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이 크리스마스 선물로 저는 인형 옷을 여러 벌 구입하고

친정엄마는 마론 인형을 선물해 주셨어요.

 

기뻐하던 딸은 금세 싫증을 내고 오빠와 블럭놀이, 로보트 놀이를 주로 하며 노는데

인형놀이에 제가 빠져버렸지요.

다른 인형, 인형옷과 소품들 갖고 싶어서 눈이 빠져라 검색해보고

3월에 아이들 유치원 보내고나면 마트가서 구경 실컷 해야지 하고 있어요.

 

편집.jpg

(머리 묶었다가 풀었다가 땋았다가 옷도 갈아입고 신발도 갈아신고~

관절인형은 처음인데 이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네요^^)

 

제가 어릴 때 인형을 정말 좋아했는데 부모님이 많이도 사주셨어요.

인형도 많았고, 식탁, 캠핑카, 욕실, 주방 등등 재미난 장난감이 많았어요.

욕실 장난감은 욕조에 물을 받아서 놀 수도 있어서, 인형 씻겨주며 굉장히 행복했던 기억이 나요.





 

그런데 저희 할머니가 어느날 친구분과 그 손녀를 집에 초대하시더니

제 모든 인형과 소품들을 빼앗아서 친구분의 손녀에게 주셨어요.

울면서 저항했지만 다 큰 게 저 난리라며 하도 윽박을 지르셔서

겁이 난 나머지 포기하고, 상실감에 몇날며칠을 울었지요.

할머니가 사준 것도 아니면서, 그때 집에 엄마만 있었어도 날 지켜줬을텐데..

울면 운다고 또 혼나구요.

 

제가 그때 7살인가 8살이었는데 인형 가지고 노는 게 주책인 나이는 아니지요 ^^;

돌아가신 할머니가 아시면 "징한 것!"이라고 하시겠지만 그때 생각하면 아직도 속상합니다.

그때 채워지지 못한 욕구 때문에 인형에 열을 올리는 '덜 큰 어른'이 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7살, 5살인 저희 아이들.. 장난감이란 장난감은 모조리 우르르 쏟으며

살벌하게 늘어놓고 노는 거 보면 확 다 내다버리고 싶은 마음이 솟구쳤는데

이제 마음을 고쳐먹었답니다.

 

소중한 장난감에 대해서는, 그것을 가지고 놀 나이?

엄마가 판단하지 않고 그 나이는 스스로 정하는 것으로요..^^

 

IMGP224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28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551
3227 [요리] 식빵을 구웠습니다 ^^ imagefile [4] 아침 2018-01-18 878
3226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890
»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727
3224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883
3223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에 수영 배우기 괜찮을까요? [4] 아침 2018-01-11 882
3222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802
3221 [자유글] 요즘 육아는 장비빨? AI스피커 사려고 해요 ㅋㅋ hyochi88 2018-01-08 638
3220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959
3219 [건강]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 [8] 푸르메 2018-01-01 1205
3218 [자유글] 올 한해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file [3] 양선아 2018-01-01 2190
3217 [자유글] 베이비트리 오시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서이슬 2017-12-31 1035
3216 [책읽는부모] <아이의 미래는 부모의 말에서 결정된다> 남편에게 강추!!! imagefile [4] 강모씨 2017-12-30 904
3215 [자유글]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imagefile [5] 아침 2017-12-28 1934
3214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764
3213 [건강] 2018년 새몸 새마음 새희망만들기!! 수수팥떡생활건강(단식)교실시작합니다! imagefile kkebi33 2017-12-22 664
3212 [자유글] 길고긴 겨울방학 시작했어요..^^; imagefile 아침 2017-12-21 696
321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야옹이와 멍멍이의 박치기 imagefile 아침 2017-12-19 736
321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690
3209 [직장맘] 반성문 [2] 강모씨 2017-12-17 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