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폭행 예방교육이 해로운 이유

베이비트리 2018. 01. 16
조회수 747 추천수 0
[0교시 페미니즘]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성폭행은 피해자가 예방할 수 없다. 끔찍한 진실이다. 내 아이를 어떻게 조심시켜도 운이 나쁘면 성폭행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채로 이루어지는 성폭행 예방교육은 유용하지 못한 것을 넘어 해롭다.

아이들은 예방교육에서 배운 것들을 지킬 수 없다. 깜깜한 밤에 돌아다니지 않는 건 불가능하다. 오후 5시만 되어도 어둑해지는 겨울이 있지 않은가. 이른바 ‘학원 뺑뺑이’를 돌고 집에 가는 시간이면 이미 어두워져 있다. 학원이며 학습지에 쫓기느라 친구들과 약속 하나 잡기 어려운 아이들이다. 혼자 다녀선 안 된다는 말도 지키기 어렵다.

간단해 보이는 예방수칙은 사실상 지키기 불가능에 가깝다. 실효성도 없다. 어린이 성폭행 가해자가 ‘모르는 사람’인 경우는 35%에 불과하다. 아버지와 절대 단둘이 있어서는 안 된다거나, 동네 어른들에게 아는 척도 하지 말라고 가르칠 수 없는 이상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도 65%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된다. 범죄가 이미 이루어졌을 때 유일한 지침이라고 할 수 있는 “안 돼요, 싫어요!”는 오히려 범죄자를 겁에 질리게 해 아이 생존을 위협할 수도 있다.

성폭행을 당했을 때는 임신 위험도 있고, 몸을 많이 다쳤을 수 있으니 반드시 병원에 가야 한다는 내 설명에 “성폭행을 당했는데 왜 임신을 하냐”는 질문을 받은 적 있다. 많은 아이들, 노골적으로 말해 포르노를 접하기 이전의 아이들이 성폭행에 대해 갖는 생각은 ‘부끄러운 부분을 맞는 것’에 가깝다. 순결 이데올로기에 갇혀 있는 성교육은 성에 대한 구체적인 지식을 가질 수 없게 막는다.

심지어 교육이 아이에게 해를 끼친다. 지킬 수 없는 규칙들로 이루어져 있으니 아이들은 손쉽게 이를 어기고 실효성이 없으니 범죄는 실제로 벌어진다. 피해자가 된 아이들 입을 오히려 지침이 막기도 한다. 아이가 ‘밤늦게 다녔다고 혼날까 봐’ ‘입지 말라는 짧은 옷을 입어 꾸중 들을까 봐’ 성폭행 사실을 알리지 못하는 상황은 비일비재하다.

보호자들 인식도 그렇다. 안전수칙을 잘 지키는 내 아이는 절대로 피해자가 될 리 없으리란 환상이, 내 아이의 일이라면 결코 할 수 없는 비난을 피해자에게 퍼붓게 한다. 피해자 행실을 비난함으로써 내 아이와 피해자 사이의 선을 확고히 하고 그 존재하지도 않는 선이 내 아이를 지켜주리라 믿는다.

학교폭력 예방교육에서 친구에게 맞지 않기 위해 지켜야 할 행동 수칙을 가르치는 상황을 상상할 수 있는가? 당연히 없을 것이다. 피해자가 어떤 행동을 하건 폭력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회적 합의 덕분이다. 성폭행 피해자가 어떤 행동을 했건 성폭력을 당할 이유는 되지 않는다는 합의가 필요하다. 성폭행의 유일한 원인이 가해자라는 생각이 필요하다. 모두가 이 생각에 동의할 때 우리는 비로소 가해자가 되지 않는 교육, 가해자를 키워내지 않는 사회를 상상할 수 있다.

서한솔(서울 상천초등학교 교사, 초등성평등연구회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잘 싸우거나 잘 놀거나, 부부 행복 비결은 대화잘 싸우거나 잘 놀거나, 부부 행복 비결은 대화

    양선아 | 2018. 05. 23

     5월21일은 부부의 날이다. 둘이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담은 이날, 행복하고 건강한 부부 관계를 맺고 있는지 돌아본 부부는 몇 쌍이나 될까? 부부의 날을 계기로 ‘베이비트리’는 ‘잘 싸워서 평등한’ 김은덕(37살)·백종민(38살) 부부와 ‘잘...

  • 천근만근 임신 초기, 찜질방은 위험천만천근만근 임신 초기, 찜질방은 위험천만

    베이비트리 | 2018. 05. 18

    김양중의 건강이야기 임신의 오해와 진실고열 노출땐 태아 신경발달에 영향3개월까진 뜨거운 목욕·핫팩 피해야임신중엔 치주염 등 치과질환 늘어제때 치료 안하면 전신염증 악화돼임신에 대해 잘못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 여전히 많다. 임신부의 ...

  • 9월치 아동수당, 6월20일부터 신청하세요9월치 아동수당, 6월20일부터 신청하세요

    베이비트리 | 2018. 05. 15

    5살 아동 둔 189만 가구에 지급9월말까지 신청해야 9월치 수급“수급 자격 헷갈리면 일단 신청”오는 9월부터 대한민국 국적을 보유한 만 5살 이하 아동 약 240만명에게 매달 10만원씩 지급하는 아동수당 신청이 6월20일부터 시작된다. 0~5살 자녀가...

  • 말귀를 알아듣는 책과 디지털 독서

    베이비트리 | 2018. 05. 14

    아이들이 디지털에 빠져서 책을 읽지 않는다고 걱정하는 부모들이 많다. 책은 오랫동안 인간의 지식과 지혜의 결정체였고, 독서는 지적 훈련의 중요한 부분이었기 때문이다. 디지털 매체를 통해 전달되는 정보는 책을 대신할 수 있을까? 그 답은 ...

  • 40대 직장맘인데, 딸아이가 “엄만 스마트폰만 좋아해”라고 해요40대 직장맘인데, 딸아이가 “엄만 스마트폰만 좋아해”라고 해요

    베이비트리 | 2018. 05. 14

    스마트 상담실내면 찾는 중년기의 무력감 원인 살펴야Q. 고등학생 딸의 40대 직장인 엄마입니다. 딸이 평소 할 일을 알아서 하고 성적도 좋아 잘 지낸다고 생각했습니다. 담임선생님 면담을 하고서야 딸이 친구관계가 좋지 않고 수업시간에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