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가 아침부터 뜬금없이 오빠 친구를 초대하랍니다.

반년전쯤 지나가는 말로 둘째에게 귀엽다고 했는데

그 말 한마디에 그 오빠에게 반했나봅니다. (아마 그 오빠는 기억도 못 할텐데...ㅜㅜ)

 

어떻게 갑자기 집에 오라고 하니? 안돼.. 하니까

저리 서럽게 웁니다.

 

2018-02-27-10-46-03.jpg

 

그 집 엄마에게 웃긴다고 얘기하니 영상통화를 하게 해주네요.

 

 

둘째: 오빠~ 다음에 우리 집에 놀러왕~

오빠친구: 응 알았어

 

....중략....

 

친구엄마: 그래 다음에 만나자. 이제 끊을까? 더 할 말 있어?

둘째: 네 있어요!

        오빠.....

        사랑해!!! (후다닥 화면에 안 잡히는 곳으로 줄행랑)

 

다섯살 꼬맹이의 느닷없는 사랑 고백에 저와 그집 엄마는 배꼽을 잡았답니다.

고백도 고백이지만 부끄러워서 도망가는 게 왜 이리 웃긴지 ㅎㅎ

마냥 아기 같다고 생각했는데 며칠 뒤면 유치원 입학하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게 될지 기대가 되네요 ^^

2018-01-15-16-39-4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