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박-4.jpg

 

 

하늘이가 단호박죽을 먹고 싶다고 말을 하자

바다와 내가 나도!” 했다.

 

얼마 전에 사먹은 단호박죽이 참 맛있었는데

새알이 몇 개 안 들어있어서 아쉬웠다는 이야기를 하다가

우리가 직접 새알을 만들어서 듬뿍 넣고

단호박죽을 끓여 먹자고 했다.

 

곧 단호박을 사기 위해 길을 나섰고

아이들은 여느 때처럼 길에 있는 모든 것에 한 눈을 팔며 걸었다.

 

, 이 꽃 좀 봐.”하고 꽃을 만지고

나무껍질이 벗겨지려고 해.”하고 나무껍질을 잡아당겨보고

내 요술 지팡이야!”하고 나뭇가지를 주워서 들고 걸었다.

 

가게 안에서 밥을 먹고 있는 아저씨를 보며 뭘 먹고 있을까?” 하고

휴가 나온 군복 차림의 군인들을 보며 저 삼촌들은 누구야?” 했다.

 

이렇게 짧은 거리를 길게 걸어 식료품점에 도착하니

아이들은 단호박과 함께 엄마가 사줄 만한 간식을 찾느라 바빴다.

그 날은 사탕을 먹겠다고 해서 두 개씩 고르라고 하니

둘이 사탕이 담긴 유리병 앞에서 한참을 고민하며 이야기를 나누다가

양 손에 하나씩 사탕을 들고 왔다.

 

그렇게 신중하게 고른 사탕을 입에 하나씩 넣고

내 사탕 맛, 네 사탕 맛을 이야기하며

집까지 금방 걸어왔다.

 

집으로 돌아온 우리는 얼른 손을 씻고 본격적인 요리를 시작했다.

내가 단호박을 삶아서 갈고 찹쌀 물을 부어 젓는 동안

아이들은 재잘거리며 새알을 빚었다.

 

아이들이 빚은 크고 작은 새알을

익어가는 단호박죽에 퐁당퐁당 담그고

동실동실 떠오르길 기다리며 계속 저었다.

 

냄새 좋다~!”

색깔 예쁘다~!”

드디어 자기 앞에 놓인 모락모락 김이 나는 단호박죽을 보고

입술이 길어지게 웃음을 지은 우리는

뜨거운 죽을 불어가며 조심스럽게 먹기 시작했다.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이렇게 맛있을 줄 몰랐어!”

너희들이 만든 떡 진짜 맛있다!”

 

이야, 이건 아빠 꼭 줘야 되!”

, 진짜 맛있다!”

, 죽을 만큼 맛있어!”

 

으음~~~!!!! 마이쪄!!!”

 

하고 나와 바다와 하늘이는 감탄했다.

 

이 날은 단호박죽을 만들어 먹으면서 감탄하고

먹고 난 후에도 감탄하며 거의 하루를 보낸 것 같다.

 

어린이집을 다니지 않는 바다와 하늘이는 나와 이렇게 지낸다.

 

천천히 요리를 해서 먹고

바닷가 길을 길게 산책하고

도서관에서 지겹도록 책을 보고

놀이터와 잔디밭에서 시간제한 없이 뛰어 논다.

 

주변에서는 어린이집을 보내라고 성화지만

나는 이렇게 자유롭게 노는 아이들을 보는 것이 좋다.

바다와 하늘이도 이렇게 지내는 것이 좋다고 하고.

 

이렇게 소소한 일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하고 감탄할 수 있는 지금에

고마워하며 하루 하루를 보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1388/bc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imagefile [4] 최형주 2018-02-19 999
20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놓고 하는 낯 뜨거운 이야기^^ imagefile [10] 신순화 2018-02-14 3566
20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2834
203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제를 배제하는 스포츠 image 정은주 2018-02-09 1125
20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친구 11명, 집 1박2일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7 4833
20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육아 모임은 엄마들끼리만 하는걸까? imagefile 홍창욱 2018-02-04 1831
203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6편] 호떡의 신분상승~ imagefile [9] 지호엄마 2018-02-02 1837
2029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행복해야 한다는 또 하나의 의무 - 슈테파니 슈나이더, 《행복한 엄마가 행복한 아이를 만든다》 imagefile 정아은 2018-02-01 2150
20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유쾌, 발랄 딸들과 나누는 성(性) 토크!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1 7178
202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격동의 1월을 보내고 imagefile [6] 정은주 2018-02-01 1374
202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5편] 독감때문에 미안해 imagefile [2] 지호엄마 2018-01-26 2642
202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들과 함께 자고 싶어하는 아빠 imagefile [2] 홍창욱 2018-01-24 3023
20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2748
20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손톱이 자랐다, 마음도 함께 자랐다 imagefile [8] 신순화 2018-01-19 2599
20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파서 고마운 지금 imagefile 최형주 2018-01-19 2809
202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4편] 친정엄마가 해 준 맛이 아니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8-01-19 2884
2020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육아서를 읽으면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 서형숙 《엄마학교》 imagefile [1] 정아은 2018-01-18 2709
20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금 사랑하기 imagefile [8] 신순화 2018-01-12 3495
201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가능과 불가능의 사이에서: 두 아이의 엄마 imagefile [2] 정아은 2018-01-11 2927
2017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바다도 되고, 캠핑장도 되는 imagefile 서이슬 2018-01-10 2035

Q.아이가 본인머리며 뺨을때리고 엄마때려를 계속해요...

아이가 언제부터인지 마음에 안들면 본인얼굴을 엄청세게 때리고 땅에 머리를박기시작했어요 처음엔 그러다가말겟지 했...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