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일상을 넘어서는 ‘삶의 색깔’을 만나보자

베이비트리 2018. 01. 12
조회수 715 추천수 0
바닷가 탄광마을·시골 농장의 하루
햇살에 반짝이는 바다
알록달록한 농장의 정경

151567001480_20180112.JPG
 
바닷가 탄광 마을/조앤 슈워츠 글, 시드니 스미스 그림, 김영선 옮김/국민서관·1만2000원
잘 자요, 농장/유지니 도일 글, 베카 스태틀랜더 그림, 신소희 옮김/북스토리아이·1만2000원

매일 집과 직장을 맴도는 어른들과, 집과 유치원·어린이집을 오가는 아이들에게 동선의 경계를 넘어서는 ‘삶의 크기’를 상상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삶의 색깔’ 역시 무채색의 건물을 벗어나기 어렵다.

그림책 <바닷가 탄광 마을>과 <잘 자요, 농장>(모두 4~7살)은 어른과 아이 모두에게 자신의 일상 바깥에 존재하는 삶과 만나는 기회를 주는 책이다. 무채색으로 채워진 삶에 햇살에 반짝이는 바다와, 알록달록한 농장의 풍경을 그려볼 수도 있다.

국민서관 제공.
국민서관 제공.

<바닷가 탄광 마을>은 햇살에 눈부시게 빛나는 바다의 물비늘과 광부들이 일하는 컴컴한 탄광을 대비시켜 책장을 덮은 뒤에도 머릿속에 인상적인 잔상을 남긴다.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북동쪽에 있는 섬 케이프브레턴에서 태어난 글쓴이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듯 한 소년이 아침부터 잠드는 시간까지 바닷가 탄광 마을의 하루를 담담히 묘사한다. 소년은 바다를 바라보며 친구와 놀이터에서 놀고, 엄마의 심부름을 하는 매 순간 “그리고 바다 저 아래 깊은 곳에서 아빠는 석탄을 캐고 있어요”라고 되뇐다. 눈부신 햇살부터 깜깜한 밤바다까지 빛의 이동을 따라가는 그림은 소년의 독백과 어우러지며 때로는 평화롭게, 때로는 애잔하고 쓸쓸하게 바닷가 마을의 풍경을 그린다. 아빠와 엄마의 품에 안겨 하루를 마감하는 소년이 “그리고 컴컴한 땅굴을 생각해요. 언젠가는 내 차례가 올 거예요. 나는 광부의 아들이니까요. 우리 마을에서는 다들 그렇게 하니까요”라고 자신의 미래를 받아들이는 장면에선 소년의 등을 토닥이고 싶은 마음이 들지도 모른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이야기의 배경인 1950년대에도 고등학생 또래의 소년들은 전통에 따라 아버지와 할아버지처럼 광부가 되는 것을 ‘운명’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00503943_20180111.JPG

<바닷가 탄광 마을>과 달리 <잘 자요, 농장>은 원색과 파스텔톤이 알록달록 뒤섞인 농장 풍경이 두드러지는 책이다. ‘겨울잠’을 준비하는 (미국 시골의) 농장은 딸기밭 위에 짚을 흔들어 뿌리고, 말린 건초더미를 쌓아두고, 땔나무를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실제로 농장에서 살면서 작물을 가꾸는 글쓴이는 평화로운 겨울 농장의 풍경을 실감 나게 그린다. “잘 자라, 딸기밭아”, “잘 자라, 들판아. 평화롭고 고요하게”, “잘 자라, 비닐하우스야. 온몸이 든든하게 감싸인 채로”라고 생명과 생명이 아닌 모든 주체에게 말을 건네는 대목에선 글과 그림을 그린 이들의 따뜻한 시선이 느껴진다.

북스토리아이 제공.
북스토리아이 제공.

‘보스턴 글로브 혼북 아너상 수상작’, ‘뉴욕 타임스 & 뉴욕 공립 도서관 선정 최고의 그림책’(<바닷가 탄광 마을>), ‘미국 국회의사당 선정도서’, ‘미국 농민협회 올해의 책’(<잘 자요, 농장>) 등 두 책 모두 현지에서 주목을 받은 책이기도 하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10월 12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이야기 기다리던 이야기 외[10월 12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이야기 기다리던 이야기 외

    | 2018. 10. 12

     잘 노는 애 안 노는 애 못 노는 애-아이들의 관계 맷집을 키우는 놀이 수업 ‘놀이활동가’인 지은이가 놀이 수업을 하면서 만난 아이들의 실제 사례를 통해, 놀이야말로 타인과의 사이에서 빚어지는 갈등과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

  • 아이들의 읽기가 자라려면…아이들의 읽기가 자라려면…

    베이비트리 | 2018. 10. 12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머리에 이가 있대요베아트리스 루에 글, 로지 그림, 최윤정 옮김/비룡소(1996)중학생들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 사서 교사는 “중학생이지만 초등학생이라 생각해달라”고 했다. 쓰기는 질색이지만 그래도 그림책 ‘보기’는...

  • 바다 괴물이 나타났다는 뉴스, 거짓말이었다니!바다 괴물이 나타났다는 뉴스, 거짓말이었다니!

    양선아 | 2018. 10. 12

    80년 전 미국 ‘가짜뉴스’ 사건 실화알고보니 축제용 풍선 홍보이벤트참-거짓 뉴스 구별법 토론해봐요바다 괴물 대소동- 가짜뉴스 이야기 달시 패티슨 글, 피터 윌리스 그림, 신인수 옮김/다림·1만1000원<한겨레>는 최근 동성애·이슬람 혐오...

  • 달팽이의 세계도 이렇게 다채롭구나!달팽이의 세계도 이렇게 다채롭구나!

    베이비트리 | 2018. 09. 21

     안녕, 달팽이야!베르벨 오프트링 글, 야나 발치크 그림/ 한윤진 옮김, 권오길 감수/다섯수레·1만3500원비오는 날이면 느릿느릿 나름대로 바쁜 길을 재촉하는 달팽이를 우연히 만난다. 딱딱한 껍데기를 짊어진 모양새, 끈적한 점액을 남기며 기어...

  • [9월 21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마틸다 외[9월 21일 어린이·청소년 새 책] 마틸다 외

    베이비트리 | 2018. 09. 21

     마틸다 로알드 달의 고전 동화 <마틸다>가 원작 출간 30년을 맞아 개정판으로 나왔다. 책을 많이 읽는 다섯 살 마틸다는 어느 날 손을 대지 않고도 물컵을 옮길 수 있는 초능력을 갖게 된다. 무책임하고 부조리한 어른과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