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생리는 부끄러운 것이었다

베이비트리 2018. 02. 27
조회수 739 추천수 0
한겨레교육
0교시 페미니즘

생리통이 무척 심하다. 진통제로 견뎌보려다 아이들에게 감정 제어 못 하는 모습을 보이고 나서 내 한계를 인정했다.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복통’이 심하니 배려해 달라고 부탁을 한 것이다. 문제는 이게 한 달에 한 번, 그것도 3~4일간 벌어지는 일이라는 것이다. 급기야 이듬해 우리 반 학생들을 위해 기존 반 학생이 작성하는 ‘우리 선생님 설명서’에 ‘아이스크림 때문에 배가 자주 아픈 분’이란 설명이 올라가기에 이르렀다. 그냥 생리통이라고 말하면 될 걸 왜 복통으로 얼버무려야 한다고 생각했는지 아마 대한민국 성인 여성이라면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생리는 부끄러운 것이었다. 남교사에게는 에둘러 ‘복통’이라고 말해야 했고 여교사나 여자 친구들 사이에선 ‘그날’이나 ‘마법’ 같은 말을 사용했다. 생리대는 밀수품이라도 되는 양 숨겼고 가게 주인은 생리대를 사겠다는 나를 위해 특별히 검은색 비닐봉지를 꺼내주었다. 학교에서 받은 성교육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생리대 처리법은 놀랍도록 자세히 배웠지만 정작 내 몸에서 벌어지는 일은 무엇인지, 통증을 어떤 식으로 관리해야 하고 생리용품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에 대해선 듣지 못했다.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진정한 여성’이 되었으니 더욱 몸가짐을 바르게 해야 한다는 말, 사용한 생리대를 말아서 ‘성기가 닿았던 부분’이 절대 보이지 않도록 버려야 한다는 말도 같은 맥락이었다. 내 몸에서 벌어지는 일인데 학교도 사회도 그에 대한 지식보다 그것을 들켜 남성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기 위한 방법을 가르쳤다. 이렇게 생리의 당사자들이 아무도 생리하지 않는 척하는 사이 남성들이 만든 생리와 관련된 역겨운 용어들을 생각해보면 기도 차지 않는다.

사실 요즘엔 가르치고 말고 할 것도 없이 그냥 생리 중이라 몸이 아프다고 말한다. “어제 발목을 삐끗해서 아파”라고 말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과거와 달라진 게 있다면 생리를 하는 우리 반 여학생들이 생리 때문에 몸이 아프다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의외로 보호자 가운데 진통제를 먹으면 내성이 생긴다는 이유로 아이가 아파하는데도 약을 못 먹게 하는 경우가 많다. 나처럼 생리에 대한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세대가 부모가 되고 교사가 되어 벌어지는 비극이다. 아이가 다른 이유로 그렇게 아파한다면 당연히 병원에 갔을 텐데 원인이 ‘생리’가 되면 진통제도 먹지 말고, 평소 운동을 많이 해 애초에 통증이 없도록 해야 했다는 괴상한 논리가 등장한다.

내성이나 부작용이 고민된다면 산부인과에 방문해 상담을 받으면 된다. 학교는 통증 완화 방법과 생리 주기 조절이 가능하다는 것 그리고 여러 가지 생리용품에 대해 가르쳐야 한다. 생리 때문에 자신의 생활을 망치지 않도록 관리하는 방법을 알려줘야 하고 다른 몸의 병처럼 생리통도 꾀병이 아닌 엄연한 ‘통증’임을, 또 인간이라면 누구나 몸이 아플 때 일이나 학업을 쉴 수 있는 권리가 있음을 알려줘야 한다. 다음 세대가 여성의 몸에서 벌어지는 생리 현상을 숨겨야 하는 것으로 여기지 않도록 하는 일은 분명 생리대 처리법보다 더욱 중요한 성교육의 목표일 것이다.

서한솔(서울 상천초등학교 교사, 초등성평등연구회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법원 “육아휴직 급여, 12개월 지나도 신청할 수 있어”

    베이비트리 | 2018. 06. 18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건물 법원 문양.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12개월의 육아 휴직 급여 신청 기간을 넘겨 급여를 신청했다는 이유로 해당 급여를 지급하지 않은 고용노동청의 처분이 위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서울...

  • 중국 교실에 드리운 빅브러더의 그림자

    베이비트리 | 2018. 06. 11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중국 항저우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는 2개의 카메라가 설치되어 30초마다 스캔한다. 인공지능은 안면인식기술을 이용하여 학생들의 얼굴에 나타난 7가지 감정 상태와 6가지 행동 유형을 분석한다. 학생들의 수업집중도를 높...

  • 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돌도 안 된 아기 셋을 교사 한 명이 보라고?

    베이비트리 | 2018. 06. 08

    6·13 지방선거 정책 발굴 ‘어젠다 2018’ ③ 보육 공공성 강화‘보육교사 대 아동 수’ 법적 기준제대로 돌보기에 너무 많은데연령별 정원초과 허용 지침까지지난 4월 광주 광산구에서 한울림이라는 이름이 붙은 구립어린이집이 문을 열었...

  • 중증소아환자도 병원아닌 집에서 돌봄받는다

    베이비트리 | 2018. 06. 07

    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추진방향 발표병원에서 퇴원할 때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과 상담해 퇴원 뒤에 가정이나 지역에서 돌봄을 받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장기요양 서비스를 받는 노인이 현재 전체의 8%에서 2022년까지 9.6%로 늘어난다.보건복지부...

  • ‘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맞벌이’ 가점 받아도 국공립 무한대기…‘로또 보육’ 그만

    베이비트리 | 2018. 06. 07

    정책 발굴 ‘어젠다 2018’보육 공공성 강화민간어린이집 비해 보육질 높지만태아 때부터 대기해도 순번 안와만 6살 이하 12.9%만 다닐 수 있어박원순·안철수 “50%까지 확대”전국 후보들도 “공공성 강화” 공감교사 처우개선 등 지자체 나서야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