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가 곁에 있는 사람에게도 문자로 대화하는데 괜찮나요?

베이비트리 2018. 01. 29
조회수 528 추천수 0
고영삼의 디지털 사피엔스
“문자 편리하지만 눈빛 읽는 음성대화 대체하면 위험”

Q. 요즘 아이들은 가까이 있는 사람과도 스마트폰 문자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그대로 두어도 되나요? 이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되나요?

A. 식사시간에 스마트폰에만 몰두한 채 밥을 먹는 아이에게, 가족끼리 대화도 좀 하자는 이야기를 ‘문자’로 보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이 우스개는 우리를 웃게 하지만 이내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과거에는 내향적인 사람들이 문자 주고받기를 더 선호했던 것 같습니다. 안면 수줍음이 있을 때 문자만한 것이 없거든요. 하지만 언젠가부터 문자는 평범한 모든 사람들이 즐겨 하는 소통방식이 되었습니다. 문자는 급하지 않은 메시지라든지, 음성 대화로 깊이 있게 엮이는 것이 부담스러울 때 효과적인 게 사실입니다. 이러한 점에서 문자는 인류의 소통방식을 훨씬 다양하고 섬세하게 만들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얼굴을 마주 보고 하는 대화가 문자 방식으로 대체되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사실 음성 대화는 인류문명에서 매우 혁신적인 것이었고 발전적인 것이었습니다. 선사시대의 사람들은 그림과 소리로 의사를 표현했지만, 어느 시점에 타인과 마주 보며 대화하는 법을 발명했겠지요. 그리고 대화는 점점 정교해지면서 인류문명을 발전시켰습니다.

둘만의 대화는 인간에게 자신만의 정체성을 고민하게 해주었습니다. 또한 공감의 따스함을 알게도 해주었지요. 세 사람 간의 대화는 두 사람 간의 대화와 또 다른 개방적 인간관계의 맛도 알게 해주었습니다. 대화 기술이 발전하면서 인간관계를 더 확장시킨 것이죠. 심지어 대화는 개인의 생각 속에도 형용할 수 없을 만큼 넓고 깊은 세계가 있음을 발견하게 해주었습니다. 특히 소크라테스의 문답법 대화는 인간의 지혜를 발견하게 해주는 위대한 발명품입니다.

현대인들이 음성 대화를 문자로 대체하는 습관은 스마트폰과 과도한 개인주의의 결합인 듯합니다. 누에고치 속에 들어가 오직 자신에게 필요한 메시지만 주고받겠다는 마음일 수 있습니다.

이렇게 길들여져 가는 아이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무엇보다 아이에게 대화의 즐거움을 느끼게 해주세요. 아이에게 눈동자를 맞추고 오감을 느끼며 나누는 대화의 신성함을 느끼도록 해주세요. 그 시간이 존재의 의미를 다지도록 만들어보세요. 집 안을 작거나 큰 소리로 웃고, 읽고, 대화하는 소리창고로 만들어보세요.

고영삼 동명대 교수(정보사회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

    양선아 | 2018. 02. 13

      엄마들이 말하는 `엄마의 오늘' “저는 기존 육아서에서 ‘엄마가 일관성을 갖고 엄마가 중심을 잡고 뭔가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불만이 많았어요. 사실 교육 정책이고 뭐고 계속 바뀌는데 어떻게 엄마 혼자 중심을 잡나요?...

  • ‘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2. 13

    0교시 페미니즘2016년 1월13일 예비 소집일에 서울 이태원초등학교에서 입학 등록을 마친 어린이가 1학년 교실 안을 둘러보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성평등한 학교를 위한 새 학기 액션플랜. 아직도 남학생은 1번, 여학생은 51번부터...

  • 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

    베이비트리 | 2018. 02. 12

    국공립유치원 40%확대 5개년 세부계획택지개발지구 등 의무설립 규정 활용해경기 162개, 서울 65개 새로 지을 예정 정부가 2022년까지 국공립 유치원 2600개 학급을 더 만들겠다고 12일 밝혔다. 한겨레 자료사진정부가 신규 택지개발지역을 중심...

  • 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

    양선아 | 2018. 02. 07

     심각한 저출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쳤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박광온 의원,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14명은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포럼 1.4’ 창립식을 열고 ‘저출산 정책의 패...

  • 전국 모든 어린이집에 석면조사 의무화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2. 07

    환경부, 소규모 어린이집도 석면안전관리 대상 포함시키기로석면제거작업 전 석면조사 결과 지자체 누리집 공개도 의무화 전국의 모든 어린이집에 대한 석면조사가 의무화된다.환경부는 7일 현재 석면 안전관리 대상에서 빠져 있는 소규모 어린이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