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같은 반 남자친구들(방과후 안 하는 아이들)이 거의 다 작년부터 수영을 배웠어요.

저는 아이가 수영하기엔 너무 어린 것 같고(당시 6세)

운동신경도 별로 좋지 않은데 초급반 선생님이 또 너무 무섭다고 해서

여린 아이를 보내기가 마음이 안 놓여서 안 보냈거든요.

 

그런데 초급반 선생님이 상냥한 여자 선생님으로 바뀌고

얕은 풀에서 수업한다고 친한 집 엄마가 같이 다니자며 자꾸 설득을 하네요~

그 소리를 듣더니 아이도 하겠다고 하는데 괜찮을까요?

초등학생 돼서 배우면 더 금방 배우지 않겠냐, 나중에 시킬거다 했었는데

아이도 조르니 저도 마음이 흔들~ㅎㅎ

저 설득하는 아이엄마는 수영실력은 안 바라고 그냥 운동되라고 보낸다 해요.

코가 약해서 더 자주 앓고 고생할까봐 걱정이 되기도 하고, 괜찮을 것 같기도 하고..

 

시에서 하는 재활스포츠센터라 가격이 저렴하고 인기가 많아서 등록이 치열하다고 들었는데

지금 마침 자리가 많이 비었다고 하거든요.

월초부터 시작이라 지금 등록하면 수업 몇번 빼먹고 중간에 들어가는 거긴 하지만

내일 가면 등록 후에 바로 할 수 있나봐요. 주 3회 수업하구요.

유치원 방학 끝나고도 시간대도 맞고 거리도 가까워서 쭉 다닐 수 있는 곳이에요.. 고민되네요..ㅎㅎ

7세에 수영강습 선배맘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42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제93회 주제와 변주가 열립니다! image indigo2828 2018-02-25 408
3241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 아이(초2)에게 폴더 핸드폰 필요할까요? [7] 푸르메 2018-02-23 668
3240 [건강] 설레는 봄,새로운 출발~건강한 몸&맘으로 봄맞이준비를^^~ imagefile kkebi33 2018-02-23 395
3239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947
32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624
3237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688
3236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1109
3235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1066
3234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1007
3233 [요리] 요즘 저희 집 오븐이 아주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 imagefile 아침 2018-01-25 1078
3232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1002
3231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1067
3230 [책읽는부모] <집으로> 수상한 그림책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512
3229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662
3228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505
3227 [요리] 식빵을 구웠습니다 ^^ imagefile [4] 아침 2018-01-18 826
3226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816
3225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671
3224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839
»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에 수영 배우기 괜찮을까요? [4] 아침 2018-01-11 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