무에 기어오르고” “울타리를 뛰어넘을 수 있는 권리”가 있어요. “바느질이나 뜨개질하는 법, 정돈하는 법을 몰라도 될 권리”가 있고요.

<아들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아들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아들 권리도 궁금하다고요? 아들 권리 1조는 단연코 “눈물이 날 땐 울고, 위로받을 수 있는 권리”예요. 제발 어른들이 “남자가 그 정도 가지고 왜 울어?”라는 말을 안 했으면 좋겠어요. 속상하고 슬픈데 남자라는 이유로 울지 말라는 게 이해가 되지 않아요. 아들이 꼭 수학을 잘 할 거라는 환상도 버려주세요. “무언가를 만들지 못해도 되고, 못 박을 줄 몰라도 될 권리”도 누릴 수 있게 해주세요.

<엄마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엄마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아빠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아빠 인권 선언>의 한 장면. 노란돼지 제공

엄마, 아빠 권리 내용이 더 궁금하시죠? 알려드릴게요. 엄마 권리 1조는 ‘완벽하지 않을 수 있고, 모든 것에 대해 전부 알지 못해도 되며, 틀리거나 깜빡할 수 있는 권리’예요. 엄마도 저처럼 “맞아, 맞아”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죠? 저는 “화장실에서 책을 읽을 때 조용히 혼자 있을 권리”라는 5조 내용을 보고 반성했어요.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엄마, 엄마”하고 불러 엄마가 화장실에서 허겁지겁 나오신 적 많잖아요.

아빠 권리 중에 기억에 남는 게 있어요. “저녁에 귀가해 피곤해할 수 있는 권리, 그럴 때 놀아 주거나 이야기하거나 책 읽어주기를 거부할 수 있는 권리” 말이에요. 아빠라면 당연히 퇴근해 저희랑 놀아주어야 한다고만 생각했거든요.

인권이라는 말이 어렵게만 느껴졌는데, 이 책을 보니 인권이 구체적으로 뭔지 알 것 같아요. 오늘 밤에는 우리 가족 모여서 ‘우리 가족 인권 선언문’을 따로 한 번 만들어보는 것 어때요? 초등 저학년 이상.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누가 함부로 파리채를 휘두르랴누가 함부로 파리채를 휘두르랴

    권귀순 | 2018. 07. 13

     파리 신부김태호 지음, 정현진 그림/문학과지성사·1만원앵앵, 파리들이 성가시다고 파리채를 높이 든 얘야, 잠깐! “자, 감사뽀뽀부터 시작합시다!” 파리들의 대화가 들려? 파리 신부와 파리 신랑, 그리고 천장마을 입삐죽이 파리, 통통이 파리...

  • [7월 13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케첩맨 외.[7월 13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케첩맨 외.

    베이비트리 | 2018. 07. 13

     케첩맨 몸통을 누르면 새빨간 케첩이 나오는, 영락없는 케첩통 모양의 ‘케첩맨’이 있다. 감자튀김 전문점에서 일하게 된 그 앞에 영락없이 토마토 모양의 얼굴을 지닌 ‘토메이로’ 박사가 손님으로 찾아오는데…. 그저 감자만 튀기던 ...

  • 모으는 즐거움, 더 나아가 나누는 즐거움!모으는 즐거움, 더 나아가 나누는 즐거움!

    양선아 | 2018. 07. 13

    낱말을 수집해온 ‘단어수집가’세상에 뿌려 모두와 함께 나누기부엉이, 머리카락… 다양한 ‘수집왕’들단어수집가 피터 레이놀즈 글·그림, 김경연 옮김/문학동네·1만2800원수집왕 권재원 글·그림/사계절·1만2000원인형을 모으는 아이, 모형 자동차...

  • 한 톨의 씨앗이라도 나무가 될 수 있다면한 톨의 씨앗이라도 나무가 될 수 있다면

    양선아 | 2018. 06. 29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 글, 야라 코누 그림, 홍연미 옮김/토토북·1만1000원아이들에게 기다림이란 지루하고 짜증나는 일에 가깝다. 그런 아이들에게 기다림의 가치와 기다리는 사람의 마음을 알려주는 책이 있...

  • [6월 29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호랑이의 눈 외[6월 29일 어린이·청소년 새책] 호랑이의 눈 외

    베이비트리 | 2018. 06. 29

     호랑이의 눈 미국 청소년문학의 고전으로 꼽히는 주디 블룸의 장편소설. 강도의 총격으로 아빠를 잃은 열다섯 살 소녀 데이비가 가족과 함께 고모 집에 머무르다, 울프라는 소년을 만나 아버지의 죽음을 극복해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