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기다리는 것도 실력이다

김민식 2018. 01. 31
조회수 3277 추천수 0
집에서 설거지는 제 담당인데, 시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려요. 밥을 먹고 과일을 먹고 양치질을 하고 휴대폰을 보면서 천천히 음악 재생 목록을 고릅니다. 신나는 음악을 틀어놓고 흥겹게 설거지를 하거든요. 그릇 달그락거리는 소리에 흥이 깨지면 안 되니까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아 연결합니다. 한번은 이어폰을 찾지 못해 방에서 서랍을 뒤지고 있는데, 아내가 빽 소리를 지릅니다. “설거지 안 해? 그릇 언제까지 저렇게 식탁 위에 늘어놓을 거야?” 갑자기 설거지하기 싫어집니다. 아내가 조금만 기다렸다면 자발적으로 음악을 흥얼거리면서 하고 있었을 텐데요, 이제는 시켜서 마지못해 하는 것 같잖아요.

드라마 피디(PD)의 일은 기다림의 연속입니다. 대본이 나오기를 기다리고, 조명이 세팅되기를 기다리고, 배우의 감정이 잡히기를 기다립니다. 함부로 재촉할 수 없어요. 진지하게 감정 잡고 있는 배우에게 “자, 바로 슛 들어갑니다!” 하면 감정이 깨집니다. 어두운 골목을 구석구석 밝히느라 선 끌고 있는 조명 팀에게 “밤새울 거야? 빨리 좀 갑시다!” 하면 사기가 팍 꺾입니다. 드라마 피디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기다리는 것입니다.
1.jpg » 김민식 피디의 딸 민서가 자신만의 아지트에서 유튜브를 보고 있다.
몇 년 전, 교육 전문가에게 물어봤어요. 중학교에 올라가는 딸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아무것도 하지 마세요”라고 하더군요. 사춘기 자녀에겐 억지로 뭘 시키면 역효과가 난다나요? 자녀를 믿고 기다려 주라고, 묵묵히 기다리면 아이가 제 갈 길을 찾아간다고요.

잘 기다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내가 바빠야 합니다. 멍하니 남이 하는 일 보면서 기다리면 자꾸 참견하게 됩니다. 그 시간에 대본을 들여다보고, 어떻게 찍을까 고민합니다. 부모가 아이만 지켜보고 있으면 성장이 느린 것처럼 느껴져요. 아이에게 책을 읽으라고 하는 대신 내가 그냥 읽습니다. 책이 그렇게 좋다면, 내가 읽으면 되지요. 공부하라고 채근하는 대신, 그 좋은 공부, 내가 하려고요.

언젠가 <한겨레> 베이비트리 지면에서 이런 기사를 봤어요.

‘인공지능 전문가인 문석현 박사는 아이에게 돈보다는 시간의 중요성, 시간을 대하는 태도를 가르칠 것을 권했다. 문 소장은 “미래 시대에 각광받는 산업은 크게 다른 사람의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서비스이거나 남는 시간에 그 시간을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서비스 두 종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jpg » 김민식 피디의 딸 민지가 책을 읽고 있다.
무릎을 쳤어요. 이 얼마나 좋은 말씀인가! 아이에게 시간의 소중함을 가르치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요? 아이에게 시간을 줘야 합니다. 아이의 변화를 기다려줄 수 있어야 해요. ‘어떤 일을 할 때, 나는 가장 즐거울까?’ 그것을 찾는 것이 공부입니다. 아이에게 권하고 싶은 활동이 있다면, 내가 먼저 즐겨 봐요. 독서든, 운동이든, 여행이든, 즐겁고 행복한 부모의 모습을 아이에게 보여주는 것, 세상에 재미난 일이 얼마나 많은지 아이에게 보여주는 것, 그게 최고의 육아가 아닐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김민식
SF 애호가 겸 번역가, 시트콤 덕후 겸 연출가, 드라마 매니아 겸 감독, 현재는 책벌레 겸 작가. 놀이를 직업으로 만드는 사람. 아이들의 미래도 놀이에 있다고 믿는 날라리 아빠.
이메일 : seinfeld68@gmail.com      

최신글




  • 학교, 학원, 숙제…, 잠 좀 푹 잘 수 있게학교, 학원, 숙제…, 잠 좀 푹 잘 수 있게

    김민식 | 2018. 05. 23

     요즘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습니다. 오는 5월26일 토요일 저녁에 첫 방송이 나갈 문화방송(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입니다. 드라마를 만드는 건 즐거운 작업이지만, 나름의 고충이 있어요. 바로 수면 부족입니다.  드...

  • 한가한 일상의 경이로움, 뜻밖의 선물한가한 일상의 경이로움, 뜻밖의 선물

    김민식 | 2018. 04. 24

     큰딸 민지가 여덟살 때, 제가 일하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 놀러 온 적이 있어요. 아빠가 일하는 모습을 본 아이에게 감상을 물었어요. 어린 민지는 이렇게 말했어요. “아빠가 말을 하면 사람들이 움직이고, 다시 뭐라고 하면 사람들이 멈추...

  • 지식과 기술의 시대 넘어 이젠 태도지식과 기술의 시대 넘어 이젠 태도

    김민식 | 2018. 03. 28

    텔레비전 피디(PD)로 20년 넘게 일하면서 인기 프로그램의 트렌드를 살펴보았습니다. 텔레비전을 보면 세상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느끼는 역량이 무엇인지 살펴볼 수 있어요. 우선 역량이란 지식과 기술과 태도의 합인데요, 셋 중에서 가장 중요한 역...

  • 사랑하는 두  여인에게 동시 점수 딸 기회사랑하는 두 여인에게 동시 점수 딸 기회

    김민식 | 2018. 02. 27

    5년 전, 어린이 독서 운동을 이끄는 도서관장을 만나 여쭤봤어요. “아이에게 물려줄 재산은 딱히 없고요. 책 읽는 습관을 물려주는 게 꿈입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매일 밤 아이가 잠들기 전 30분씩 소리 내어 책을 읽어 주세...

  • 취미가 직업이 되면 그때 가서 우기자취미가 직업이 되면 그때 가서 우기자

    김민식 | 2018. 01. 02

    어려서부터 책읽기와 글쓰기를 좋아한 제가 공대를 간 데는 사연이 있습니다. 제 글씨가 알아보기 힘든 악필인데요. 아버지께서는 ‘그 필체로 문과에 갔다가는 굶어 죽기 딱 좋다’고 하셨어요. 교사로 평생 일한 아버지는 “선생이 아무리 잘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