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출산휴가·육아휴직이 출산율 높인다”

베이비트리 2018. 02. 02
조회수 813 추천수 0
KDI “여성 고용보험 가입 늘려야”
휴가 있으면 아기 낳을 확률 3%p↑
남성 육아휴직 급여 올려도 효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26일 청와대에서 제6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간담회를 주재하기 앞서 김상희 부위원장 등 위원들과 차담회를 갖고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26일 청와대에서 제6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간담회를 주재하기 앞서 김상희 부위원장 등 위원들과 차담회를 갖고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가장 시급한 조처는 여성의 고용보험 가입률 제고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또 출산을 한 여성이 육아 부담 없이 일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배우자인 남성의 육아휴직 급여 수준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1일 김인경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이 작성한 ‘일·가정 양립정책의 효과성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19~64살 여성을 2007~2015년에 걸쳐 추적한 ‘여성가족패널’을 분석한 결과, 배우자가 있는 가임 연령대 여성의 출산율을 높이는 데 가장 효과를 보인 제도는 ‘출산 전후 휴가’였다. 출산 전후 휴가를 제공하는 직장에 다니는 여성이 그렇지 못한 여성에 견줘 아이를 낳을 확률이 3.0%포인트 더 높았다.

출산 여성이 계속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데는 육아휴직과 배우자인 남성의 가사 참여 정도가 가장 큰 영향을 줬다. 육아휴직을 쓸 수 있는 직장에 다니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일을 계속할 확률(이직 포함)이 4.0%포인트 높았다. 또 부부 총가사시간 대비 남편 가사시간 비율이 50%포인트 높아질 때 여성이 노동을 지속할 확률은 3.5%포인트 상승했다.

이런 결과를 토대로 김 연구위원은 우선 여성의 고용보험 가입률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육아휴직이나 출산 전후 휴가는 모두 여성이 고용보험에 가입해야 누릴 수 있는 혜택이기 때문이다. 2016년 현재 20~45살 고용보험 적용대상 임금근로 여성 중 고용보험가입률은 74.8%에 그치며, 특히 종사자가 4명이 넘지 않는 영세사업장에 근무하거나 시간제로 일하는 여성의 가입률은 각각 42.3%, 25.6%로 뚝 떨어진다. 아울러 김 연구위원은 현재 운영 중인 ‘남성 육아휴직 보너스’ 제도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제도는 육아휴직 급여를 첫 3개월은 통상임금 대비 80%, 나머지 기간에는 40%를 주는 대신 두번째 사용자(통상 남성)의 첫 3개월 급여는 100%를 지급하도록 설계돼 있다. 김 위원은 “현행 제도로는 여성이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있거나 사업주 반대로 육아휴직을 쓰지 못하면 남편은 육아휴직을 쓰더라도 휴직급여 보너스는 받지 못한다”며 “육아휴직을 경험한 남성들이 그렇지 않은 남성들보다 가사 참여 시간이 더 많은 점을 염두에 둘 때 남성 육아휴직에 더 많은 인센티브를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아직도 이런 학교? 남학생 앞번호, 여학생 뒷번호 ‘성차별’

    베이비트리 | 2018. 08. 09

    남학생 1번, 여학생 51번부터 지정한 초등학교인권위 “남성이 우선한다는 생각 갖게 해” 시정권고<한겨레> 자료사진남학생부터 출석번호를 매겨 앞번호를 부여한 초등학교가 인권위로부터 “성차별에 해당한다”며 시정 권고를 받았다.인권위는 남...

  • “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엄마 물이 이상해”…워터파크 수질 주의보

    베이비트리 | 2018. 08. 08

    결합잔류염소 WHO 등 국제 기준치 이상 검출염소와 땀·오줌 섞여 생성…눈·피부 통증 등 유발“국내선 안전 기준 없어…제도 정비 시급” 지적 국내 대형 워터파크 4곳에서 결합잔류염소가 국제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돼 제도 정비가 시급하다...

  • 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중증 알레르기 앓는 유아, 병설유치원 입소 길 트여

    양선아 | 2018. 08. 08

    아나필락시스 반응 유아 응급 상황 대처 인력 없어 거부 교육부와 전남도교육청 나서학교 보건교사 유치원 겸임 발령보조 간호사 채용 승인도 육아정책연구소 부모 초청 간담회차별, 교사 이해 부족 등 목소리국공립 기관 우선 입소 등 요청지...

  • 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전업맘·워킹맘 나눴던 어린이집 ‘맞춤반’ 없어진다

    베이비트리 | 2018. 08. 07

    하루 7~8시간 기본보육시간+‘저녁반’ 체제로보건복지부, 보육지원체계 TF 개편안 공개 한겨레 기자가 지난 3월 오전 서울 용산구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일일체험을 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전업맘 아이는 ‘맞춤반’, 워킹맘 아...

  • ‘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전기요금 폭탄’ 두려운 산모들…“할인 제도 있지만 구멍 숭숭”

    베이비트리 | 2018. 08. 07

    산모 주민등록상 주거지만 할인 혜택시댁·친정서 몸풀면 할인 받을 수 없어“신생아 건강에 에어컨·세탁기 필수인데”할인액도 한달 최고 1만6천원이 고작<한겨레> 자료사진지난 6월 말 첫 아이를 출산한 임아무개(35)씨는 올여름을 강타한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