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능후 복지장관 “아동수당 100% 지급, 다시 시도하겠다”

베이비트리 2018. 01. 11
조회수 229 추천수 0
“2월까지 법 제정 목표…어떻게든 다 주도록 하겠다”
“의료수가 문제, 억지로 않을 것…의료계와도 공감”

지난해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지난해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지난해 말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의 반대로 소득 상위 10% 가구를 제외하기로 한 아동수당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00% 지급을 다시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예산만 처리됐을 뿐, 관련 법안이 아직 국회를 통과하지 않은 상황이라 곧 있을 법 제정 과정을 통해 다시 야당을 설득하겠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지난 10일 세종시에서 연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아동수당 대상 가구에서 소득 상위 10%를 제외하기로 한 정치권의 결정을 ‘지난해 가장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그는 “어떻게 해서라도 다 줄 수 있도록 하겠다. 야당 의원들도 만나서 설명했더니 일부 수긍했다. 여당 내에서도 잘못했다고 하는 분들이 많았다”면서 “아직 법이 안 만들어졌으니 도입 초기부터 다 줄 수 있도록 다시 시도하겠다. 학계와 국민 여론이 다 줘야한다 이야기하고 있고 야당 의원들도 지금 생각해보니 잘못된 것 같다고 하는 분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월까지 법을 통과시키는 게 목표다. 그때 대상을 확대하면 된다. 10%를 떼려면 행정적 절차와 준비가 필요하지만, 준비 과정을 보면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게 더 쉽다. 국회에서 잘 판단해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공약 중 하나인 아동수당은 0~5살 자녀를 둔 가구에 월 10만원씩을 지원하는 게 뼈대다. 정부는 애초 오는 7월부터 시행하려 했으나, 지난해 말 여야 예산안 협상 과정에서 소득 상위 10% 가구를 제외했고 시기도 9월로 미뤘다. 정치권의 결정 이후 아동수당을 애초 약속대로 보편적으로 시행해야 한다는 청원이 쇄도했다. 상위 10%를 가려내는 비용과 행정력 낭비에 대한 비난도 쏟아졌다.

박 장관은 이와 함께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사회서비스나 복지 업역의 고용 충격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이미용업과 숙박업 같은 곳은 고용안정기금 대상이니 월 13만원을 지원 받는다. 사회복지시설과 직원들도 영향이 없다. 오히려 수가가 올라서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 혜택을 보는 곳은 조용하지 않나. 두고 봐야 하지만 복지 부문의 고용 충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문재인 케어’에 반발하는 의료계의 수가인상 요구에 대해서는 “비급여를 급여화하면서 비급여의 (환자) 비용부담을 줄이고, 역으로 급여화된 것 중 의료진이 느끼는 낮은 수가는 정상적으로 올려주는 게 기본 틀”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생산원가 이하로 수가를 받고 있는 영역이 있고, 비급여 분야는 적정 수가를 초월했다. 계속 토론하고 있고 어느 정도에서 정해질지는 협상에 달렸다. 억지로 할 생각은 없지만 의료계에서 비논리적으로 요구하는 것도 받아들이지 않겠다. 그렇다고 과거처럼 억지로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걸 의료계도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비급여 의료항목을 대거 급여화하는 문제와 관련해 박 장관은 “3800여개의 비급여 항목을 심의할 의료보장심의관(국장급)을 2월에 신설하고 아래에 2개의 과를 둘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건강보험 적용 대상이 아니었던 비급여 진료항목을 단계별로 급여항목으로 전환하려면 심의 전담부서가 필요하다”며 “보장성 강화 대책을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기용 기자 xen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유아 영어수업 금지’ 여부 1년 뒤 결정… 교육정책 피로감‘유아 영어수업 금지’ 여부 1년 뒤 결정… 교육정책 피로감

    베이비트리 | 2018. 01. 17

    2월 중 ‘영어 유치원’ 정부 합동 단속교육부 “유아 사교육 먼저 규제할 것”유치원 영어수업 금지할지는 답변 보류“진전 없이 ‘판도라 상자’ 열었다 닫기만…”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풍경. 한겨레 자료 사진초등학교 3학년 영어 수업보다 이전...

  • “마음의 창문 여는 소통에  부모가 최고의 언어치료사”“마음의 창문 여는 소통에 부모가 최고의 언어치료사”

    양선아 | 2018. 01. 17

    임상심리전문가 박혜원 소장 세상 어떻게 보고 느끼는지 알고움직임·감각·소리·냄새 등에민감한지 둔감한지 먼저 파악“자폐아를 키우는 부모는 이 아이가 어떻게 세상을 보고 느끼는지 모른다면 쉽게 지칠 수 있어요. 부모가 자폐아를 더 잘 이...

  •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원점 재검토’?…딜레마 빠진 정부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원점 재검토’?…딜레마 빠진 정부

    베이비트리 | 2018. 01. 16

    한겨레 자료사진유아교육을 놀이 중심으로 개편하고 유치원·어린이집의 영어 특별활동 프로그램을 금지하려던 정부가 반대 여론이 커지자 “시간을 두고 의견수렴을 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교육정책에 대한 정부의 일관성 없는 태도가 혼란을 키웠...

  • 성폭행 예방교육이 해로운 이유성폭행 예방교육이 해로운 이유

    베이비트리 | 2018. 01. 16

    [0교시 페미니즘]게티이미지뱅크성폭행은 피해자가 예방할 수 없다. 끔찍한 진실이다. 내 아이를 어떻게 조심시켜도 운이 나쁘면 성폭행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채로 이루어지는 성폭행 예방교육은 유용...

  • ‘유치원 영어금지’ 철학도 전략도 없는 교육부‘유치원 영어금지’ 철학도 전략도 없는 교육부

    베이비트리 | 2018. 01. 16

    [한겨레 사설] 서울시내 한 영어유치원의 모습. 최근 영어유치원 등 고가의 사교육은 그대로 둔 채 어린이집과 유치원 방과후 특별활동에서 영어를 금지하려는 정부 방침에 대해 반발이 거세졌다. 이종근 기자 root2@hani.co.kr논란이 거셌던 ...