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일상을 넘어서는 ‘삶의 색깔’을 만나보자

베이비트리 2018. 01. 12
조회수 777 추천수 0
바닷가 탄광마을·시골 농장의 하루
햇살에 반짝이는 바다
알록달록한 농장의 정경

151567001480_20180112.JPG
 
바닷가 탄광 마을/조앤 슈워츠 글, 시드니 스미스 그림, 김영선 옮김/국민서관·1만2000원
잘 자요, 농장/유지니 도일 글, 베카 스태틀랜더 그림, 신소희 옮김/북스토리아이·1만2000원

매일 집과 직장을 맴도는 어른들과, 집과 유치원·어린이집을 오가는 아이들에게 동선의 경계를 넘어서는 ‘삶의 크기’를 상상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삶의 색깔’ 역시 무채색의 건물을 벗어나기 어렵다.

그림책 <바닷가 탄광 마을>과 <잘 자요, 농장>(모두 4~7살)은 어른과 아이 모두에게 자신의 일상 바깥에 존재하는 삶과 만나는 기회를 주는 책이다. 무채색으로 채워진 삶에 햇살에 반짝이는 바다와, 알록달록한 농장의 풍경을 그려볼 수도 있다.

국민서관 제공.
국민서관 제공.

<바닷가 탄광 마을>은 햇살에 눈부시게 빛나는 바다의 물비늘과 광부들이 일하는 컴컴한 탄광을 대비시켜 책장을 덮은 뒤에도 머릿속에 인상적인 잔상을 남긴다.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북동쪽에 있는 섬 케이프브레턴에서 태어난 글쓴이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듯 한 소년이 아침부터 잠드는 시간까지 바닷가 탄광 마을의 하루를 담담히 묘사한다. 소년은 바다를 바라보며 친구와 놀이터에서 놀고, 엄마의 심부름을 하는 매 순간 “그리고 바다 저 아래 깊은 곳에서 아빠는 석탄을 캐고 있어요”라고 되뇐다. 눈부신 햇살부터 깜깜한 밤바다까지 빛의 이동을 따라가는 그림은 소년의 독백과 어우러지며 때로는 평화롭게, 때로는 애잔하고 쓸쓸하게 바닷가 마을의 풍경을 그린다. 아빠와 엄마의 품에 안겨 하루를 마감하는 소년이 “그리고 컴컴한 땅굴을 생각해요. 언젠가는 내 차례가 올 거예요. 나는 광부의 아들이니까요. 우리 마을에서는 다들 그렇게 하니까요”라고 자신의 미래를 받아들이는 장면에선 소년의 등을 토닥이고 싶은 마음이 들지도 모른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이야기의 배경인 1950년대에도 고등학생 또래의 소년들은 전통에 따라 아버지와 할아버지처럼 광부가 되는 것을 ‘운명’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00503943_20180111.JPG

<바닷가 탄광 마을>과 달리 <잘 자요, 농장>은 원색과 파스텔톤이 알록달록 뒤섞인 농장 풍경이 두드러지는 책이다. ‘겨울잠’을 준비하는 (미국 시골의) 농장은 딸기밭 위에 짚을 흔들어 뿌리고, 말린 건초더미를 쌓아두고, 땔나무를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실제로 농장에서 살면서 작물을 가꾸는 글쓴이는 평화로운 겨울 농장의 풍경을 실감 나게 그린다. “잘 자라, 딸기밭아”, “잘 자라, 들판아. 평화롭고 고요하게”, “잘 자라, 비닐하우스야. 온몸이 든든하게 감싸인 채로”라고 생명과 생명이 아닌 모든 주체에게 말을 건네는 대목에선 글과 그림을 그린 이들의 따뜻한 시선이 느껴진다.

북스토리아이 제공.
북스토리아이 제공.

‘보스턴 글로브 혼북 아너상 수상작’, ‘뉴욕 타임스 & 뉴욕 공립 도서관 선정 최고의 그림책’(<바닷가 탄광 마을>), ‘미국 국회의사당 선정도서’, ‘미국 농민협회 올해의 책’(<잘 자요, 농장>) 등 두 책 모두 현지에서 주목을 받은 책이기도 하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초원에 쓸모없는 존재란 없다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책과 생각]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푸른 사자 와니니이현 지음, 오윤화 그림/창비(2015)인간에게 신년의례는 각별하다. 새해는 어제와 같은 오늘이 아니라 특별한 시작이다. 그러니 새해가 되면 판에 박힌 일상을 벗어나게 할 의미 있는...

  • 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아기 염소가 어느날 엄마 염소가 됐어요

    베이비트리 | 2019. 01. 11

    염소 시즈카다시마 세이조 지음, 고향옥 옮김/보림출판사·3만2000원따스한 봄날 나호코네 집에 새하얀 아기 염소가 왔어요. 나호코는 아기 염소를 ‘시즈카’라고 불렀어요. 나호코와 시즈카는 들판에서 뛰놀며 금세 친해졌어요. 시즈카는 하루가 다르게...

  • 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일제의 겨울 이겨낸 소년의 ‘엿가위’ 소녀의 ‘노래’

    베이비트리 | 2019. 01. 11

    3·1운동 100주년 청소년 소설숨은 독립운동가 ‘소년엿장수’실화에 바탕 ‘저고리 시스터즈’경성을 누비는 소년엿장수서지원 글, 송진욱 그림/좋은책어린이·1만원저고리 시스터즈김미승 지음/다른·1만3000원100년 전 경성(서울의 옛 이름)에 청소년이 있었을...

  • ‘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의성어 빗줄기’와 ‘심포닉하우스’…즐거운 시각체험

    권귀순 | 2018. 12. 28

    청각과 시각의 지식세계인포그래픽으로 한눈에올해 볼로냐 라가치상 대상작크게 작게 소곤소곤나는 본다로마나 로맨션·안드리 레시브 글·그림, 김지혜 옮김/길벗어린이·각 권 2만1000원듣는다는 것을 어떻게 그릴까? 보이지 않는 것은 어떻게 그릴까?일목...

  • 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문화 흔들리는 대기 속에도 우리 안의 별은 또렷해

    베이비트리 | 2018. 12. 28

     별과 고양이와 우리최양선 지음/창비·1만1000원‘겨울 하늘의 별들을 보면 희미하게 반짝반짝 깜빡이고 있어. 그건 별들이 진짜로 움직이기 때문이 아니야.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이지.’열여덟. 우리는 모두 불안정한 존재지만, 열여덟은 특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