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어느 날, 첫째는 17개월이었고 가정보육 중이었어요.

감기 몸살 때문에 너무 아파서.. 같이 놀자는 아기에게 있는대로 짜증을 냈는데

그날부터 아이는 아랫입술을 빨기 시작했습니다.

 

말리니 더욱 더 심해지고 뭔가 뜻대로 안 되거나 졸릴 때 더욱 더 열심히 쪽쪽 빨아댔어요.

자면서도 어찌나 쪽쪽대며 맛있게 먹으며 자는지...

걱정스런 마음에 주위에 조언도 구해보고 검색도 열심히 해보았는데 다들 큰일이 난거라 했습니다.

손가락보다 더 끊기 힘들다, 뻐드렁니가 될거다,

초장에 잡아줘라, 입술에 수시로 식초를 발라줘봐라 등등... 

초보 엄마이니 더욱 더 불안하고 갈대처럼 흔들렸습니다.

그날 나의 심한 짜증이 아이를 저렇게 만들었다고 죄책감에 괴롭기도 했구요.

이런 조언, 저런 조언 닥치는 대로 따라해봤지요.

결과는 모두 실패였습니다. 제가 그 습관에 관심을 가질수록 더 집착을 하더라구요.

아이는 종일 입술을 물고 있느라 말도 적게 했어요.

특별히 급한 얘기 아니면 말하는 것보다 입술 빨고 있는 게 더 좋았나봐요.

 



일단 후퇴하여 모른 척 하고 지냈지만

이 습관이 1년 정도 지속되니 얼마나 고민과 걱정을 했는지 몰라요.

그러다가 검색 중에 이 기사를 봤어요.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http://babytree.hani.co.kr/22944

 

이 기사를 읽고 마음의 짐을 많이 내려놓게 되었답니다.

죄책감 가질 것 없이 자연스러운 과정이고, 그저 더 많이 안아줄 것,

그리고 6세 전에는 치열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이 기사를 읽으며 그간 마음 졸였던 생각이 나면서 눈물이 핑 돌았어요.

 

이 이후로 저는 정말 걱정을 완전히 내려놓고

편안한 척이 아니라 정말 편안하게 입술 빨고 있는 아이를 대했고요.

그 뒤로도 한참 더 입술을 쪽쪽 빨다가

세 돌 즈음해서 아이는 더 이상 입술을 빨지 않게 되었어요.

2년 가까이 열심히 쪽쪽 빨았지만 7살인 지금 이는 가지런하고 성격도 밝고요 ^^

 

둘째도 첫째와 비슷한 시기에 입술을 맛있게 빨아먹었는데

모른 척 하고 지냈더니 금세 사그라들었답니다.

저 기사를 일찍 접했더라면 첫째도 잠깐 그러다가 말았을텐데

저 때문에 습관이 장기화되고 말린답시고 상처주고

사랑만 해도 모자란 시간에 쓸 데 없는 곳에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은 것 같아요.

 

정말 도움 많이 받은 참 고마운 기사인데 다시 보니 양선아 기자님 기사라

새삼스럽게 반가운 마음에 이렇게 글까지 새로 써보았어요~

비슷한 고민하시는.. 어린 아기 키우시는 분들이 꼭 읽어보셨으면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301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 아이(초2)에게 폴더 핸드폰 필요할까요? new [2] 푸르메 2018-02-23 29
3300 [건강] 설레는 봄,새로운 출발~건강한 몸&맘으로 봄맞이준비를^^~ newimagefile kkebi33 2018-02-23 32
3299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newimagefile [2] 강모씨 2018-02-23 62
329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updateimagefile [1] 아침 2018-02-22 70
3297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135
3296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update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602
3295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696
3294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646
3293 [요리] 요즘 저희 집 오븐이 아주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 imagefile 아침 2018-01-25 750
»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566
3291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649
3290 [책읽는부모] <집으로> 수상한 그림책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266
3289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290
3288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223
3287 [요리] 식빵을 구웠습니다 ^^ imagefile [4] 아침 2018-01-18 521
3286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281
3285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348
3284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553
3283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에 수영 배우기 괜찮을까요? [4] 아침 2018-01-11 387
3282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