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출산휴가·육아휴직이 출산율 높인다”

베이비트리 2018. 02. 02
조회수 899 추천수 0
KDI “여성 고용보험 가입 늘려야”
휴가 있으면 아기 낳을 확률 3%p↑
남성 육아휴직 급여 올려도 효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26일 청와대에서 제6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간담회를 주재하기 앞서 김상희 부위원장 등 위원들과 차담회를 갖고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26일 청와대에서 제6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간담회를 주재하기 앞서 김상희 부위원장 등 위원들과 차담회를 갖고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가장 시급한 조처는 여성의 고용보험 가입률 제고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또 출산을 한 여성이 육아 부담 없이 일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배우자인 남성의 육아휴직 급여 수준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1일 김인경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이 작성한 ‘일·가정 양립정책의 효과성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19~64살 여성을 2007~2015년에 걸쳐 추적한 ‘여성가족패널’을 분석한 결과, 배우자가 있는 가임 연령대 여성의 출산율을 높이는 데 가장 효과를 보인 제도는 ‘출산 전후 휴가’였다. 출산 전후 휴가를 제공하는 직장에 다니는 여성이 그렇지 못한 여성에 견줘 아이를 낳을 확률이 3.0%포인트 더 높았다.

출산 여성이 계속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데는 육아휴직과 배우자인 남성의 가사 참여 정도가 가장 큰 영향을 줬다. 육아휴직을 쓸 수 있는 직장에 다니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일을 계속할 확률(이직 포함)이 4.0%포인트 높았다. 또 부부 총가사시간 대비 남편 가사시간 비율이 50%포인트 높아질 때 여성이 노동을 지속할 확률은 3.5%포인트 상승했다.

이런 결과를 토대로 김 연구위원은 우선 여성의 고용보험 가입률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육아휴직이나 출산 전후 휴가는 모두 여성이 고용보험에 가입해야 누릴 수 있는 혜택이기 때문이다. 2016년 현재 20~45살 고용보험 적용대상 임금근로 여성 중 고용보험가입률은 74.8%에 그치며, 특히 종사자가 4명이 넘지 않는 영세사업장에 근무하거나 시간제로 일하는 여성의 가입률은 각각 42.3%, 25.6%로 뚝 떨어진다. 아울러 김 연구위원은 현재 운영 중인 ‘남성 육아휴직 보너스’ 제도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제도는 육아휴직 급여를 첫 3개월은 통상임금 대비 80%, 나머지 기간에는 40%를 주는 대신 두번째 사용자(통상 남성)의 첫 3개월 급여는 100%를 지급하도록 설계돼 있다. 김 위원은 “현행 제도로는 여성이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있거나 사업주 반대로 육아휴직을 쓰지 못하면 남편은 육아휴직을 쓰더라도 휴직급여 보너스는 받지 못한다”며 “육아휴직을 경험한 남성들이 그렇지 않은 남성들보다 가사 참여 시간이 더 많은 점을 염두에 둘 때 남성 육아휴직에 더 많은 인센티브를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처음학교로’ 참여, 사립유치원 절반 넘었다‘처음학교로’ 참여, 사립유치원 절반 넘었다

    베이비트리 | 2018. 11. 16

    15일 저녁 7시 현재 전국 56.1% 참여한유총이 퍼트린 ‘가짜뉴스’ 바로잡히고행정 제재·여론 등 이유 막판 신청 몰려대구·충남·광주 등에서 최대 4배 늘어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치원 공공...

  • 한유총의 반격 “유치원 공공성 강화, 경제 자유 침탈 행위”한유총의 반격 “유치원 공공성 강화, 경제 자유 침탈 행위”

    양선아 | 2018. 11. 15

    14일 자유한국당과 공동주최 정책토론회 열어 “좌파 정책” 색깔론에 ‘재산권 인정’ 주장도 홍문종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4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국회의원회관에서 연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

  • 두부 2모로 국 50인분…유치원보다 나을 것 없는 어린이집 비리두부 2모로 국 50인분…유치원보다 나을 것 없는 어린이집 비리

    베이비트리 | 2018. 11. 14

    비리 근절을 위한 시민사회 간담회“외형상 관리되지만 교사 허위등록영수증 부풀리기·부실급식 문제”개인원장 소유 소규모 시설이 다수내부고발 없이 비리 드러내기 어렵지만지자체에 민원제기해도 실효성 없어부정수급 등 처벌 못하는 법적 ‘헛점’도...

  • ‘처음학교로’ 전국 참여율 40% 육박…폐원·모집정지 신청도 증가‘처음학교로’ 전국 참여율 40% 육박…폐원·모집정지 신청도 증가

    베이비트리 | 2018. 11. 13

    12일 현재 사립 4089곳 중 1589곳 참여충남·서울 90% 안팎…울산·충북 등 10%대폐원·학부모와 협의 등도 60곳으로 늘어비리신고접수는 194건…회계 관련 최다동탄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연 집회에서 시민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대책마련을 촉...

  • 김관영 “사립유치원, 일방적 몰아치기보다 자율성 존중해야”김관영 “사립유치원, 일방적 몰아치기보다 자율성 존중해야”

    베이비트리 | 2018. 11. 13

    2018 전국공공형어린이집 정책토론회에서 축사최도자 의원 “운영비·보육교사 처우개선비 등 시급”12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전국 공공형 어린이집 정책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