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원점 재검토’?…딜레마 빠진 정부

베이비트리 2018. 01. 16
조회수 950 추천수 0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유아교육을 놀이 중심으로 개편하고 유치원·어린이집의 영어 특별활동 프로그램을 금지하려던 정부가 반대 여론이 커지자 “시간을 두고 의견수렴을 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교육정책에 대한 정부의 일관성 없는 태도가 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논란의 시작은 지난달 27일 교육부가 ‘유아교육 혁신방안’을 발표하며 촉발됐다. 교육부는 누리과정(3~5살 유치원·어린이집 공통교육과정)을 놀이 중심으로 개편하기로 하고 유치원에서 제공하는 학습 위주의 영어 특별 프로그램을 규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후 영어수업이 공교육정상화법(선행학습금지법)으로 인해 올해 3월부터 금지될 예정이다 보니, 교육부는 유치원 영어수업도 함께 규제할 방침을 세웠다.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와도 협의해 영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어린이집도 함께 규제하기로 협의했다. 아동의 발달과정상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영어를 배우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원칙을 세우고, 공교육에서는 초등학교 3학년 이전에 영어 수업을 제공하지 않겠다는 게 애초 정부 방침이었다.

하지만 영어수업에 대한 정부의 이런 정책 기조는 유아기 자녀를 둔 부모와 초등학교 1·2학년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학부모들은 공교육에서 제공하는 저렴한 방과후 수업과 유치원·어린이집 특별활동 프로그램만 규제하면, 오히려 학원 등 고액의 사교육기관을 찾을 수 있는 아이와 그렇지 않은 아이의 교육 불평등만 촉발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33개 교육 시민단체들은 교육부의 유치원 등 영어 특별활동 규제 정책과 관련해 지난 10일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연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33개 교육 시민단체들은 교육부의 유치원 등 영어 특별활동 규제 정책과 관련해 지난 10일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연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과 달리 사교육기관은 정부가 규제할 근거가 없다는 점이 문제였다. 최은순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 회장은 “정부의 정책 방향은 맞는데 지금의 반쪽짜리 법으로는 저렴한 공교육만 금지할 수 있고 사교육은 금지하지 못한다. 비싼 돈 주고 사교육기관에 보내야 하니 가계부담만 늘어나 학부모들이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여론이 좋지 않다 보니 교육부는 기존 태도에서 한발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15일 “이미 유치원에서 영어 프로그램을 금지한 교육청도 있기 때문에 정책 기조가 완전히 바뀐 것은 아니다. 다만, 좀더 유연하게 가기 위한 여러 방법을 폭넓게 고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교육에서 초등학교 3학년 이전에는 영어 수업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정책 방향에는 변화가 없지만, 규제를 언제 어떤 방식으로 시작할지는 아무런 방침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교육부가 규제 방침을 미루고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는 것이 학부모들의 혼란만 가중시킨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장하나 정치하는 엄마들 공동대표는 “교육정책에 대한 사회적 혼란이 클 때 새 정부가 교육철학과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며 학부모들을 설득하면 불안하지 않을 텐데 방관하며 여론의 눈치를 보다 보니 갈등이 커진다”고 말했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엄마표…’가 경쟁 부추겨 육아 전쟁 악순환

    양선아 | 2018. 09. 19

     오찬호 사회학자가 본 과잉·강박 육아뿌리는 가부장제와 성 역할 분업‘일도 안 하면서…, 집에만 있으면서…’눈총 시달리다 차라리 달인 결심‘내 아이를 최고로…’ 존재 증명 나서멋진 소풍도시락 싸면서 뿌듯‘나는, 내 아이는 특별해’ ...

  • 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21일 아동수당 192만명에게 첫 지급

    베이비트리 | 2018. 09. 18

    신청자 6만6천명 소득·재산 많아 제외탈락한 가구 월 평균소득은 1205만원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한 부부가 9월부터 아동 1명당 월 10만원씩 지급되는 아동수당을 신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가위 연휴 직전인 21일, 192만3천여명이 첫...

  • 가짜뉴스 시대의 건전한 의심

    베이비트리 | 2018. 09. 17

    부모가 알아야 할 디지털요즘 웹 서핑은 거울의 미로를 걷는 것 같다. 왼쪽이 오른쪽으로 보이고, 위아래가 거꾸로 보이기도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와 섞여서 소셜미디어를 타고 날아다니고, 주장과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소리를 높인다. 모든 것...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시행령 개정 10년 미뤄지며건강권 지킬 보건교사 충원교육청 재정·의지에 좌우지역격차 갈수록 벌어져전남·강원·제주·충북 등은초중고 절반에 보건선생님 ‘0’학교에서 넘어졌던 강정원(가명·7)군의 모습. 강기원씨 제공“아이 얼굴뼈가 부러졌는데 5시간 ...

  • ‘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예전엔 애 키우기 더 힘들었다’는 정치인들에게

    베이비트리 | 2018. 09. 12

    정치BAR_정유경의 오도가도‘육아노동’ 모르는 남성 의원들맞벌이 선호 주거 ‘사치재’ 취급“우리 때는…” 발언, 시대 탓 아닌육아노동 무경험자 고백일 뿐 그래픽-장은영한 국회의원이 저출산의 원인으로 청년들의 ‘가치관’을 지목했다는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