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아 진짜’ 한마디에 담긴 동생의 마음

양선아 2018. 02. 09
조회수 379 추천수 0
용돈 더 받고 소파 독차지하는 형
억울하고 속상한 동생의 단 한마디
단순한 그림 앞세운 ‘따뜻한책’ 시리즈

151808985984_20180209.JPG
 
아 진짜/권준성 스토리, 이장미 그림/어린이아현·1만3000원 
마음/마일두 글, 슬슬킴 그림/어린이아현·1만3000원

살다 보면 구구절절 설명하기는 싫은데, 억울하고 속상하고 내 마음대로 안 될 때가 있다. <아 진짜>의 주인공 남자아이의 상황이 딱 그렇다. 고작 몇년 먼저 태어났다는 이유로 형은 주인공 아이보다 맛있는 빵을 더 먹는다. 용돈도 더 받는다. 푹신한 소파도 독차지한다. 텔레비전 리모컨도 형 마음이다. 주인공 아이는 그럴 때마다 속상해하며 “아 진짜”라는 말을 내뱉는다.

<아 진짜>에는 글자라고는 ‘아 진짜’밖에 없다. 주인공이 억울하고 속상해할 만한 상황들을 선명한 그림으로 보여줄 뿐이다. 각 장면은 전후 맥락이 없더라도 직관적으로 어떤 상황인지 짐작할 수 있다. 그림만으로도 아이의 마음이 어떤지 온전하게 이해할 수 있다. 백 마디 말보다 한 장의 그림이 갖고 있는 힘이다.

00503958_20180208.JPG

형제자매가 있는 아이들이라면 ‘우리 집이랑 똑같네!’ ‘어? 우리 집은 반대인데…’ 말을 하며 책장을 넘길 것이다. 두 아이의 표정이 매번 대비되는데, 그 표정을 살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특히 이 책의 별미는 매번 동생을 골탕먹이며 마냥 즐거워하던 형의 표정이 점점 변하는 대목이다. 로봇을 먼저 차지하려다 형은 로봇 한쪽 팔을 부러뜨린다. 망가진 장난감 때문에 속상한 동생 옆에서 형은 또 실수를 한다. 동생이 그려놓은 로봇 그림에 물을 엎지르고 만 것이다. 이쯤 되니 형은 동생에게 미안하다. ‘어떡하지…’ 하는 듯한 형의 표정을 보고 있노라면 웃음이 절로 나온다. 아이들은 싸우고 토라지고 화해하고 놀면서, 그렇게 관계 속에서 하루하루 자란다는 사실도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

00503956_20180208.JPG

같은 출판사에서 나온 ‘따뜻한책’ 시리즈 <마음>도 짧은 문장과 그림의 힘을 활용해 만든 책이다. 아침 일찍 지하철을 향하는 사람들, 길을 걸으면서도 핸드폰을 보며 키득거리는 아이들, 하늘을 날아다니는 새와 새장 속에 갇힌 새, 길거리의 고양이, 판매대에 놓인 강아지들, 물속의 물고기…. 책장을 넘길 때마다 아이의 눈에 비친 세상이 등장한다. 그림과 함께 이런 질문이 등장한다. ‘저 사람들은 어떤 마음일까?’ ‘저 강아지는 어떤 마음일까?’ ‘물고기들도 마음이 있을까?’

책은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에 대해 아이가 궁금해하도록 안내한다. 정해진 답도, 씌어진 글도 없으니, 아이가 그림을 보고 어떤 말을 할지 귀를 기울이기만 하면 된다. 그림이라는 매개를 통해 눈에 보이는 실체와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을 연결지어 아이와 풍부한 대화를 할 수 있지 않을까. 단순한 선과 따뜻한 색을 활용한 두 책은 그림을 보는 것만으로도 동심의 세계와 접속한 느낌을 준다. 4살 이상.


양선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현재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2월 9일 어린이 새책] 가출 같은 외출 외[2월 9일 어린이 새책] 가출 같은 외출 외

    베이비트리 | 2018. 02. 09

     가출 같은 외출 두 집 살림 하는 아빠 등 자신의 환경을 숨기려는 영주, 친구의 숙제를 해 주는 대가로 돈을 받기로 한 상진, 부모님의 가게 일을 돕느라 제 좋아하는 일 하나 해본 일 없는 주령 등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주인...

  • 북극 갈매기가 남극까지 날아간대!북극 갈매기가 남극까지 날아간대!

    베이비트리 | 2018. 02. 09

    동물들의 놀라운 지구 여행기 로라 놀스 글, 크리스 매든 그림, 김아림 옮김/한겨레아이들·1만3000원어린이 그림책의 ‘지배자’는 동물이다. 인간의 모습이 투영된 동물 캐릭터들은 읽는 이들을 웃고 울리면서 깨달음을 선사한다. 동물들이 어떻게 태어...

  • [1월 26일 어린이 새책] 학교에 간 언니[1월 26일 어린이 새책] 학교에 간 언니

    베이비트리 | 2018. 01. 26

     학교에 간 언니 늘 함께 있던 언니가 어느날 학교에 간다며 가버리고, 혼자 남아서 언니를 기다리는 기분을 잘 포착해 표현한 그림책. 어쩐지 다른 언니가 되어버린 듯한 언니를 기다리는 아이는 창 밖으로 남산 케이블카가 서로 엇갈...

  • 스스로 부족함을 느낄 때 어른이 된다스스로 부족함을 느낄 때 어른이 된다

    베이비트리 | 2018. 01. 26

     오빠는 어른인 척강경수 글·그림/꿈꾸는초승달·1만2000원태웅이가 사는 동네에선, 아이들이 다들 머리에 노란 왕관을 쓰고 있다. 왕관은 열살 즈음에야 자연스럽게 없어지는데, 그건 더 이상 ‘꼬맹이’가 아니라는 신호라고 한다. 이제 열살이 ...

  • 영원한 소년은 시간의 의미를 알까영원한 소년은 시간의 의미를 알까

    양선아 | 2018. 01. 26

     그림 아이조경숙 글, 오윤화 그림/청어람주니어·9000원삶과 죽음, 젊음과 늙음, 시간의 유한성과 같은 주제는 아이들에게 무겁게 다가올 수 있다. 그림책 <그림 아이>는 재밌고 독특한 설정의 이야기를 통해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이러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