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사랑하는 두 여인에게 동시 점수 딸 기회

김민식 2018. 02. 27
조회수 2867 추천수 0
5년 전, 어린이 독서 운동을 이끄는 도서관장을 만나 여쭤봤어요. 
“아이에게 물려줄 재산은 딱히 없고요. 책 읽는 습관을 물려주는 게 꿈입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매일 밤 아이가 잠들기 전 30분씩 소리 내어 책을 읽어 주세요. 아이가 중학생이 될 때까지.” 
“중학생이요? 책은 초등학교만 들어가도 혼자 읽지 않나요?” 
“글자의 뜻을 아는 것과 독서를 즐기는 것은 다른 능력입니다. 아이들은 이야기 해주는 것을 좋아해요. 이야기에 대한 사랑이 책에 대한 흥미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아빠가 도와주셔야 해요.”

그 말씀을 듣고 매일 밤 아이에게 책을 읽어줬어요. 아이는 혼자서도 잘 읽지만, 책을 읽어달라고 조르면 언제든 소리 내어 읽어줍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나름의 요령이 생겼어요.

첫째, 책의 선택은 아이에게 맡깁니다. 아이에게 읽을 책을 가져오라고 시키면 숙제처럼 느껴져요. 제가 대여섯 권의 책을 골라 아이에게 가져다 보여주고 그 중에서 고르게 하지요. 아이가 직접 책을 골라야 흥미가 생깁니다.

둘째, 낭송을 하면서도 즉흥 대사를 넣습니다. 책에는 없지만, 삽화에 나온 동물이나 인물의 대사를 추가하면 아이가 재미있어 합니다. 같은 책도 매번 읽을 때마다 달라지면 질리지 않거든요.

끝으로, 아이와 함께 책을 읽다 잠이 듭니다. 아이를 재운 후, 드라마를 본다거나 다른 일을 하려고 하면, 책을 읽다 조바심이 납니다. 잠들지 않고 책을 더 읽어 달라는 아이에게 짜증을 낼 수도 있어요. 책을 읽으며 아이와 함께 잠들어야 서로가 행복합니다. 아이 엄마도 책을 잘 읽어주기에 가끔은 아내와 경쟁을 합니다. 저는 아이에게 점수를 따기 위해 '낭송 경상남도의 옛이야기'나 '낭송 경상북도의 옛이야기'를 읽어줍니다. 간만에 고향 사투리 억양을 팍팍 살려서 읽으면 아이가 좋아합니다.


"이 세상에서 젤 무서운 것이 무어냐?" "호랭이도 무섭고 사자도 무섭고 다 무섭지마는 양바이 제일 무섭심니더." "그래? 양반이 어예 가지고 제일 무섭노?" "호랭이하고 사자 이런 짐승은 만내면 고마 피해가믄 뒤에 걱정이 없는데 양반은 닥치믄 뺏어 먹고, 또 달라 카믄 또 주어야 하이, 이거 무서운 거 아이요?"
(<낭송 경상북도 옛이야기> (이한주 풀어읽음/북드라망) ‘당당한 정수동’ 중에서)

111.jpg » 김민식 피디와 그의 아내는 잠자기 직전 딸에게 책을 읽어준다. 부부가 경쟁적으로 아이에게 책 읽어주기 내기를 한다. 사진은 김민식 피디의 아내와 딸이 누워서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이다.

아빠들에게 권하고 싶은 최고의 육아가 바로 소리 내어 책 읽어주기입니다. 딸에게 책을 읽어주면, 일단 아이가 좋아하고요, 그 모습을 보는 아내도 흐뭇해합니다. 내가 사랑하는 두 여인에게 동시에 점수를 딸 수 있는 기회, 흔치 않지요. 그런데 한국의 아빠들은 이런 기회를 갖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현실이기도 합니다. 가족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낸다는 ‘스칸디 대디’는 정시 퇴근과 주말 휴식이 보장된 북유럽에서나 가능하니까요. 야근과 회식에 찌들린 ‘코리안 대디’들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지요. 어쩌면 책 읽어주는 습관보다 아빠들에게 더 필요한 건 ‘저녁이 있는 삶’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글·사진 김민식 문화방송 피디 seinfeld68@gmail.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김민식
SF 애호가 겸 번역가, 시트콤 덕후 겸 연출가, 드라마 매니아 겸 감독, 현재는 책벌레 겸 작가. 놀이를 직업으로 만드는 사람. 아이들의 미래도 놀이에 있다고 믿는 날라리 아빠.
이메일 : seinfeld68@gmail.com      

최신글




  • 학교, 학원, 숙제…, 잠 좀 푹 잘 수 있게학교, 학원, 숙제…, 잠 좀 푹 잘 수 있게

    김민식 | 2018. 05. 23

     요즘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습니다. 오는 5월26일 토요일 저녁에 첫 방송이 나갈 문화방송(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입니다. 드라마를 만드는 건 즐거운 작업이지만, 나름의 고충이 있어요. 바로 수면 부족입니다.  드...

  • 한가한 일상의 경이로움, 뜻밖의 선물한가한 일상의 경이로움, 뜻밖의 선물

    김민식 | 2018. 04. 24

     큰딸 민지가 여덟살 때, 제가 일하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 놀러 온 적이 있어요. 아빠가 일하는 모습을 본 아이에게 감상을 물었어요. 어린 민지는 이렇게 말했어요. “아빠가 말을 하면 사람들이 움직이고, 다시 뭐라고 하면 사람들이 멈추...

  • 지식과 기술의 시대 넘어 이젠 태도지식과 기술의 시대 넘어 이젠 태도

    김민식 | 2018. 03. 28

    텔레비전 피디(PD)로 20년 넘게 일하면서 인기 프로그램의 트렌드를 살펴보았습니다. 텔레비전을 보면 세상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느끼는 역량이 무엇인지 살펴볼 수 있어요. 우선 역량이란 지식과 기술과 태도의 합인데요, 셋 중에서 가장 중요한 역...

  • 기다리는 것도 실력이다기다리는 것도 실력이다

    김민식 | 2018. 01. 31

    집에서 설거지는 제 담당인데, 시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려요. 밥을 먹고 과일을 먹고 양치질을 하고 휴대폰을 보면서 천천히 음악 재생 목록을 고릅니다. 신나는 음악을 틀어놓고 흥겹게 설거지를 하거든요. 그릇 달그락거리는 소리에 흥이 깨지면...

  • 취미가 직업이 되면 그때 가서 우기자취미가 직업이 되면 그때 가서 우기자

    김민식 | 2018. 01. 02

    어려서부터 책읽기와 글쓰기를 좋아한 제가 공대를 간 데는 사연이 있습니다. 제 글씨가 알아보기 힘든 악필인데요. 아버지께서는 ‘그 필체로 문과에 갔다가는 굶어 죽기 딱 좋다’고 하셨어요. 교사로 평생 일한 아버지는 “선생이 아무리 잘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