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남편 마흔살...

아이는 11살...

지병도 없었는데 자다가 심장마비가 와서 아침에 일어나지 못 했다고 하네요...

 

고교 동창이었지만 그 친구와 그리 친하지는 않았어요.

그 친구는 다른 친구 A와 친했고, 저도 A와 가장 친한 사이었는데

A가 9년전 투병 끝에 고인이 되었어요.

 

그래서 종종 만나 같이 울고, 납골공원에도 여러번 같이 가고

제 결혼식에도 A를 대신해 참석해주었는데

그 친구가 몇년 외국에 나가 살게 되면서 연락이 끊겼어요.

그러다가 오늘 A의 어머니로부터 비보를 전해듣고 다녀왔어요.

 

상복을 입고 있는 친구의 모습이..

상주 자리에 적혀 있는 어린 딸아이의 이름이..

너무나 마음이 아프네요.

 

친구는 의외로 담담했지만..

일 다 치르고 집에 가면 그제서야 실감이 나고 힘들어질텐데..

아이 걱정에 마음껏 슬퍼하지도 못할텐데..

 

"별 일이 다 있다. 그치?" 하던 친구의 말이 생각나 목이 멥니다.

아무쪼록 유족들이 이 힘든 시간 잘 견뎌냈으면 좋겠습니다.

 

느즈막히 집에 돌아와서 남편에게

"하루 두끼 꼬박꼬박 집에서 먹는다고 구박하지 않을게. 오래 살아."

진심 담긴 말을 건내고

우리 가족에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감사한 마음으로 잘 살아야겠다 다짐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62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825
3261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459
3260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630
3259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786
3258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675
3257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566
3256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741
3255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439
3254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703
3253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1288
3252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766
3251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415
3250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373
324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542
3248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810
»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713
324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447
3245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718
324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431
3243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