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1-2-1.jpg

 

어마무시하게 아팠다.

 

온 몸의 관절이 들쑤시고 무릎은 시리고

걸을 때 마다 발바닥이 찌르는 듯 아팠다.

 

손과 손목과 팔꿈치가 다 같이 아픈 날에는

팔을 접거나 드는 것이 너무나 고통스러워서

아이들 밥을 뜨고 양치질을 하고 옷을 벗고 입는 작은 일들이

하염없이 힘들었다.

 

목은 점점 더 뻣뻣하게 굳어가서 돌리기가 힘들고

음식을 먹을 때 마다 턱에 날카로운 통증이 꽂혔다.

 

어디 하나 마음 놓고 쓸 수 있는 신체 부위가 없을 뿐더러

통증은 점점 더 넓고 깊게 몸의 구석구석을 파고들었다.

 

비참하고 답답하고 슬프고 무서웠다.

그 와중에 곁에 있는 아이들을 돌보느라 더 힘들었다.

       

부모님께는 류마티스 관절염에 걸렸다고 커밍아웃을 하기는 했지만

얼마나 아픈지, 얼마나 생활이 불편한지는 말씀드리지 않았다.

멀리 계신데 얘기해봐야 걱정만 잔뜩 하실 것 같아서였다.

지금도 무리해서 손을 쓰거나 조금 쌀쌀한 곳에 있었던 다음 날은

팔꿈치부터 손가락까지 떨어져나갈 듯이 아파서

바다야, 엄마 이것 좀 도와줘.”

바다야, 엄마 저것 좀 갖다 줘.”

바다야, 엄마 물!”

하고 바다의 손을 빌리며 한나절을 보낸다.

 

왜 자꾸 자기를 시키느냐고 뭐라고 하더니

저번에는 자다가 일어나서 내 몸에 이불을 살포시 덮어줬다.

이불을 안 덮고 자서 관절이 너무 아프다고 남편한테 했던 말을 듣고.

    

 

아파서 불편하고 아파서 못 하는 게 참 많다.

제주도에 살면서 지금까지 바다 수영 한 번 제대로 못 했고

한 여름에도 관절이 쑤셔서 긴 팔, 긴 바지를 입고 다녔다.

아름다운 오름과 올레 길도 실컷 못 걸었다.

아이들 맛있는 간식도 못 만들어주고

신나게 춤도 못 춘다.

 

이런 것들을 생각하면 할수록 마음이 너무 괴로워서

집에서 쑥 찜질을 하는 시간에 고마운 것들을 하나씩 찾기 시작했다.

 

남편이 집 안의 살림을 도맡아서 해주는 덕분에 그야말로 호강을 하고 있고

내 삶이 느려진 덕분에 아이들을 더 많이 바라보게 되었고

늘 할 일이 많아서 진득하게 읽기가 힘들었던 책을 마음 모아 읽게 되었고

지금 여기에 조금 더 온전히 집중하게 되었다.

무엇보다 좋은 선생님을 만나 쑥 치료를 받으면서 몸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

 

그래,

고마운 것이 이렇게나 많다.

 

어제는 내 나이 30대, 바다와 하늘이가 한참 자라고 있는 지금

나에게 찾아와 새로운 삶을 경험하게 해주는 류마티스 관절염이 고마웠.

.

나는 오늘 또 고마움을 찾을 것이다.

그래서 놓치기 쉬웠던 내 삶의 소중하고 빛나는 것들을 발견하고 즐길 것이다.

 



참, 아파서 고마운 지금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65955/7b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4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매일 먹는 놀이밥 newimagefile 서이슬 2018-02-20 44
203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와 빵 터진 둘째어록 imagefile 홍창욱 2018-02-20 69
203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그래도 아이는 자란다 imagefile [7] 정은주 2018-02-19 523
203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updateimagefile [1] 최형주 2018-02-19 138
20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놓고 하는 낯 뜨거운 이야기^^ updateimagefile [3] 신순화 2018-02-14 1273
203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2-13 1565
203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제를 배제하는 스포츠 image 정은주 2018-02-09 488
20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친구 11명, 집 1박2일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7 3702
203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육아 모임은 엄마들끼리만 하는걸까? imagefile 홍창욱 2018-02-04 1125
203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6편] 호떡의 신분상승~ imagefile [7] 지호엄마 2018-02-02 1193
2030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행복해야 한다는 또 하나의 의무 - 슈테파니 슈나이더, 《행복한 엄마가 행복한 아이를 만든다》 imagefile 정아은 2018-02-01 1564
20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유쾌, 발랄 딸들과 나누는 성(性) 토크!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1 5869
202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격동의 1월을 보내고 imagefile [6] 정은주 2018-02-01 753
202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5편] 독감때문에 미안해 imagefile [2] 지호엄마 2018-01-26 2025
20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들과 함께 자고 싶어하는 아빠 imagefile [1] 홍창욱 2018-01-24 2397
20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1928
20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손톱이 자랐다, 마음도 함께 자랐다 imagefile [8] 신순화 2018-01-19 183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파서 고마운 지금 imagefile 최형주 2018-01-19 2317
202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4편] 친정엄마가 해 준 맛이 아니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8-01-19 2388
2021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육아서를 읽으면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 서형숙 《엄마학교》 imagefile [1] 정아은 2018-01-18 2185

Q.60일 된 아이가 갑자기 먹기를 거부합니다 ㅠㅠ

안녕하세요,오늘로 태어난지 61일인 여아입니다.태어날 때 2.5kg로 태어났지만, 잘 먹는 편이어서 30일 만에 4kg까지 ...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