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겨울방학이 끝나고 개학을 해서 4일 가고 또 방학을 하고 ㅠㅠ 

빵 몇번 구워먹고,

일주일에 한번씩 아이 친구들과 모여 한글 공부를 핑계로 모여 놀고,

3월초까지 하는 키즈카페 시즌권 본전 뽑겠다고 큰아이 친구까지 데리고 몇번 왔다갔다 하고,

설날 지내고 하니 2월도 벌써 20일이나 지나갔네요. 시간 참 잘 가요 ^^

 

정신없다고 책읽는부모 책 리뷰도 너무 미루고 죄송한 마음 한가득이네요 ㅠㅠ

내일부터 부지런히 올리려고 해요..

 

소식 못 전하는 동안 이것저것 구워본 사진이예요.

발효빵 구울 때 쓰는 이스트를 산지 한달도 안 됐는데

얼마나 열심히 구웠는지 동이 나서 명절 전날부터는 못 구웠네요. 손가락이 드릉드릉해요~

이전에 이스트 샀을 때는 작은 봉지로 4년을 쓰고도 남았는데 ㅎㅎ

내일 이스트 배송오니 기대가 되네요~^^

 

우리밀 중력분으로 구운 탕종식빵이고요

탕종은 쉽게 말하면 밀가루풀인데 미리 쒀서 숙성했다가 반죽에 섞으면

빵을 구운 후 노화도 늦게 오고 맛도 좋다고 해요.

IMGP2335.jpg

 

과일주스에 한천가루 넣어 과일푸딩

IMGP2327.jpg

 

생에 첫 소시지빵인데 반죽을 두껍게 해서 아쉬웠어요

IMGP2315.jpg

 

딸기빵. 심심한 맛인데도 아이들이 좋아했어요 ^^

IMGP2316.jpg

 

큰아이와 함께 만든 멍멍이빵입니다 ㅎㅎ 안에는 소세지가 들었어요.

IMGP2322.jpg

 

7살인데 이제 손끝이 제법 야무져서

못미더워 하면서 참여시켜줬다가 의외로 잘 하기에 이렇게 컸구나 놀랍니다.

IMGP2323.jpg

 

3월 6일에 유치원 입학식 겸 개학식을 해요.

첫째는 큰형님반이 되고, 둘째는 막내반이 되어 첫 기관생활을 시작해요.

첫째는 유치원에서의 마지막 1년 즐겁게 보냈으면 좋겠고

한 성깔 하는 꼬맹이는 친구들에게 주먹쓰지 않고 잘 적응했으면 하는 소망이 있고요,

몇시간 안 되지만 자유시간 얻은 저는 그 시간 알차게 보내고 에너지 충전해서 좀더 활기차게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어요.

빵도 이것저것 열심히 구워보고 쉽고 맛난 레시피 있으면 열심히 올려보겠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방학, 화이팅입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4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677
3248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950
3247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865
324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565
3245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958
324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570
3243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932
3242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제93회 주제와 변주가 열립니다! image indigo2828 2018-02-25 480
3241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 아이(초2)에게 폴더 핸드폰 필요할까요? [7] 푸르메 2018-02-23 782
3240 [건강] 설레는 봄,새로운 출발~건강한 몸&맘으로 봄맞이준비를^^~ imagefile kkebi33 2018-02-23 443
3239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1069
32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759
»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776
3236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1196
3235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1141
3234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1095
3233 [요리] 요즘 저희 집 오븐이 아주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 imagefile 아침 2018-01-25 1159
3232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1095
3231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1171
3230 [책읽는부모] <집으로> 수상한 그림책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606

Q.부부간 육아 방식의 의견충돌 상담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두 아이들 둔 아빠입니다.요즘 자녀 육아로 부부간에 의견이 달라 자주 다투어서 서로 힘든 나날을 보...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