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폭행 예방교육이 해로운 이유

베이비트리 2018. 01. 16
조회수 426 추천수 0
[0교시 페미니즘]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성폭행은 피해자가 예방할 수 없다. 끔찍한 진실이다. 내 아이를 어떻게 조심시켜도 운이 나쁘면 성폭행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채로 이루어지는 성폭행 예방교육은 유용하지 못한 것을 넘어 해롭다.

아이들은 예방교육에서 배운 것들을 지킬 수 없다. 깜깜한 밤에 돌아다니지 않는 건 불가능하다. 오후 5시만 되어도 어둑해지는 겨울이 있지 않은가. 이른바 ‘학원 뺑뺑이’를 돌고 집에 가는 시간이면 이미 어두워져 있다. 학원이며 학습지에 쫓기느라 친구들과 약속 하나 잡기 어려운 아이들이다. 혼자 다녀선 안 된다는 말도 지키기 어렵다.

간단해 보이는 예방수칙은 사실상 지키기 불가능에 가깝다. 실효성도 없다. 어린이 성폭행 가해자가 ‘모르는 사람’인 경우는 35%에 불과하다. 아버지와 절대 단둘이 있어서는 안 된다거나, 동네 어른들에게 아는 척도 하지 말라고 가르칠 수 없는 이상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도 65%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된다. 범죄가 이미 이루어졌을 때 유일한 지침이라고 할 수 있는 “안 돼요, 싫어요!”는 오히려 범죄자를 겁에 질리게 해 아이 생존을 위협할 수도 있다.

성폭행을 당했을 때는 임신 위험도 있고, 몸을 많이 다쳤을 수 있으니 반드시 병원에 가야 한다는 내 설명에 “성폭행을 당했는데 왜 임신을 하냐”는 질문을 받은 적 있다. 많은 아이들, 노골적으로 말해 포르노를 접하기 이전의 아이들이 성폭행에 대해 갖는 생각은 ‘부끄러운 부분을 맞는 것’에 가깝다. 순결 이데올로기에 갇혀 있는 성교육은 성에 대한 구체적인 지식을 가질 수 없게 막는다.

심지어 교육이 아이에게 해를 끼친다. 지킬 수 없는 규칙들로 이루어져 있으니 아이들은 손쉽게 이를 어기고 실효성이 없으니 범죄는 실제로 벌어진다. 피해자가 된 아이들 입을 오히려 지침이 막기도 한다. 아이가 ‘밤늦게 다녔다고 혼날까 봐’ ‘입지 말라는 짧은 옷을 입어 꾸중 들을까 봐’ 성폭행 사실을 알리지 못하는 상황은 비일비재하다.

보호자들 인식도 그렇다. 안전수칙을 잘 지키는 내 아이는 절대로 피해자가 될 리 없으리란 환상이, 내 아이의 일이라면 결코 할 수 없는 비난을 피해자에게 퍼붓게 한다. 피해자 행실을 비난함으로써 내 아이와 피해자 사이의 선을 확고히 하고 그 존재하지도 않는 선이 내 아이를 지켜주리라 믿는다.

학교폭력 예방교육에서 친구에게 맞지 않기 위해 지켜야 할 행동 수칙을 가르치는 상황을 상상할 수 있는가? 당연히 없을 것이다. 피해자가 어떤 행동을 하건 폭력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회적 합의 덕분이다. 성폭행 피해자가 어떤 행동을 했건 성폭력을 당할 이유는 되지 않는다는 합의가 필요하다. 성폭행의 유일한 원인이 가해자라는 생각이 필요하다. 모두가 이 생각에 동의할 때 우리는 비로소 가해자가 되지 않는 교육, 가해자를 키워내지 않는 사회를 상상할 수 있다.

서한솔(서울 상천초등학교 교사, 초등성평등연구회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엄마됨'을 강요하는 사회, 육아서도 자기계발서처럼

    양선아 | 2018. 02. 13

      엄마들이 말하는 `엄마의 오늘' “저는 기존 육아서에서 ‘엄마가 일관성을 갖고 엄마가 중심을 잡고 뭔가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불만이 많았어요. 사실 교육 정책이고 뭐고 계속 바뀌는데 어떻게 엄마 혼자 중심을 잡나요?...

  • ‘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가나다순’ 출석번호를 제안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2. 13

    0교시 페미니즘2016년 1월13일 예비 소집일에 서울 이태원초등학교에서 입학 등록을 마친 어린이가 1학년 교실 안을 둘러보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성평등한 학교를 위한 새 학기 액션플랜. 아직도 남학생은 1번, 여학생은 51번부터...

  • 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국공립유치원 5년간 2600개 학급 신설

    베이비트리 | 2018. 02. 12

    국공립유치원 40%확대 5개년 세부계획택지개발지구 등 의무설립 규정 활용해경기 162개, 서울 65개 새로 지을 예정 정부가 2022년까지 국공립 유치원 2600개 학급을 더 만들겠다고 12일 밝혔다. 한겨레 자료사진정부가 신규 택지개발지역을 중심...

  • 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국회포럼1.4 창립…“여·야 힘 합쳐 저출산 대응”

    양선아 | 2018. 02. 07

     심각한 저출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쳤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박광온 의원,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14명은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포럼 1.4’ 창립식을 열고 ‘저출산 정책의 패...

  • 전국 모든 어린이집에 석면조사 의무화한다

    베이비트리 | 2018. 02. 07

    환경부, 소규모 어린이집도 석면안전관리 대상 포함시키기로석면제거작업 전 석면조사 결과 지자체 누리집 공개도 의무화 전국의 모든 어린이집에 대한 석면조사가 의무화된다.환경부는 7일 현재 석면 안전관리 대상에서 빠져 있는 소규모 어린이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