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그림책을 선호하는 개똥이가 이 책을 과연 읽을까? 반신반의했다. 그래도 이 책을 읽었으면 하는 바램에 일부러 녀석 눈에 띄는 곳에 책을 두고 출근했는데, 바로 그날 아침 등교 전에 읽기 시작해서 저녁 귀가 후 마저 읽었다는 훈훈한 소식을 전해 주었다.

. 어땠어?

. 엄마도 한번 읽어봐요.

. 알겠어. 엄마 읽고 나서 같이 얘기 해 보자.

 

그렇게 개똥이의 권유에 읽기 시작했는데, 나름 뒷얘기가 궁금한 책이었다. 주인공 노을이가 엄마를 기다리는 이야기인데, 이 엄마는 아빠의 재혼으로 노을이의 엄마가 되었고 동생을 낳고 같이 살았지만 이혼으로 결별하게 되었다. 평소 엄마의 잔소리를 듣고도 제대로 하지 않던 노을이는 손도 잘 씻고, 숙제도 다 하고 태권도 학원도 잘 다니며 어쩌면 엄마가 돌아오지 않을까? 잘 했다고 칭찬해 주지 않을까?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이혼 후 방황하는 아빠를 보면서 노을이가 어떤 보살핌도 받지 못하고 외롭게 살게 될까 걱정했는데, 짧은 방황을 끝낸 아빠는 이내 정신을 차리고 노을이에게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다행이다 싶었다.

 

노을이가 그리워하는 엄마는 친 엄마가 아니지만 노을이에게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엄마이다. 비록 이혼으로 헤어지게 되었지만 새 엄마라는 존재가 다소 따뜻하게 그려진 것도 안도한 부분이다.

 

신비한 누나 한 명이 등장하며 엄마랑 동생이랑 다시 같이 살게 해 달라는 노을이의 소원이 이루어지나 싶었는데, 완벽하지는 않지만 비슷하게는 이루어지는 것이 현실적이고 희망적이다.

 

책을 다 읽은 후에야 개똥이의 후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 ‘엄마가 있어서 다행이고, 아이스크림 2개를 훔친 누나는 가난한 것 같아요했다. 같은 누나를 두고 나는 신비로운 누나로 개똥이는 가난한 누나로 생각했으니 가난하면서 신비로운 누나라고 하자.

 

아빠의 이혼으로 더 이상 엄마가 아니게 된 엄마를 한없이 그리워하는 노을이의 마음을 헤아려보는 것도 좋겠다. 우리 주변에 존재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노을이가 아닐지.

 

 

강모씨.

 

도서_나는엄마를.jpg

도서_나는엄마를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52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385
3251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335
325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505
3249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760
3248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657
324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409
3246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617
324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389
3244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722
3243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제93회 주제와 변주가 열립니다! image indigo2828 2018-02-25 335
3242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 아이(초2)에게 폴더 핸드폰 필요할까요? [7] 푸르메 2018-02-23 586
3241 [건강] 설레는 봄,새로운 출발~건강한 몸&맘으로 봄맞이준비를^^~ imagefile kkebi33 2018-02-23 330
3240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864
323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514
3238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628
3237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1030
3236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1008
»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933
3234 [요리] 요즘 저희 집 오븐이 아주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 imagefile 아침 2018-01-25 1011
3233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